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겨레 구독자인 저는, 이번 미션 책이 예전 Esc코너에서 상담코너를 진행하시던 (시각이나 관점이 톡톡 튀던) 작가님 책이라기에 기대를 하고 읽었어요.

참 이 책 읽기 편했습니다. 에세이의 매력이기도 하지만, 술술 읽히던데요^^

반교훈적이라뇨~

오히려 교과서적 엄마 vs. 현실에서의 내모습

그 사이에서 많은 날을 숱하게 갈등하고 계실 많은 분들께 부담을 덜어줄 수 있었을 것 같아요^^

엄마도 사람인지라, 우리 아이들에게 엄마처럼만 행동할 수 없지 않나요?

마의 성향이 담긴 육아를 할 수밖에 없죠. 아이도 자라지만, 엄마도 자라는 일이 육아인 듯 해요.

그게 한 여자가 엄마로서 인생을 살아가는 모습이겠죠.

나는 귀도 얇다 못해 비닐귀이고, 내 배 아파 낳은 쬐그만 아이에게 일으키는 분노가 거대한 파도와도 같은 악마일 때도 많습니다. 나는 지극히 평균적인 성격을 가진 사람스러운 엄마인거겠죠.

임경선 작가님도 굉장히 지속적으로 쿨한 모녀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신 것 같지만, 사실 딸래미와 하루하루를 지지고 볶으며 지내실거예요. 그들에게도 전쟁과도 같은 일상이 있다는 게 함정! 제 멋대로 추측해보았어욤. 안도감에서 오는 객기랄까~ ^^

청출어람도 푸른색에서 출발할 수 밖에 없듯이,

내 아이도 내 울타리 안에 발을 딛고 더욱 나은 존재가 되는 것이지, 나와 전혀 다른 모습일 순 없을 것 같아요.

내가 낳았고, 내 훈육방식으로 키우니, 처음에는 내가 보여주는 만큼의 시야로 이 세상을 바라보겠죠. 하지만, 결국 나보다는 나은 인간이 되리라는 기대감과 바람으로 다시 한번 맘을 다잡고 아이를 바라봅니다. 내가 보여주는 세상만큼만 보게 되리라는 끔찍한 저주를 되새기며 저를 채찍질 하기도 해야겠지요 ^^

개성 넘치고 소신과 뚝심 있는 이상적인 엄마를 지향하나,

지극히 현실에 두 발 쾅 딛고 섰는 한 귀얇은 에미가 씁니다.

1345612136930.jpg

(사진 설명 : 책 제목 때문에 연애하는 것 같은 사진 한번 골라봤습니다 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22 [책읽는부모] <엄마와연애할때>나도 우아하고 싶다_그리고<다짐> [1] jenaya 2012-12-18 3819
121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 제목부터 따숩다..나도 연애하고파라~~ [1] bey720 2012-12-11 4272
120 [책읽는부모] <아빠는 멋진 악당>을 읽으며 imagefile [2] lizzyikim 2012-12-10 4452
119 [책읽는부모] <다짐 중간보고2> 베이비트리 덕에 책만 간신히 읽고 있어요...ㅜㅜ [7] mosuyoung 2012-12-07 4093
118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11월의 책! 나도 엄마!~ [1] mosuyoung 2012-12-05 4051
117 [책읽는부모] 33년째 연애중..그리고 5년째 연애중 [5] ahrghk2334 2012-12-05 4516
» [책읽는부모] 엄마도 사람이니까~ imagefile [5] 분홍구름 2012-12-04 4592
115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다짐] 중간보고 ~^^ [4] cider9 2012-12-04 4328
114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나일, 넌 밀당의 고수였어! imagefile [10] 나일맘 2012-11-29 7129
113 [책읽는부모] 엄마, 책은 어떻게 만들어지나요? imagefile [4] anna8078 2012-11-28 8555
112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나도 여자였고 사람이었어 imagefile [7] lizzyikim 2012-11-28 10255
111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더 많이 안아주고 사랑해 줄게 [2] kuntaman 2012-11-19 6690
110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너도 최고의 엄마야! [6] 난엄마다 2012-11-19 6360
109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내 소신을 갖자 [12] 난엄마다 2012-11-13 5177
108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아날로그의 미학.. [5] cye0202 2012-11-09 4795
107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옛날 놀이에 빠지다~! [12] jenaya 2012-11-08 4300
106 [책읽는부모] [책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육아 감 잡았습니다. [4] selbi 2012-11-07 4497
105 [책읽는부모] 지인들에게 선물해주고 싶은 <오래된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 [6] ahrghk2334 2012-11-07 4504
104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18] 분홍구름 2012-11-06 4453
103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육아의 비밀> 반성합니다. imagefile [18] 강모씨 2012-10-29 64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