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다리는 부모가 아이를 꿈꾸게 한다 이영미 저 >
이 책은 과학교사로 재직중인 저자가 10여년에 걸쳐 쓴 글을 모은것입니다.
초등학생이던 첫째 예슬이가, 이제는 대학졸업반이라고 하네요.
2011년 기준이니, 이제는 사회 초년생이겠군요.
 
저자는 자신의 어린시절 이야기와 아이들 이야기 등
육아에 대한 부분도 많이 하지만, 남편과의 관계에 대해서도 되짚어 줍니다.
문제가 있는 아이들은 대부분이 그 원인이 부모의 부부문제에 있다는 것이죠.
 
전 출산 전후 많다고는 할 수 없지만, 여러 권의 육아 서적을 읽었습니다.
"난 육아를 책으로 배웠어" 농담처럼 말하곤 합니다.
하지만 육아 서적을 읽으면 읽을수록 머리가 맑아지며 해답을 보이는 것이 아니라
점점 더 어렵기만 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결론을 내렸고, 남편에게 말했습니다.
"그냥 당신과 내가 잘 살면(제대로 + 서로 사랑하며) 개똥이는 저절로 잘 클꺼야. 그것도 건강하게."
 
저자도 같은 이야기를 합니다.
부부가 잘 지내면 아이는 정서적으로 안정이 되고,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고.
 
무엇보다 이 책이 절절하게 고마웠던 부분이 있는데,
최근 회사에서 주임(초급기술자)들을 대상으로 실습을 포함한 교육을 한 후,
실습시간에 문제를 해결하지 못한 몇명이 제게 실습문제 정답을 요구 해 왔습니다.
그게 정답을 내어 줄 수도 없고,
정답을 준다고 효과가 있는 것도 아니라서 어떻게 거절할까 고민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출근하는 버스 안에서 이 책을 읽다가 '그래 이거야 이거!!!' 정말 무릎을 탁! 치는 대목이 나왔고,
저는 그 대목을 발췌하여 회사 내부 게시판에 공지하면서,
실습문제 정답 요구에 대한 답변은 이글로 대신한다고 했습니다.
정말이지 기가막히게 절묘한 타이밍 이었습니다.
 
그 중 일부를 발췌합니다.
<<
예슬이가 시험 준비를 하면서 풀지 못하는 문제가 있다며 도움을 청하기에 문제를 보니, 순간 앞이 캄캄했다.

여기에 두 문제만 옮겨본다.

[문제 1] 세로의 길이가 가로의 길이의 2배인 직사각형이 있다. 이 직사각형의 가로를 4Cm 잘라내고, 세로를 3Cm 잘라내어 만든 직사각형의 세로 길이는 가로의 3배이다. 처음 직사각형의 가로의 길이를 구하라.

[문제 2] 등산을 하는데 올라갈 때는 시속 3Km, 내려올 때는 다른 길을 시속 4Km로 걸어서 모두 1시간 30분이 걸렸다. 5Km를 걸었다고 할 때 올라간 거리를 구하라.

 - 중략 -

 엄마가 문제를 푸는 데 너보다 조금 나은 것은 문제가 무엇을 요구하는지 정확히 알아낸 것인데 이건 독서력과 관계 있겠지? 대부분의 문제들이 결국은 문장 이해력이 전제되어야 하거든. 그리고 생각하는 능력도 필요하지. 수학 공부의 가장 큰 목적은 사고력이야. 이런 문제를 풀기 위해 스스로 여러 가지 생각을 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가를 알아내고 그것을 적절하게 적용시켜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 얼핏 보면 우리 생활과 아무 관련이 없어 보였지? 엄마는 그게 바로 우리의 생활이라고 생각해.”

이 대목에는 난 아이가 제대로 알아듣는 걸까 하며 예슬이의 표정을 살폈다. 나는 아이에게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 그래서 이렇게 덧붙였다.

