된장전

이런 된장전! 

우리 집은 점심 대용으로 먹는 우리 집만의 특별한 음식이 있다. 된장전이다. 그 뜨끈한 된장전을 점심때면 뜨끈한 잔치국수와 같이 먹는다. 그전에는 점심이란 대충 때워도 되는 걸로 알았다. 옛 어른들의 세끼 꼭꼭 챙겨 먹어야 한다는 말씀을 60대가 다 되어서야 실감하게 된 것이다. 그러고 보니 과일도 뜨끈한 음식들과 같이 먹으면 훨씬 소화도 잘되고 좋은 것 같다. 그리고 우리 집은 요구르트를 집에서 만들어 먹는데 뜨끈한 음식들을 먹은 뒤 맨 나중에 차게 먹는다. 맛이 최고다.

무엇보다도 된장전을 먹고 건강이 좋아졌다. 그래서인지 보는 사람마다 얼굴이 좋아 보인다고들 한다. 처음에는 여름철에만 해먹었는데, 지금은 일년 내내 해서 먹는다. 그래도 질리지 않는다. 질리지 않는 음식이 있다면 밥 말고 이 된장전일 테다.

된장전은 무엇보다도 된장과 치즈의 궁합이 환상적이다. 동서양의 대표적인 발효음식끼리의 궁합! 이렇듯 우리 집에서 거창하게 불리는, 일명 동서양의 만남의 전, 그 전 요리법을 소개하자면 다음과 같다. 재료들이 다 짜기 때문에 따로 간을 할 필요는 없다.

박정희 경기도 하남시 덕풍1동

된장전(일주일 분량. 2~3인)

재료: 물 적당량, 된장 4큰술, 밀가루 적당량, 감자 중짜 13개 정도, 깻잎 한 묶음, 청양고추 12개, 슬라이스치즈 4장, 매운 카레가루 4큰술, 튀김가루 4큰술

만들기: <1> 물에다 된장을 잘 푼다. 감자를 채 썰고, 깻잎도 적당히 썰고, 청양고추도 잘게 썰고, 치즈는 손으로 찢는다. 이것들을 된장 푼 물에 넣는다. <2> 매운 카레가루와 밀가루를 넣어 걸쭉하게 만든다. 그런 다음 튀김가루를 섞는다. 튀김가루는 너무 저으면 전이 질겨지니까 맨 나중에 넣는다. <3> 1과 2를 섞어 반죽을 만든다. <4> 반죽이 다 되면 불 위에 프라이팬 두개를 놓고 지지면 일주일분도 금방 지져낼 수 있다. 식혀서 냉장고 제일 온도 낮은 곳에 보관하면 된다.


(*한겨레신문 2013년 7월 18일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 [요리] 유혹이 올 때마다 셰프는 아스파라거스를… imagefile babytree 2010-06-08 10948
2 [요리] 유기농 반찬가게 “건강을 버무려요” imagefile babytree 2010-04-27 16599
1 [요리] ‘동네부엌’서 배운 봄나들이 도시락 레시피 imagefile babytree 2010-04-15 1823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