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의 출판 소식을 듣자마자 거의 바로 책을 구입해서 읽었는데, 개똥이가 느닷없이 질문을 해 왔다.
. 아이를 낳으면 엄마가 되는거 아니예요?
. 맞지
. 그런데 아닌가봐요
. 왜?
. 이것 보세요!
내가 읽던 책의 표지 반대편을 내민다.


도서_무슨애엄마(뒤.jpg

. 아~ 이걸 봤구나!
. 아이를 낳는다고 엄마가 되는건 아닌가봐요
. 웅~ 아이를 낳으면 엄마가 되기는 한데 그게 끝이 아니라 젖도 먹여야 하고 기저귀도 갈아 주고 몸도 씻겨줘야하고 ... 할 일이 엄청 많다는 거지!!!
. 아~~하!!!
9세 남아에게 화두를 던진 작가님 정말 최고!


힘들었던 임신, 출산, 육아 과정을 유머로 승화시킨 작가의 글솜씨는 정말 탁월하다.
'나도 그랬는데', '맞어 맞어' 공감이 되는 부분은 또 얼마나 많던지. 이 책에 담긴 10년의 기록은 이제는 추억이 된 나의 육아 과정이기도 했다.


미혼 기간이 남 보다 많이 길었던 딸을 두신 친정 엄마께서는 한번도 내게 "결혼하라"하지 않으셨다.
딱 한번 "정말 평생 혼자 살래?" 하셨고, 대부분은 "그냥 혼자 살아라" 하셨는데 작가의 모친께서도 그렇게 말씀 하셨다니...


작가는 중국 주재원으로 발령난 남편과 떨어져 첫째를 키우며 둘째 출산 후 결국 퇴사를 결정한다.
이름이나 직급이 아니라 'ㅇㅇ엄마' 나 '애기엄마'로 불리우는 삶으로의 결정이 쉽지는 않았을텐데, 짧지 않은 시간이 흘러 복귀를 하고 최근 북미회담 취재를 위해 출장을 간 작가의 행보를 보니 내가 다 뿌듯했다.


이 책을 읽을 무렵 아프리카로 2년 동안 파견 근무를 가게 된 지인이 있어 더 많은 생각을 하게 했다.

작년 남편과 상의 끝에 온 가족이 같이 가기로 결정을 하고 아프리카 파견 근무 지원을 했지만 성사가 되지 않았는데, 올해 "아직 유효하냐?"며 사측에서 역으로 제안을 해 온 것. 아프리카 근무를 원하던 아내는 남편도 같이 가기를 희망했으나, 결국 남편은 회사에 육아휴직 얘기도 못 꺼내고 대신 3주 휴가를 보장 받았다고. 아내 혼자 아이 둘을 데리고 떠나게 되었는데, 그녀는 말했다. "반대 상황이었으면 전 망설임 없이 남편을 따라 갔을텐데, 왜 반대는 안되는 걸까요?"


일과 육아 사이에서 흔들리는 우리,

균형 잡기가 어려운 우리,
서로 공감하며 위로 해 주자.
바로 이 책이 그런 책이다.

 

 

강모씨.


추신.

이번에 [책읽는부모]에서 이 책을 보내주어 두 권이 되었다. 한 권은 어쩐다? 하다가 자신의 열망을 누른 채 어린 형제를 키우며 왕성한 사회 활동을 꿈꾸는 동네 지인에게 선물했다.

도서_무슨애엄마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242 [책읽는부모] [어흥어흥 어름치야] 아이 책 후기 imagefile 난엄마다 2013-10-07 5035
241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 디지털 육아> 열린 마음으로 imagefile [5] 강모씨 2017-10-25 5031
240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pororo0308님께 받아 윤영희님께로~ [7] 살구 2014-10-05 5014
239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때 _ 처음..그리고 늦은 후감 file [2] shr282 2013-02-08 5011
238 [책읽는부모] '우리는 잘하고 있는 것일까' 후기 [2] cider9 2013-12-30 5011
237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1월 새 책 잘 받았어요^^ [2] 난엄마다 2013-01-21 5004
» [책읽는부모] <무슨 애엄마가 이렇습니다> 9세 남아 개똥이에게 화두를... imagefile [4] 강모씨 2018-07-07 5003
235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아이보다 늦자라는 엄마 [3] 루가맘 2013-07-20 4987
234 [책읽는부모] '할머니 탐구생활'을 읽었습니다. [2] sybelle 2015-12-10 4982
233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아이과 함께 자라는 부모- 쉼표같은 책 [1] cider9 2013-07-27 4971
232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엄마표 하브루타> 춤을 책으로 배우는 기분이긴 하지만 imagefile 강모씨 2018-09-08 4954
231 [책읽는부모]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 아이 책 후기 난엄마다 2013-09-04 4945
230 [책읽는부모] <경복궁 어린용>을 읽고 [2] alamode2 2016-01-31 4933
229 [책읽는부모] 저는 욱하는 엄마입니다...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1] 꿀마미 2016-10-14 4928
228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후기 [3] cider9 2013-08-31 4927
227 [책읽는부모] [아이책 후기] 아기가 아장아장 imagefile cider9 2013-12-30 4925
226 [책읽는부모] <할아버지의 꽃밭 > 그림책 소개합니다.^^ imagefile fjrql 2013-07-21 4922
225 [책읽는부모] <세 살 버릇 여름까지 간다> 웃다가 찡, 육아일기 같은 가족 소설 imagefile 강모씨 2017-07-16 4922
224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책을 읽고 나서도 끝나지 않은 고민. [6] kulash 2015-10-02 4911
223 [책읽는부모] <문은희 박사의 여자 마음 상담소>를 읽고 imagefile [1] cgh21 2016-10-04 489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