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에너지가 충만한 봄나물.

[esc 매거진]
내 몸의 독소 빼는
해독요리
현미·식초·생강 등 좋아

봄맞이 대청소에 나서는 이들이 많다. 길었던 겨우내 방 구석구석 쌓인 먼지도 털고 가구도 옮긴다. 한결 산뜻해진 집안 풍경은 유쾌한 봄의 시작이다. 우리 몸도 비슷하다. 몸 안에 묵은 찌꺼기들을 빨리 수거해야 한결 가벼워진 몸으로 건강한 생활을 이어갈 수 있다. 해독이 주목받는 이유다. 해독은 체내에 생기는 활성산소(유해산소)와 노폐물을 제거하는 과정이다. 유해성분을 막는 항산화제를 꾸준히 섭취하는 게 한 방법이다. 개그우먼 권미진씨의 다이어트 성공 비결로 알려진 해독주스는 채소가 주재료다. 채소에는 항산화제가 많다. 해독주스만 있을까? 해독음식은 없을까? esc가 전문가들을 만나 해독음식에 대해 들었다.

해독주스를 만든 이로 유명한 대한자연치료의학회 서재걸 원장은 현미를 첫째로 꼽았다. “현미가 체질에 맞는 이가 있고 아닌 이가 있겠죠. 맞는 체질로 바꾸는 게 좋습니다.” 현미는 깔깔한 식감 때문에 정붙이기가 쉽지 않다. 유창한 영어 실력도 에이비시부터 시작하듯이 현미 섭취도 초급과정이 필요하다. 그는 부드러운 찹쌀과 현미를 섞어 만든 찹쌀현미죽을 아침식사로 추천한다. 현미의 양을 점차 10%씩 늘려 우리 몸이 익숙해지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 점심에 집밥을 먹을 수 없는 직장인들은 현미밥을 도시락에 싸서 가져가길 권한다. 동료들 앞에서 주섬주섬 도시락을 꺼내는 모양새는 왠지 궁색해 보인다. 부끄러움은 잠시뿐, 어느 틈에 고운 피부를 자랑하게 된다.

간 해독에 좋은 현미밥.
해독은 간에서 시작한다. 현미는 용왕이 탐낸 간의 해독에 좋다. 서 원장은 현미밥 반 공기와 된장국, 삶은 양배추를 사흘간 먹은 뒤 비타민C 1g을 보충하는 방법도 권한다. 된장국이나 된장찌개, 청국장 등은 해독의 특효인 발효식품이다. 비타민은 사과, 포도, 매실차(매실원액과 물을 1 대 1로 탄 것)를 먹어 섭취한다.

해독에는 조리법도 무시할 수 없다. “우리 몸 밖에서 으깬 것을 먹느냐, 몸 안에서 으깰 것이냐 선택해야죠.” 그가 만든 해독주스는 채소 몇 가지를 삶는다. 삶으면 비타민C가 파괴되기도 한다. “생채소의 우리 몸 흡수율은 5%, 많아야 10%지만 삶으면 60%로 올라가요. 비타민C가 조금 파괴되더라도 좋은 영양소를 더 많이 흡수하게 되는 겁니다.” 해독에는 흡수율을 높이는 게 중요하다.

식초도 우리 몸에 잘 흡수되는 상태의 식품이라고 한다. 식초와 물을 1 대 1로 섞어 30㏄ 정도를 매일 먹는 게 좋다. 매실이나 3개월 이상 발효된 식초는 우리 몸 해독에 자주 등판하는 선수들이다. 생강도 만만치 않은 선수다. “위도 근육입니다. 헐고 상처가 많으면 안 좋아요. 위축성위염(위의 점막이 만성염증으로 얇아진 상태)은 흔할 정도죠, 혈액이 잘 안 돌죠.” 생강은 우리 몸을 따스하게 해 혈류 증강에 도움이 된다. 장기가 원활하게 움직이지 않으면 노폐물이 쌓인다.

우리네 할머니들은 예전부터 생강을 꿀에 절여 차로 마셨다. 따끈한 차 한 잔이 건강음료였다. 찬 성질을 가진 녹차와 완전발효차인 홍차를 반씩 섞어 마시는 것도 좋다. 생강과의 울금(강황의 뿌리를 말려 가루로 만든 향신료)이나 피망도 좋은 해독식품이다. 서 원장도 전남 진도에서 생산되는 울금을 한 숟가락씩 물에 타서 매일 먹는다고 한다.

