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와 연애할때 _ 작가 임경선

 

나는 우리아이와 연애하는 느낌인것일까 .. 이생각을 먼저 하게 한 책

의사표현이 확실한 딸아이. 내아이 , 마냥 아이라는 생각을 가끔 잊게 할만큼 훌쩍 커버리고,

혼내는것보단 서로 싸우고 투덜이는 시간이 많아진 ,, 딱 요즈음.. 나를 더 잡아주는 책

 

 

작가는 아이와 지낸 이야기와 작가의 어릴때의 기억 추억 에피소드를 다 잘 표현해놓았어요

아이엄마의 공감을 많이 끄집어 낼수 있는 이야기거리를 담아놓은듯 했어요

 

책내용중에..

동창모임에 아이를 데리고간 에피소드

동참모임에 나가는데 혹을 달고가는거 같은 불편한 마음이었는데

막상 모임에서는 아이에게 더 따뜻하게 다가와 주는 친구들이 있었다는 이야기

 

저도 얼마전 고등동창의 결혼식에 .. 아이와 남편을 데리고 갔다가

육아에 지친모습으로 비춰보일까봐 동창들앞에 오래있지 못하고 후닥 신부얼굴만 보고

잠든 아이를 안고 먼저 집에 왔던 적이 있었기에 공감 또 공감

만나는게 반가운데,. 친구들은 아이들도 다 맡기고 꾸미고 자유로운 모습에

나혼자 나에게 화가나 남편에게 투덜했던 그날이 생각나고,,

 

작가는 남편과 결혼한 이유를 자기의 연애상담을 들어주던 남자가 .......

자기감정을 다 받아줄거 같애서 결혼했다고,,

 

저의...  ... 저의 남편... 하루종일 투덜거려도 불평한마디 없이 그저 들어주기만하는.

연애시절.. 각자의 연애담을  먼저 이야기 했더라는..

 

또 한부분...

너무도 공감가는 이야기가 많았는데,.

어린이집을 보내기전 만났던 선생님. 그리고 어린이집 보내는이야기..

 

두 딸아이 키우면서 3년째 아이들을 직접데려다 주고 데리러 가는 일이 더 많아요

어린이집.. 보내놓고도 돌아오기 까지 할종일 맘이 쓰여서 자유롭지만 자유롭지 못한 생활이 3년째

좋은선생님 만나서 그분과 더 오래하고 싶어했던 작가처럼

저도 큰아이의 선생님께 둘째아이 맡기고 픈 마음에 .. 선생님들과의 수없는 통화. 상담

원장님도 저도 울어야했던 맘아픈추억

 

제가 공감한 많은부분.

다른 엄마들도 공감갈거 같아서 친구들에게 책을 추천해볼까해요.

제가 딸아이만 둘 키워서 인지.

또 큰아이를 많이 야단치지만 더 맘이 가는 부분도 있어요

 

자신있게 잘했음 좋겠고,.

나 어릴쩍과 비교도 많이 해보고 .. 활달한 성격이였던 저랑 다를꺼란 생각에

다그치고 물어보곤 ...

아이를 바라보는  제 시선을 조금 느슨하게 해주는 책이였어요.

 

육아서적보단 그냥 스며들게 느껴지는..

 

아이를 다그치기 보단 제가 더 열심히 살아야 겠다는.. 생각..

생각만.. 매번 하루를 놓치기 일쑤..

책을 보면 느끼지만..

또다시 육아전쟁..

 

시간이 지나면 조금 맘적으로 여유로워질까요..

그래도.

훌쩍커버린 아이의 잠든 모습을 볼때면.. 늘 미안해지는... 마음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2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 디지털 육아> 열린 마음으로 imagefile [5] 강모씨 2017-10-25 5039
241 [책읽는부모] [어흥어흥 어름치야] 아이 책 후기 imagefile 난엄마다 2013-10-07 5037
240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pororo0308님께 받아 윤영희님께로~ [7] 살구 2014-10-05 5015
239 [책읽는부모] '우리는 잘하고 있는 것일까' 후기 [2] cider9 2013-12-30 5014
»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때 _ 처음..그리고 늦은 후감 file [2] shr282 2013-02-08 5012
237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 9세 남아 개똥이에게 화두를... imagefile [4] 강모씨 2018-07-07 5011
236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1월 새 책 잘 받았어요^^ [2] 난엄마다 2013-01-21 5007
235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아이보다 늦자라는 엄마 [3] 루가맘 2013-07-20 4995
234 [책읽는부모] '할머니 탐구생활'을 읽었습니다. [2] sybelle 2015-12-10 4985
233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아이과 함께 자라는 부모- 쉼표같은 책 [1] cider9 2013-07-27 4974
232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 춤을 책으로 배우는 기분이긴 하지만 imagefile 강모씨 2018-09-08 4958
231 [책읽는부모]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 아이 책 후기 난엄마다 2013-09-04 4947
230 [책읽는부모] <경복궁 어린용>을 읽고 [2] alamode2 2016-01-31 4935
229 [책읽는부모] 저는 욱하는 엄마입니다...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1] 꿀마미 2016-10-14 4928
228 [책읽는부모] [아이책 후기] 아기가 아장아장 imagefile cider9 2013-12-30 4928
227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후기 [3] cider9 2013-08-31 4928
226 [책읽는부모] <할아버지의 꽃밭 > 그림책 소개합니다.^^ imagefile fjrql 2013-07-21 4924
225 [책읽는부모]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웃다가 찡, 육아일기 같은 가족 소설 imagefile 강모씨 2017-07-16 4924
224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책을 읽고 나서도 끝나지 않은 고민. [6] kulash 2015-10-02 4914
223 [책읽는부모] <문은희 박사의 여자 마음 상담소>를 읽고 imagefile [1] cgh21 2016-10-04 489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