[한겨레 매거진 esc] 독자사연 맛 선물

우리 집은 외식을 거의 하지 않았다. 빠듯한 살림 때문이기도 했지만, 어머니께서는 ‘집밥’의 힘을 중요하게 생각하셨기 때문이다. 덕분에 나는 어머니께서 ‘하실 줄 아는’ 요리만 먹고 자랐다. 어머니의 한정된 레시피에서 벗어나게 된 건 대학 입학과 함께였다. 애교 섞인 웃음과 함께 “선배~ 밥 사주세요”라며 매달리는 건 새내기들만의 특권! 공짜 밥 얻어먹는 데 재미를 붙인 나는 눈에 익은 선배만 보면 들이댔고, 하늘 같은 복학생 선배도 예외는 아니었다.

어느 날 94학번 선배와 밥 약속을 잡았다. 선배는 나를 학교 앞 정식을 파는 집에 데리고 갔다. 메뉴판을 들여다보며 즐거운 고민에 빠진 날 보며 선배가 말했다. “이 집 순두부 잘하는데….” “아, 그래요? 그럼 전 순두부찌개 할게요.” 잠시 뒤 몇 가지 반찬과 함께 먹음직스럽게 끓고 있는 찌개 하나가 내 앞에 놓였다. “아, 맛있겠다. 그런데 이 집 반찬 좀 특이하네요. 삶은 달걀 주는 집은 처음 봤어요.”

“어? 삶은 달걀?” 나는 작은 접시 안에 있는 달걀 두 개를 가리켰다. “너 순두부 처음 먹어보니?” “아~ 네. 엄마가 순두부찌개는 해 주신 적이 없어서….” 갑자기 선배는 장난스러운 미소를 짓더니 달걀의 용도를 설명해 주었다. “이거 날계란이야. 찌개 다 먹고 나서 얼얼한 입속 달랠 때는 요 날계란만한 게 없거든.” “계란을 생으로 그냥 먹어요?” 동그래진 내 눈을 보고 선배는 고개를 끄덕였다. “순두부찌개는 그렇게 먹어야 제맛이거든.”

순진했던 나는 순두부찌개를 맛있게 먹은 후, 날계란 하나를 톡 깨서 쪽 빨아 먹었다. 그 모습을 보던 선배는 배꼽을 잡고 웃기 시작했다. 순두부찌개는 보글보글 끓을 때 달걀을 풀어 반숙으로 익혀 먹는다는 걸 안 건, 그런 일이 있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다. 얼마나 민망하던지 순두부찌개를 해 주신 적이 없던 어머니가 원망스럽기까지 했다. 그 뒤로 선배는 나만 보면 “야! 날계란!” 하고 불렀고, 우린 항상 티격태격했다. 대학을 졸업한 지 벌써 10년. 밥팅 하던 그때가 참 그립다. 오늘 저녁은 청홍고추 송송 썰어 넣은 얼큰한 순두부찌개에 달걀 하나 톡 깨서 내야겠다. 그럼, 남편은 또 우리 아이들에게 그러겠지. “너희 엄마가 있지~, 아빠 처음 만났을 때 날계란을 말이야….”

한경화/울산광역시 울주군 삼남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63 [요리] 콩국수 맛있게 만들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3-07-25 12120
62 [요리] 주연보다 탐나는 조연, 냉면맛집 수육 image 베이비트리 2013-07-18 4596
61 [요리] 오미자 음료 초간단 요리법 image [2] 베이비트리 2013-07-04 10481
60 [요리] 약오르지롱! 햇밀수제비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3 3947
59 [요리] 요즘 제철 토마토 제대로 먹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20 7702
58 [요리] 새콤달콤한 오디의 매력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9 8127
57 [요리] 더운 날이면 생각나는 음식-중식 냉면과 물국수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4 6189
56 [요리] 입맛 짠 이들도 반할 저염식 요리 만들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05-30 6312
55 [요리] [숨쉬는 제철밥상] 사위도 안 준다는 봄부추 ‘지글지글’ image 베이비트리 2013-05-22 15141
54 [요리] 꽁치와 삼겹살이 김밥을 만났을 때 image 베이비트리 2013-05-03 7472
53 [요리] 매콤한 아프리카 볶음밥 입맛 돋네 image 베이비트리 2013-04-25 6774
52 [요리] 수수팥떡> 봄나물 샐러드 & 취나물 주먹밥 만들기 - 요리교실 image zeze75 2013-04-10 6347
51 [요리] 내 몸의 독소 빼는 해독요리는? image 베이비트리 2013-03-28 8196
50 [요리] 못생긴 곰보배추, 도대체 이것은 무엇인고? image 베이비트리 2013-03-13 7206
49 [요리] 건강하고 살 안 찌는 중국음식 만들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03-07 5667
» [요리] 무엇에 쓰는 달걀인고 베이비트리 2013-02-28 3925
47 [요리] 고등어의 변신은 무죄 image 베이비트리 2013-01-25 7830
46 [요리] 겨울 ‘종종걸음’…김장 서둘러 준비를 [1] 베이비트리 2012-11-15 7474
45 [요리] 겨울 탕거리 지존, 생태탕 아닌 ‘대구탕’ 된 사연은… image 베이비트리 2012-11-12 4380
44 [요리] 녹차는 아침, 보이차는 황혼의 향 image 베이비트리 2012-10-25 501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