발효식품은 해독의 효과가 좋다. 대표 발효식품인 된장을 끓인 찌개.
표고버섯 하루 5개 먹으면
1년에 한번 산삼 한뿌리
먹는 효과 볼 수 있어
매일 숙제하듯이
꾸준히 하는 게 중요

나른한 봄날 ‘핫한 해독음식’은 봄나물이나 새싹채소다. “제철에 에너지를 가장 많이 담고 있어요.” 발효식품인 고추장을 넣어 비빈 새싹채소비빔밥은 맛도 영양도 해독에도 최고봉이다. 표고버섯도 해독에는 둘째가라면 서럽다. 폐 해독에는 으뜸이라고 한다. “(표고버섯을) 하루 5개씩 먹는 게, 1년에 딱 한번 산삼을 먹고 밀가루 음식을 즐기는 것보다 훨씬 좋다”고 한다.

그는 어떤 음식이 해독에 좋으냐를 따지기보다 해독 능력을 키우는 게 더 중요하다고 말한다. “자신의 건강 상태를 아는 것도 중요해요. 해독 방법이 달라집니다.”

나이가 들수록 대사(우리 몸이 영양소를 흡수하고 노폐물을 배출하는 과정) 능력은 떨어진다. 해독 능력이 사라지는 것이다. “피곤하다, 더부룩하다”는 생각이 들면 해독 능력이 떨어졌다고 봐도 된다. 식도, 위, 간, 십이지장, 장으로 이어지는 장기들이 잘 돌아가는 게 중요하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장기는 안 움직이고 차가워집니다. 해독 기능을 멈춰요. 혈류가 잘 안 돌죠.” 몸에 찌꺼기가 쌓인다.

서 원장은 아주 먼 거리가 아니면 주로 걸어 다닌다고 한다. 음악, 그림, 스포츠 등 감성적인 활동도 즐긴다. 그처럼 자신만의 스트레스 해소법 개발이 필요하다. “해독에 획기적인 방법은 없어요. 매일 숙제하듯이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요리하는 한의사’ 왕혜문씨가 추천하는 해독음식도 큰 차이는 없다. “간 해독이 중요하죠. 바지락 같은 조개류나 황태가 좋아요.” 음주에 지친 이들의 구세주다. 그도 스트레스를 경계한다. “스트레스에 우리 몸은 긴장해요.”

폐가 허약하면 각종 폐질환에 노출될 수 있다. 버섯은 폐 해독에 좋다. 버섯구이.
황사가 몰아치는 봄철에는 버섯류다. “장내의 노폐물을 빼주는 데도 도움이 됩니다.” 파르르 오만가지 얼굴 표정을 끌어내는 신맛의 음식들은 항산화작용뿐만 아니라 항균·살균 등의 활동도 한다. 자고로 깨끗한 환경은 건강한 생활의 기초라고 했다. 음식이나 소스에 레몬즙을 넣는 방법, 고추장에 레몬즙을 살짝 뿌리는 방법 등은 인상을 찡그리지 않고도 섭취하는 묘책이다. 왕씨는 시중에서 파는 인공제품보다 생레몬을 권한다. “(하지만) 위장에 문제가 있는 이들은 피하는 게 좋죠.” 검은콩은 만능선수다. 간과 장의 해독에 좋다. 피로가 쌓이고 열이 많이 나서 피부에 종기 등이 나면 녹두나 숙주나물을 먹는 게 좋다. “열이 많으면 독이 돼요.” 톳 같은 해조류도 해독식품 목록에서 빠지지 않는다.

당귀·구기자 같은 약재가 해독식품으로 나설 때가 있다. “혈액순환에 좋아요.” 왕씨는 약으로 복용하는 것보다 차가 좋다고 말한다. 당귀는 15분 정도 끓이는 게 적당하다. 당귀 10g과 구기자 10g을 물 1.5ℓ에 넣어 같이 끓여도 된다. 봄철 해독에 좋은 약초는 민들레란다. 왕씨는 보양도 강조한다. “몸이 튼튼하면 해독도 촉진됩니다.” 서양의 대표 해독식품은 올리브다. 요즘 우리 식탁에도 자주 등장한다. 왕씨도 조리법을 따진다. “즙을 내거나 끓여 먹는 것은 효능을 올리지만 튀김은 아니에요.”

