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을 붙들고 있은 지 어언 두 주가 지났네요.

 

출퇴근 시간이 긴 편이라서 웬만한 책은 일주일이면 다 읽는데 이 책 참 오래걸렸어요.

아직 마무리 몇 장을 남겨두고 힘겹게 서평을 써볼라 하는데

사실 책 내용에 대해서는 할말이 별로 없네요. ^^

 

아직 아이들이 어려서 그렇기도 하지만 좌뇌, 우뇌 하는 내용들과 그것들과 연관지은 구체적인 학습 방법들 조차 .. 그렇구나싶으면서도 그래서?’ 이렇게 반문하게 되네요.

 

그래서 이 책의 서평을 대신하여 최근 여러 권의 육아서와 그 이외에 다른 책들을 읽으면서 들었던 생각을 정리해볼라고 합니다.

 

이 책을 들고 다닌 시간이 길어진 이유는 같이 읽고 있던 책을 마무리 못해서 그렇기도 했어요.

알렉스 파타코스가 지은 무엇이 내 인생을 만드는가라는 책을 같이 있었는데 생각보다 거창하지 않고 재미있었어요.

저는 원래 이런 류의 책을 잘 안읽거든요. 제가 읽는 책은 주로 소설과 동화, 에세이인데 이 책은 우연히 시작했다가 끝날 때까지 재미있게 읽었어요. 사이사이 생각도 많이 하고 기록도 많이했구요.

메시지는 딱 하나 모든 인생이 가지고 있는 참된 의미를 발견하자였는데 그 흔하디 흔한 이야기가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하더라구요.

육아서를 읽으면서도 비슷한 생각을 했었는데 결국 엄마인 내가 인생을 어떻게 살아가고 있느냐가 제일 중요하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것이어요.

 

구체적인 행동 방법과는 너무 동떨어진 내용일수도 있지만 현재 저를 보면서는 너무 절실했던 생각이었어요.

결혼하고 아이 낳고 기르면서 어쩌면 인생의 후반기를 시작하는 시점에서 더 이상의 발전(꼭 뭔가 멋진 것을 이뤄내는 발전이 아니더라도 말이죠...)을 안하고 제자리에 서서 뭘 해야할지 안전부절 못하고 있으면서 겉으로는 아무렇지도 않은 척 그 관심을 아이에게 돌려 아이에게 잘 하지 못하는 부분에 마음 아파하고 죄책감을 느끼고, 완벽하지 못한 나의 육아에 대해서, 완벽하지 못한 아이의 현재 상태에 대해서 조바심내고 있었던 것 같아요.

 

그런데 육아에 관련된 책이건 소설이건 다른 사람들의 마음이 깃들어 있는 이야기들을 읽으면서 내 아이를 향한 시선이 조금씩 저 자신에게로 돌아오는 것을 느끼고 있는 요즘이어요.

 

아직은 어리지만 우리 아이들도 본격적으로 교육을 받아야 하는 날이 곧 올 것이고(실은 벌써 조금 늦었을 수도 있지요. 주변에서는 너무 대책 없다는 소리도 듣고 있으니까요. ) 그때는 나의 욕심이 내 마음과 두 아이를 얼마나 힘들게 할지 모르지만 그때가 되면 또다시 내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져야겠죠?

 

저는 정말 멋진 엄마가 되고 싶어요.

무엇이든 아이들이 원하는 것을 척척 들어주는 완벽학 엄마가 아니라 부족하지만 자신의 인생을 열심히 살아가면서 아이 또한 자신의 의미있는 인생을 잘 찾아갈 수 있도록 지켜봐주고 기다려주는 그런 엄마 말이어요.

 

책읽는 부모 1기를 마무리하면서 멋진 서평을 써보고 싶었는데 이렇게 딴전을 부렸네요. ^^

앞으로도 열심히 '책읽는 엄마', '읽은 내용을 생각하고 실천하고 나누는 엄마'가 되어야겠죠? 


더위로 시작하는 월욜이네요.

다들 건강한 한 주 되세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02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 육아와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8-06-03 5471
301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입시위주 교육의 불편한 진실 [1] lizzyikim 2012-09-24 5464
300 [책읽는부모] 긴 호흡으로 기다려주기... [1] greenbhlee 2012-05-05 5458
299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윤영희 님께 받아서 신순화가 씁니다.ㅎㅎ [1] 신순화 2014-10-15 5456
298 [책읽는부모] <아빠는 멋진 악당>을 읽으며 imagefile [2] lizzyikim 2012-12-10 5455
297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아빠에겐 색다른 책! [3] kuntaman 2013-02-01 5443
296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 wls0486 2017-07-03 5431
29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5-09-09 5431
294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 준 것들> 후기 [2] 최형주 2014-10-15 5425
»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 두뇌… 전 시간이 조금 더 지난 후 다시 읽어야 할까봐요. ^^;; [1] jsbyul 2012-05-21 5423
292 [책읽는부모] 부엌 육아, 천천히 나를 키우는 일 (윤영희 님의 '슬로 육아'를 읽고) [9] 살구 2014-08-29 5417
291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자식에게 사랑받으려고 애쓰지 말기! [2] corean2 2012-09-14 5417
290 [책읽는부모] [그림책후기]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날> [2] 루가맘 2013-08-21 5416
289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다짐] 중간보고 ~^^ [4] cider9 2012-12-04 5396
288 [책읽는부모] (8기 응모) 4월엔 꽃 그리고 기억 imagefile [6] puumm 2016-04-15 5390
287 [책읽는부모] 뇌의 이야기를 읽으며 마음의 위안을 얻다(?) [3] jsbyul 2012-06-20 5382
286 [책읽는부모] 2012년 나를 있게 만든 책 [5] 난엄마다 2013-01-04 5373
285 [책읽는부모] 달콤한 요리 책과 떠나는 휴가 어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3-08-01 5373
284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놀라운 생일파티 앗! 깜짝이야> [1] 루가맘 2013-08-10 5368
283 [책읽는부모] 동시집《오빤, 닭머리다!》 그리고 《지구의 맛》 [3] 루가맘 2016-05-16 536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