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추적추적 내리는 비를 보며 고통에 대해 생각해 보았다. 내가 생각하는 고통은 무엇일까 나는 그런 고통이라는 것을 잘 견디고 있는가. 영혼이 강한 아이는 고통에 강한 아이였다. 한 사람의 행복은 겪었던 고통이 많고 적은가 보다는 얼마나 고통에 잘 대처하는가에 따라 결정된다고 한다.

 

 사실 고통은 그렇게 겪고 싶은 것은 아니다. 말만 들어도 쓴맛이 느껴진다.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고, 내 곁에 두긴 싫은 것이다. 하지만 동전에 양면이 있고, 모든 일에 장단이 있듯 어떤 일에 고통만 있지는 않은 것 같다. 물론 그 일을 겪을 당시에는 처음부터 끝까지 힘들기만 했어도 돌아보면 값진 경험일 수 있고, 내가 겪은 일은 백마디 말보다 더 진한 여운을 남기기 때문이다. 아마 저자가 의도한 것도 그런 것 같다. 스스로 온전히 겪어내는 것. 최소한 부모가 그 기회를 막지는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위험하다고 보기 안쓰럽다고 이런 거 하지 말고 공부하라고.. 단순한 것부터 감정적인 부분까지 좋고 깨끗하고 예쁜 것만 주려고 하는 것이다. 하지만 중요한 순간에 결정을 내리고 선택을 하는 건 아이 자신인 만큼 스스로 할 수 있는 기회를 주고 그로 인한 시련도 충분히 감내하는 연습을 해야 하는 것이다.

 

 그 중 인상 깊었던 내용은 행동수정에 관한 것이었다. 불편함을 느끼지 않으면 행동은 바뀌지 않는다고 한다. ‘방 정리 좀 해’ 하고 잔소리를 하면서 결국 대신 치워준다면 청소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한다. 이미 해줄 것을 알기 때문이다. 준비물을 안 가져 갔다면 선생님께 혼나거나 친구에게 빌려야 하는 수고로움을 거쳐야 알림장을 더 꼼꼼히 보는 행동변화가 일어나는 것이다. 또한 사람이 본래 갖고 있는 성격이나 기질도 중요하지만 그 사람이 어떤 환경에서 살고, 어떻게 환경과 상호작용해왔는지가 행동을 바꾸는데 큰 영향을 주는데, ‘위험하니까 만지지 말라고 했지?’ 하며 목소리를 높이기 보다 아예 그 대상을 치워 놓는 것, ‘집중해서 공부해’ 보다 어떤 시간에 어느 과목을 배분하는 것이 효과적인지 다양한 방법을 스스로 찾을 수 있게 돕는 것 등이다. 이 밖에도 책에는 여러 항목별로 구체적 사례들이 소개되어 있어 실천에 옮길 수 있게 도움을 주고 있다.

 

 부모는 당연히 아이의 행복을 바란다. 그런데 그 또한 매우 추상적이고 감을 잡기 어렵다. 너무나 주관적이며 행복리스트가 있어서 ‘이렇게 하면 행복해 진다’도 아니지 아는가. 고통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 같은 일이라도 체감하는 부분은 다르니 말이다. 결국은 자식이지만 한 사람의 독립된 주체라는 것 그래서 부모는 아이가 잘 설 수 있도록 조력자 역할을 하되 거기까지라는 것 머리로는 알고 있지만 실천은 어려운 그 명제로 돌아가는 것 같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2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우리는 아이들의 내일을 확신할 수 없다 그러니 우리 방식대로 교육해서는 안된다 대변혁이 필요하다 [4] 루가맘 2013-10-22 6140
201 [책읽는부모] 사랑에 관한 탐구 그리고 사랑 이야기 imagefile 양선아 2013-10-18 4950
200 [책읽는부모] 게으른 부모의 강령 [5] 빈진향 2013-10-18 5099
199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그림책] 네모 네모 빼꼼! 후기 imagefile [1] cider9 2013-10-15 4744
198 [책읽는부모] 노랑각시 방귀 소동! 그림책 후기와 베갯머리 이야기~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3-10-15 11728
197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입니다.^^ imagefile [2] fjrql 2013-10-11 6032
196 [책읽는부모] [나의 운명 사용 설명서] 후기 - 팔자타령 이젠 못하죠^^ [7] 난엄마다 2013-10-10 6124
195 [책읽는부모] 정유정의 소설 <28> 박진감 넘치네 [10] 양선아 2013-10-08 4788
194 [책읽는부모] 돈 밝히는 아이 아닌 돈에 밝은 아이로 키우기 imagefile [13] 박상민 2013-10-07 7328
193 [책읽는부모] [어흥어흥 어름치야] 아이 책 후기 imagefile 난엄마다 2013-10-07 4215
192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와글와글가족!> 루가맘 2013-10-04 4395
191 [책읽는부모] 그림책<달이네 추석맞이> 후기 입니다.^^ imagefile fjrql 2013-10-03 7795
190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후기 - 학부모로 살았던 반 년 [5] 난엄마다 2013-10-02 6857
189 [책읽는부모] [붕어빵 형제] 후기 imagefile [3] 푸르메 2013-09-17 4961
188 [책읽는부모]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 아이 책 후기 난엄마다 2013-09-04 4144
187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영혼이 살아있는 삶 [4] 루가맘 2013-09-01 5698
186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먼저 영혼이 튼튼한 엄마 되기 [5] ogamdo13 2013-08-31 5420
»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후기 [3] cider9 2013-08-31 3897
184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3-08-26 5724
183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imagefile [1] fjrql 2013-08-26 47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