글·사진 박미향 기자 mh@hani.co.kr


recipe

해독에 좋은 봄철 약선음식

민들레돼지다리살무침(2~3인분)

민들레돼지다리살무침
재료

민들레잎 50g, 돼지 뒷다리살 300g, 멸치다시마국물(멸치 10마리, 5×5㎝ 다시마 1장, 물 1컵), 1/2컵, 식용유 적당량, 무침양념(고춧가루 1큰술, 국간장과 식초 1큰술씩, 다진마늘 1/2큰술, 설탕 1/2큰술, 참기름 1/2큰술, 통깨 약간), 고기양념(된장 1큰술, 양파즙 1큰술, 다진마늘 1작은술, 꿀 1작은술)

만들기

1. 재료를 섞어 고기양념을 만든다. 돼지고기를 얇게 썬 뒤 고기양념을 뿌리고 30분 재워둔다.
2. 재워둔 고기를 볶다가 멸치다시마국물을 부어 고기가 익을 때까지 더 볶는다. 
3. 민들레잎은 씻어 물기를 제거한 뒤 무침양념으로 버무린다. 참기름과 깨는 마지막에 넣는다. 
4. 2와 3을 한 접시에 낸다.

오이미역해삼초회(2인분)

재료 해삼 1개, 전복 2개, 오이와 양파 1/4개씩, 물미역 적당량, 양념(식초 2큰술, 설탕 1과 1/2큰술, 레몬즙과 간장 1작은술씩, 소금 약간)

만들기

1. 전복은 솔로 깨끗이 씻어 손질해 얇게 썬다. 
2. 해삼은 내장을 제거하고 썬다. 
3. 오이는 채썰고, 양파는 썰어 찬물에 30분 담가 매운맛을 뺀다. 
4. 물미역은 먹기 좋은 크기로 썬다. 
5. 재료를 한 접시에 담고 섞어 만든 양념장을 뿌린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63 [요리] 콩국수 맛있게 만들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3-07-25 12118
62 [요리] 주연보다 탐나는 조연, 냉면맛집 수육 image 베이비트리 2013-07-18 4595
61 [요리] 오미자 음료 초간단 요리법 image [2] 베이비트리 2013-07-04 10477
60 [요리] 약오르지롱! 햇밀수제비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3 3946
59 [요리] 요즘 제철 토마토 제대로 먹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20 7700
58 [요리] 새콤달콤한 오디의 매력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9 8125
57 [요리] 더운 날이면 생각나는 음식-중식 냉면과 물국수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4 6187
56 [요리] 입맛 짠 이들도 반할 저염식 요리 만들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05-30 6310
55 [요리] [숨쉬는 제철밥상] 사위도 안 준다는 봄부추 ‘지글지글’ image 베이비트리 2013-05-22 15141
54 [요리] 꽁치와 삼겹살이 김밥을 만났을 때 image 베이비트리 2013-05-03 7470
53 [요리] 매콤한 아프리카 볶음밥 입맛 돋네 image 베이비트리 2013-04-25 6774
52 [요리] 수수팥떡> 봄나물 샐러드 & 취나물 주먹밥 만들기 - 요리교실 image zeze75 2013-04-10 6345
» [요리] 내 몸의 독소 빼는 해독요리는? image 베이비트리 2013-03-28 8194
50 [요리] 못생긴 곰보배추, 도대체 이것은 무엇인고? image 베이비트리 2013-03-13 7205
49 [요리] 건강하고 살 안 찌는 중국음식 만들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03-07 5666
48 [요리] 무엇에 쓰는 달걀인고 베이비트리 2013-02-28 3924
47 [요리] 고등어의 변신은 무죄 image 베이비트리 2013-01-25 7829
46 [요리] 겨울 ‘종종걸음’…김장 서둘러 준비를 [1] 베이비트리 2012-11-15 7474
45 [요리] 겨울 탕거리 지존, 생태탕 아닌 ‘대구탕’ 된 사연은… image 베이비트리 2012-11-12 4380
44 [요리] 녹차는 아침, 보이차는 황혼의 향 image 베이비트리 2012-10-25 501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