 

우리가 살면서 참 많은 문제에 부딪히잖아. 물론 수학 문제 말고. 그럴 때 결국은 그 문제를 해결해야 하는 것은 나 자신이거든. 결국 자신의 생각과 노력으로 해결해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이렇게 수학 문제를 풀면서 길러놓은 사고력과 논리력이 그 기본이 되어준다고 생각해. 그러니까 엄마가 아무리 설명을 잘해주어도 결국은 네가 생각해서 풀어야만 네 실력이 되는 거야. 왜 안 되는지 아니? 문제를 푸는 방법이 꼭 한 가지만 있는게 아닌데 너는 엄마가 설명해준 그대로를 암기해서 하려고 하기 때문이야.”

 - 중략 -

다른 사람들은 다 쉽게 푸는 문제를 나만 못 풀고 있는 것 같을 때의 그 심정. 그리고 엄마가 끙끙대기는 했지만 문제를 풀어 결국 답을 찾아내고 골대에 골이 들어간 듯 좋아하는 모습을 보며(그날 난 심하게 오버했었다) 자신도 그런 느낌을 경험해본 적이 있기에 그 즐거움이 새삼스럽게 느껴지지 않았을까 하는 기대도 없지 않았다.

 

예슬이는 그날 이후 수학에 대한 생각이 많이 바뀌었다고 한다. 내가 풀어서 설명해준 문제집은 두고 다른 문제집을 하나 다시 샀다. 엄마가 설명해준 문제들은 엄마의 설명이 강하게 남아 결국 자기의 생각을 방해한다면서. 그리고 스스로 풀어서 해결한 문제가 주는 즐거움도 조금씩 알아가고 있다. 예슬이는 수학 점수가 좋지는 않지만 누가 물어도 수학을 좋아 한다고 말한다.

>>

 

초등학생 예슬이도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하는데, 하물며 월급 받고 일하는 사회인이...

앞으로도 제게 정답을 요구하는 사람은 없겠지요? (아마도 무서워서? ㅋㅋ)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2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기 오프라인 모임 후기 imagefile [29] 양선아 2012-04-20 11041
» [책읽는부모] 기다리는 부모가 아이를 ... - 기막히게 절묘했던 타이밍 [12] 강모씨 2012-04-19 6038
40 [책읽는부모] 이왕 행복할 거라면 imagefile [5] rins 2012-04-16 5954
39 [책읽는부모] 배아파 낳은 자식 wakeup33 2012-04-16 5452
38 [책읽는부모] 솔직한 글, '나쁜 엄마'를 읽고 imagefile [3] space904 2012-04-12 7754
37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624beatles 2012-04-03 4780
36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 : 그녀 vs 나 imagefile [14] 강모씨 2012-03-28 10919
35 [책읽는부모] 키워 봐도 두려운 엄마라는 자리.. [4] guibadr 2012-03-28 5297
34 [책읽는부모] 육아의 핵심은 의심이었네 imagefile [9] zizing 2012-03-28 6571
33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믿고, 기다려주기 [2] greenbhlee 2012-03-23 5656
32 [책읽는부모] '사랑한다'고 속삭여주기 imagefile [10] bangl 2012-03-21 5327
31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우리의 삶이다.. [4] ubin25 2012-03-20 4849
30 [책읽는부모] 나에게 위로가 되고 힘이 되어준 책 [5] oodsky 2012-03-19 5509
29 [책읽는부모] 유태인 교육법 후기 [3] limpidhy 2012-03-18 5021
28 [책읽는부모] 사람이 장대해야 포부도 크다 imagefile [6] rins 2012-03-15 5849
27 [책읽는부모] 두려움없이 엄마되기 - 어쩜 그러세요? [4] 분홍구름 2012-03-14 4860
26 [책읽는부모] 두려움없이 엄마되기 [3] jwyhh 2012-03-14 4953
25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사회가 함께 하는 교육 [1] greenbhlee 2012-03-14 4926
24 [책읽는부모] 두려움이 더 많아진 날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를 읽고- [3] corean2 2012-03-14 5379
23 [책읽는부모] [두려움없이 엄마되기] 유치원에 갓 입학한 아이, 마음 읽어주기 imagefile [2] bangl 2012-03-13 7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