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아은 작가를 처음 알게 된 것은 <잠실동 사람들, 2015, 한겨레출판>을 통해서 였다. 조금 과장된 부분이 없지 않지만 현실을 잘 반영한 소설이라고 생각했고, 작가의 다음 작품이 기다려졌다.

하여 베이비트리 생생육아 필진으로 합류 소식은 더 없이 반가웠는데, 소설가 정아은의 엄마의 독서 코너에 연재된 글은 기대보다 흡족하지 못했다.


이번 베이비트리 [책 읽는 부모]에서 보내 준 책이 바로 정아은 작가의 <엄마의 독서, 2018, 한겨레출판>.
읽으려고 쌓아 둔 책이 좀 있기도 했지만, 반갑기 보다는 숙제를 받은 느낌이 들어 이 책을 펴드는데 조금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책을 읽기 시작하면서 진작 읽을걸~ 하는 후회와 저자에 대한 미안함이 앞섰는데, 연재된 글과 책은 같은 글이었지만 느낌이 전혀 달랐고 책이 훨씬 좋았다.


책은 저자가 엄마된 직후 부터 아이들의 성장과 함께 육아에 대한 고민과 더불어 그 때 읽었던 책. 책에서 얻은 것, 얻지 못한 것 그리고 반발 이런것 들이 한데 어우러져 특정 책 한 권에 대한 단편적 감상이 아니라 보다 풍성한 이야기를 담고 있었다. 경력이 단절된 여성에 대한 고찰도 있고, 남편(아빠)에 대한 이해도 있다.
 그때 이 책을 읽었더라면 하는 후회도 있지만 같은 책도 훗날 다시 읽어 보니 다르게 보이더라는 부분이 있는 것을 보면 결국 중요한 것은 책이 아니라 그 책을 읽는 '나' 자신이 아닐까?

이 책에는 육아를 하면서 끊임없이 독서를 하는 우아한 엄마는 없다. 대신 하루에도 천사와 악마를 수 없이 오가는 작가의 솔직한 이야기와 고민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나도 '육아를 책으로 배웠다'할 정도로 적지 않은 육아서를 읽었는데, 저자는 정말 많은 책을 읽으며 끊임없이 자신을 되돌아 보고 좋은 엄마 아니, 보다 나은 엄마가 되고자 부단히도 노력했음을 절절히 느낄 수 있었다. 그리고 육아와 살림이 파묻혀 지내면서도 시간을 내어 글을 썼다. 결국 그렇게 멈추지 않았던 글쓰기로 소설가가 되었으니 그 의지와 노력 또한 대단하다.


<엄마의 독서>에는 정말 많은 책이 언급되는데 이미 읽은 책도 많지만 정말 읽고 싶은 책도 많이 생겼는데, <팬티 바르게 개는 법 : 어른을 꿈꾸는 15세의 자립 수업, 미나미노 다다하루 저, 공명, 2014>는 당장 읽고 싶은 책이고, 심지어 <어성이여, 테러리스트가 돼라>이후 끊었던 전여옥의 <흙수저 연금술>도 읽고 싶어졌으니 이것이 바로 저자의 힘이렸다.


이렇게 읽고 싶은 책이 생기는 독자를 위해 책 끝자락에 목록으로 정리까지 해 두었으니, 이 책은 추가 독서를 마구 마구 부르는 이상한 책이라 할 수 있겠다. 육아에 대한 끊임 없는 질문과 꾸준한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이 있다면 바로 <엄마의 독서>가 아닐까?

강모씨.

도서_엄마의독서_.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 육아와 독서 두 가지 모두를 만족시킬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8-06-03 5471
301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 입시위주 교육의 불편한 진실 [1] lizzyikim 2012-09-24 5464
300 [책읽는부모] 긴 호흡으로 기다려주기... [1] greenbhlee 2012-05-05 5458
299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윤영희 님께 받아서 신순화가 씁니다.ㅎㅎ [1] 신순화 2014-10-15 5457
298 [책읽는부모] <아빠는 멋진 악당>을 읽으며 imagefile [2] lizzyikim 2012-12-10 5455
297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아빠에겐 색다른 책! [3] kuntaman 2013-02-01 5443
296 [책읽는부모] 김밥은 왜 김밥이 되었을까? image wls0486 2017-07-03 5431
29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5-09-09 5431
294 [책읽는부모] <세상의 엄마들이 가르쳐 준 것들> 후기 [2] 최형주 2014-10-15 5425
293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 두뇌… 전 시간이 조금 더 지난 후 다시 읽어야 할까봐요. ^^;; [1] jsbyul 2012-05-21 5424
292 [책읽는부모] 부엌 육아, 천천히 나를 키우는 일 (윤영희 님의 '슬로 육아'를 읽고) [9] 살구 2014-08-29 5417
291 [책읽는부모] [아이의 회복탄력성]자식에게 사랑받으려고 애쓰지 말기! [2] corean2 2012-09-14 5417
290 [책읽는부모] [그림책후기]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날> [2] 루가맘 2013-08-21 5416
289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다짐] 중간보고 ~^^ [4] cider9 2012-12-04 5396
288 [책읽는부모] (8기 응모) 4월엔 꽃 그리고 기억 imagefile [6] puumm 2016-04-15 5390
287 [책읽는부모] 뇌의 이야기를 읽으며 마음의 위안을 얻다(?) [3] jsbyul 2012-06-20 5382
286 [책읽는부모] 2012년 나를 있게 만든 책 [5] 난엄마다 2013-01-04 5373
285 [책읽는부모] 달콤한 요리 책과 떠나는 휴가 어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3-08-01 5373
284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놀라운 생일파티 앗! 깜짝이야> [1] 루가맘 2013-08-10 5368
283 [책읽는부모] 동시집《오빤, 닭머리다!》 그리고 《지구의 맛》 [3] 루가맘 2016-05-16 536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