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그림책을 선호하는 개똥이가 이 책을 과연 읽을까? 반신반의했다. 그래도 이 책을 읽었으면 하는 바램에 일부러 녀석 눈에 띄는 곳에 책을 두고 출근했는데, 바로 그날 아침 등교 전에 읽기 시작해서 저녁 귀가 후 마저 읽었다는 훈훈한 소식을 전해 주었다.

. 어땠어?

. 엄마도 한번 읽어봐요.

. 알겠어. 엄마 읽고 나서 같이 얘기 해 보자.

 

그렇게 개똥이의 권유에 읽기 시작했는데, 나름 뒷얘기가 궁금한 책이었다. 주인공 노을이가 엄마를 기다리는 이야기인데, 이 엄마는 아빠의 재혼으로 노을이의 엄마가 되었고 동생을 낳고 같이 살았지만 이혼으로 결별하게 되었다. 평소 엄마의 잔소리를 듣고도 제대로 하지 않던 노을이는 손도 잘 씻고, 숙제도 다 하고 태권도 학원도 잘 다니며 어쩌면 엄마가 돌아오지 않을까? 잘 했다고 칭찬해 주지 않을까? 기다리고 또 기다린다.

 

이혼 후 방황하는 아빠를 보면서 노을이가 어떤 보살핌도 받지 못하고 외롭게 살게 될까 걱정했는데, 짧은 방황을 끝낸 아빠는 이내 정신을 차리고 노을이에게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다행이다 싶었다.

 

노을이가 그리워하는 엄마는 친 엄마가 아니지만 노을이에게는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엄마이다. 비록 이혼으로 헤어지게 되었지만 새 엄마라는 존재가 다소 따뜻하게 그려진 것도 안도한 부분이다.

 

신비한 누나 한 명이 등장하며 엄마랑 동생이랑 다시 같이 살게 해 달라는 노을이의 소원이 이루어지나 싶었는데, 완벽하지는 않지만 비슷하게는 이루어지는 것이 현실적이고 희망적이다.

 

책을 다 읽은 후에야 개똥이의 후기를 들을 수 있었는데, ‘엄마가 있어서 다행이고, 아이스크림 2개를 훔친 누나는 가난한 것 같아요했다. 같은 누나를 두고 나는 신비로운 누나로 개똥이는 가난한 누나로 생각했으니 가난하면서 신비로운 누나라고 하자.

 

아빠의 이혼으로 더 이상 엄마가 아니게 된 엄마를 한없이 그리워하는 노을이의 마음을 헤아려보는 것도 좋겠다. 우리 주변에 존재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노을이가 아닐지.

 

 

강모씨.

 

도서_나는엄마를.jpg

도서_나는엄마를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21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다시 시작해볼까요? [7] 난엄마다 2015-06-16 4613
120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imagefile [4] 강모씨 2017-03-16 4584
119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를 읽고 imagefile xiaoxuan 2018-08-31 4567
118 [책읽는부모]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 언니의 육아 조언 imagefile 푸르메 2014-08-28 4565
117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4546
116 [책읽는부모] 불행한 교육은 이제 끝내야 한다.(왜 교육정책은 역사를 불행하게 하는가를 읽고) [1] blueizzy 2014-08-26 4546
115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잔소리가 아닌 큰소리 날개 2014-08-01 4517
114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우리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하륜하준이네 2015-07-21 4512
113 [책읽는부모] 2017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4] 강모씨 2018-02-23 4485
112 [책읽는부모] 2월 도서 대한민국 엄마 구하기 읽고 [3] 보물찾기 2017-02-24 4464
111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을 읽고 살구 2014-07-28 4456
11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일, 사부자^^ [6] 루가맘 2015-12-22 4436
109 [책읽는부모] (못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를 읽고 imagefile puumm 2016-09-17 4434
108 [책읽는부모] "엄마의독서"를 읽고.. [1] puumm 2018-05-05 4431
107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10기 신청합니다. [2] 보물찾기 2017-01-23 4424
» [책읽는부모] <나는 엄마를 기다려요> 한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 imagefile [2] 강모씨 2018-01-28 4417
10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ㅡ8기 책 읽는 부모 : 꽃비를 맞으며. .. 2016-04-15 4400
104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4395
103 [책읽는부모] <아이의 미래는 부모의 말에서 결정된다> 남편에게 강추!!! imagefile [4] 강모씨 2017-12-30 4393
102 [책읽는부모] 희망의 불꽃-불꽃은 저절로 피어오르지 않는다 날개 2014-08-01 439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