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를 읽었던 게 언제였더라?

2013년 초였나?

이번 책으로 권오진 선생님의 책은 두 번째 접한다.

처음 읽었던 책과는 달리 선생님의 놀이에 관한 생각과

그 동안 두 자녀를 키우면서 갖게 된 수많은 놀이 노하우가 담겨 있었다.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아빠의 입장에서 쓰였지만 엄마인 내게도 충분히 공감되는 내용이었다.

아이와 공차기도 같이 하고 힘쓰는 놀이도 종종 하는 편이라

더 그랬을지도 모르겠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것은 하루 1’,

매일 아이와 놀아주기 위해 노력했고 실천으로 옮겨냈다는 사실이다.

놀이의 달인이 되기 위한 3가지 비법은 무얼까?

아이와 놀겠다는 다짐, 아이와 놀 시간 갖기 등이 아닐까

하고 책장을 넘겼더니 의외의 답이 숨어 있었다.

 

우렁찬 목소리

헐리우드 액션

적시 적소의 추임새

 

가 놀이의 달인이 되기 위한 비법이었다.

작가가 말하는 비법은 아이와 놀 때 아이와 서로 교감을 나눌 수 있도록

만드는 세심한 배려들이었다.

엄마인 나도 아이들이 엄마, 같이 놀자!”라고 하면

할 일이 있다고 거절하거나 내키지 않은 마음으로 마지못해 놀아주는

경우가 있다. 아이와 놀아주어야 한다는 책임감으로 대할 게 아니라

단 몇 분이라도 나 자신도 놀아보자고 생각했다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을 했다.

책에 소개된 슈퍼맨 놀이, 셀프 놀이, 취침놀이, 신체놀이, 웰빙 놀이 등

다양하고 많은 놀이가 있지만 놀이의 핵심은 아이와 노는 시간만큼은

같이 놀이를 즐길 수 있어야 한다는 마음가짐이었다.

 

아이와 놀아주는 사람이 아니라 함께 노는 사람이 되자!’

 

그렇게 하려면 함께 노는 사람이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한다.

그 방법이 바로 일상생활에서, 주변에서, 크게 부담가지 않게 시작하는 거였다.

시작은 하루 1분이다.

하루 10분도 아니다. 하루 1분이라고 하지 않는가?

사실 제대로 놀려면 1분으로는 턱도 없다.

그래도 하루 1이라고 하니 에이 그 정도쯤이야.’라고

실천가능하다는 생각이 들게 만든다.

무슨 일이든 하루 1분씩, 매일한다면 해볼 만하다.

시작이 중요하다. 무슨 일이든 습관이 되기까지 매일 꾸준히 하는 것이 어렵지

한 번 습관이 잡히면 그 다음엔 시간, 장소가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이처럼 관성의 법칙은 우리의 습관에도 적용된다.

 

하루 1분만 글을 쓰자!

-속마음은 글을 쓰기 위해 펜을 들기까지의 시간을 내는 것,

매일 쓴다는 게 어렵지 펜을 들고 나서는 뭐든 쓸 테니까-

뭐 이렇게?

 

처음부터 글쓴이가 한 놀이를 다 따라하는 것은 벅찬 일이다.

일단 하루 1분만이라도 진심을 다해 아이와 놀자라는 생각으로

따라할 수 있는 놀이부터 해본다면

점점 우리 가족의 놀이가 생기지 않을까.

 

하루 1분 아이 안아주기

하루 1분 아이와 눈빛 마주치기

하루 1분 아이와 크게 웃기

하루 1분 아이 손 꼭 잡아주기

......

아빠, 엄마, 부모, 선생님이라는 무거운 마음을 좀 내려놓고

그냥 아이와 친구가 되어 놀아보자!

하루 1분이라니 충분히 실천 가능하지 않을까.

 

2012년 베이비트리 송년모임에서

권오진 선생님이 직접 만들어 나눠준 나무젓가락 총으로

노란 고무줄을 날리며 종이컵을 맞추었던 기억이 새삼 떠올랐다.

그 날 받은 나무젓가락 총은

하루 1, 10년 이상 매일 아이와 함께 하려고 한

선생님의 노력의 결실 중 하나였으리라 생각하니

장난감 상자 안에 들어있는 나무젓가락 총이 달리 보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2 [책읽는부모]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웃다가 찡, 육아일기 같은 가족 소설 imagefile 강모씨 2017-07-16 4568
201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 놀이는 위험 부담이 있어야 유익하다 [1] 루가맘 2016-07-16 4563
200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서... 푸르메 2016-04-20 4555
199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책읽는 부모)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imagefile [5] yangnaudo 2015-12-21 4552
198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숲을 거닐다님께 받아 살구님께로~ [4] pororo0308 2014-10-02 4541
197 [책읽는부모] [특강-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를 읽고 [2] 난엄마다 2013-02-22 4536
196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바닥은 딛고 일어서라고 있는 것 [2] 난엄마다 2016-01-22 4528
195 [책읽는부모] 동화책 소개 <따라와, 멋진 걸 보여줄게> [1] fjrql 2013-06-30 4525
194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imagefile [1] 살구 2014-07-28 4523
193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반감 vs 반성 그리고 추억 [4] 강모씨 2016-03-18 4514
192 [책읽는부모] <고마워 ,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6] puumm 2015-08-18 4505
191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 디지털 육아> 열린 마음으로 imagefile [5] 강모씨 2017-10-25 4494
190 [책읽는부모] 케이티님이 권해준 하워드진 책과 <어린이와 그림책> imagefile [4] 양선아 2014-08-08 4486
189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이 책을 어쩐다? imagefile [2] 강모씨 2016-01-24 4486
188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상반기 결산 [3] satimetta 2015-06-24 4485
187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독후감 쓰기가 이렇게 어려워서야 ㅠㅠ file [1] 고려교장 2018-10-17 4477
186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 9세 남아 개똥이에게 화두를... imagefile [4] 강모씨 2018-07-07 4476
185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엄마가 되고 싶네요~ [3] gagimy 2013-07-23 4471
»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하루 1분의 힘 [5] 난엄마다 2015-05-08 4468
183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2] jm724 2016-06-29 446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