웰다잉이란 말이, 영어에는 없는 우리나라 신조어라는 것을 아시나요?

죽음이란 말을 직접 하고 듣는 데에 어려움을 겪는

우리의 현실을 잘 보여주는 용어입니다.

 

아무튼 저는 웰다잉 강사로, 입양가족 모임 일원으로

들숨날숨, 즉 생명을 들이고 보내는 일에 관심 갖고 있습니다.

얼마전엔 입양가족 몇 분이 모인 가운데 웰다잉 강의를 했는데

삶과 죽음에 대한 깊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습니다.

장소는 '심상정 마을학교'라고 저 개인적으로 아주 좋아하는 공간이죠.

 

심상정학교강의1.jpg

 

 

이번엔 일산 지역의 문화공간이라 일컫는 한 서점에서

10월부터 매주 토요일에 Death Cafe 모임을 합니다.

선뜻 발 들이기 어려운 죽음 주제이지만

내 삶의 중간점검을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고

저는 강력히 주장합니다.^^

 

서점의 문화프로그램을 주관하는 실장님이

저의 제안을 듣고 바로 만들어주신 포스터입니다.

유럽에서 죽음을 마음껏 논하는 Death Cafe처럼

앞으로 웰다잉 문화가 우리 사회에도 정착되는 출발점이 되길 바라며...

 

deathcafe.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정은주
딸이 뇌종양으로 숨진 후 다시 비혼이 되었다. 이후 아들을 입양하여 달콤쌉싸름한 육아 중이다. 공교육 교사를 그만두고 지금은 시민단체 '사전의료의향서 실천모임'의 상담원이자 웰다잉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일산지역의 입양가족 모임에서 우리 사회의 입양편견을 없애기 위한 공부를 하고 있으며 초등 대안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함께 대안교육 현장의 진한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이메일 : juin999@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art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803315/13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48 [자유글] 속닥속닥 게시판에 사진 올릴 때 크기 조정하는 법 imagefile 양선아 2011-11-22 314205
3347 [자유글] 속닥속닥은 어렵고 힘들기만한 우리들의 육아 이야기를 나누는 곳입니다. 마음껏, 편히 놀다 가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10-11 242144
3346 [자유글] 서천석-조선미 특강, 영상으로 만나다 베이비트리 2012-07-11 164357
3345 [책읽는부모] [이벤트] 책 읽는 부모 발표! 축하합니다~ imagefile [33] 베이비트리 2014-12-15 48171
3344 [직장맘] [육아카툰] 이럴려면 차라리 남편 되지 말아라 imagefile [25] heihei76 2012-02-08 46044
3343 [건강] [베이비트리가 콕콕 짚어줘요] ② 우리 아이 수면교육 어떻게?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11-21 45865
3342 [직장맘] [육아카툰] 엄마는 왜 고추가 없어? imagefile [10] heihei76 2012-01-30 40453
3341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7] 베이비트리 2014-07-01 38970
3340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초대합니다 imagefile [9] 베이비트리 2014-05-27 37403
3339 [건강] 우리 아이 올 겨울 감기 예방법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2-10-17 33370
3338 [살림] 화초 키우기 초보자를 위한 화초의 겨울나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2-20 31807
3337 설사, 섣부른 지사제 복용금물…수분섭취 충분히 imagefile babytree 2010-08-10 31251
3336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1163
3335 [건강] [베이비트리 콕콕 짚어줘요] ⑮ 봄철, 우리 아이 면역력 높이기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4-04 30824
3334 [나들이] [이벤트공지] 봄나들이 어디로 갈까요? imagefile babytree 2011-03-30 30701
3333 [자유글] 세 살짜리 우리 아들의 어록, 배꼽이 데굴데굴 imagefile [17] blue029 2012-02-07 30537
3332 [자유글] 돌잔치 정보, 이거 하나면 끝나겠네요. jihee323 2013-04-28 29931
3331 [자유글] 아들의 첫 파마 imagefile [3] akohanna 2012-01-06 28860
3330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1]천체망원경을 지르다 imagefile [3] i29i29 2013-07-28 28858
3329 [직장맘] 어린이집 수족구에 비상! 우리집도... imagefile yahori 2010-07-14 278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