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추적추적 내리는 비를 보며 고통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내가 생각하는 고통은 무엇일까 나는 그런 고통이라는 것을 잘 견디고 있는가. 영혼이 강한 아이는 고통에 강한 아이였다. 한 사람의 행복은 겪었던 고통이 많고 적은가 보다는 얼마나 고통에 잘 대처하는가에 따라 결정된다고 한다.

 

 사실 고통은 그렇게 겪고 싶은 것은 아니다. 말만 들어도 쓴맛이 느껴진다.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고, 내 곁에 두긴 싫은 것이다. 하지만 동전에 양면이 있고, 모든 일에 장단이 있듯 어떤 일에 고통만 있지는 않은 것 같다. 물론 그 일을 겪을 당시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힘들기만 했어도 돌아보면 값진 경험일 수 있고, 내가 겪은 일은 백마디 말보다 더 진한 여운을 남기기 때문이다. 아마 저자가 의도한 것도 그런 것 같다. 스스로 온전히 겪어내는 것. 최소한 부모가 그 기회를 막지는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위험하다고 보기 안쓰럽다고 이런 거 하지 말고 공부하라고.. 단순한 것부터 감정적인 부분까지 좋고 깨끗하고 예쁜 것만 주려고 하는 것이다. 하지만 중요한 순간에 결정을 내리고 선택을 하는 건 아이 자신인 만큼 스스로 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그로 인한 시련도 충분히 감내하는 연습을 해야 하는 것이다.

 

 그 중 인상 깊었던 내용은 행동수정에 관한 것이었다. 불편함을 느끼지 않으면 행동은 바뀌지 않는다고 한다. ‘방 정리 좀 해’ 하고 잔소리를 하면서 결국 대신 치워준다면 청소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한다. 이미 해줄 것을 알기 때문이다. 준비물을 안 가져 갔다면 선생님께 혼나거나 친구에게 빌려야 하는 수고로움을 거쳐야 알림장을 더 꼼꼼히 보는 행동변화가 일어나는 것이다. 또한 사람이 본래 갖고 있는 성격이나 기질도 중요하지만 그 사람이 어떤 환경에서 살고, 어떻게 환경과 상호작용해왔는지가 행동을 바꾸는데 큰 영향을 주는데, ‘위험하니까 만지지 말라고 했지?’ 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보다 아예 그 대상을 치워 놓는 것, ‘집중해서 공부해’ 보다 어떤 시간에 어느 과목을 배분하는 것이 효과적인지 다양한 방법을 스스로 찾을 수 있게 돕는 것 등이다. 이 밖에도 책에는 여러 항목별로 구체적 사례들이 소개되어 있어 실천에 옮길 수 있게 도움을 주고 있다.

 

 부모는 당연히 아이의 행복을 바란다. 그런데 그 또한 매우 추상적이고 감을 잡기 어렵다. 너무나 주관적이며 행복리스트가 있어서 ‘이렇게 하면 행복해 진다’도 아니지 아는가. 고통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 같은 일이라도 체감하는 부분은 다르니 말이다. 결국은 자식이지만 한 사람의 독립된 주체라는 것 그래서 부모는 아이가 잘 설 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을 하되 거기까지라는 것 머리로는 알고 있지만 실천은 어려운 그 명제로 돌아가는 것 같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02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숲을 거닐다님께 받아 살구님께로~ [4] pororo0308 2014-10-02 4504
20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책읽는 부모)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imagefile [5] yangnaudo 2015-12-21 4497
200 [책읽는부모]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웃다가 찡, 육아일기 같은 가족 소설 imagefile 강모씨 2017-07-16 4493
199 [책읽는부모] [놀이의 과학] 놀이는 위험 부담이 있어야 유익하다 [1] 루가맘 2016-07-16 4491
198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바닥은 딛고 일어서라고 있는 것 [2] 난엄마다 2016-01-22 4479
197 [책읽는부모] 동화책 소개 <따라와, 멋진 걸 보여줄게> [1] fjrql 2013-06-30 4474
196 [책읽는부모] 엄마 말대로 하면 돼 imagefile [1] 살구 2014-07-28 4474
195 [책읽는부모] [특강-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를 읽고 [2] 난엄마다 2013-02-22 4473
194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반감 vs 반성 그리고 추억 [4] 강모씨 2016-03-18 4465
193 [책읽는부모] <고마워 ,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6] puumm 2015-08-18 4445
192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상반기 결산 [3] satimetta 2015-06-24 4439
191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를 읽고 [1] puumm 2018-06-18 4436
190 [책읽는부모] 케이티님이 권해준 하워드진 책과 <어린이와 그림책> imagefile [4] 양선아 2014-08-08 4433
189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이 책을 어쩐다? imagefile [2] 강모씨 2016-01-24 4423
18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2] jm724 2016-06-29 4417
187 [책읽는부모]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하루 1분의 힘 [5] 난엄마다 2015-05-08 4407
186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엄마가 되고 싶네요~ [3] gagimy 2013-07-23 4406
185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할수록 안전하다] 후기 [3] 난엄마다 2016-01-13 4400
184 [책읽는부모] [특강] -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2] cider9 2013-02-12 4391
183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공부의 달인,호모쿵푸스 [3] illuon 2014-12-03 438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