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은 베이비트리에서 보내주신 책을 읽는 동안 올라오는 다른 분들의 서평은 안 읽는데,

이 책을 읽는 동안 올라오는 서평은 다 읽은 듯 합니다.

 

이 책을 읽으면서 계속 읽을 것인가? 말 것인가? 잠시 생각 했는데,

그건 반감때문 이었습니다.

 

특히 저자의 의도인지, 편집자의 의도인지는 알 수 없으나

제목에 맞춰 각 Chapter Point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부분이

가장 거슬렸고, 나중에는 아예 읽지 않고 페이지를 넘겼습니다.

편집자의 의도였다면 편집의 실패.

 

마지막 <내가 만약 자식을 다시 키운다면>을 보면

반성과 바람, 그리고 참회의 버전이라고 정리된 대목이 나오는데요,

저자 역시 내 육아방식이 옳다가 아니라 이렇게 이렇게 할 걸 그랬어.

지금 알고 있는걸 그때도 알았더라면의 아쉬움이 묻어 납니다.

 

아이 혼자 택시에 태워 유치원에 보낸 대목 보다 더 놀랐던 것은

혼자 버스를 타고 귀가하게 한 것이었는데요,

그 대목에서 저도 지난날의 과오를 떠올리며 반성과 추억에 잠시 잠겼습니다.

 

개똥이 두 살 무렵.

그러니까 돌 지나 아장 아장 걸어 다닐 때.

옆 단지 연못에 물고기 구경을 갔습니다.

보통은 앉은 자세로 서 있는 개똥이의 허리를 잡고 있었지만,

그날은 잠시 허리를 펴고 선 채로 하늘을 봤습니다.

바로 풍덩~ 소리가 들려 뭐가 빠졌나?’ 하고 둘러 보니, 개똥이가 보이지 않는 것입니다.

연못을 보니 개똥이가 누운 채로 물에 잠겨 가라앉는 중이었지요.

(아 정말 이 장면을 떠올리면 바로 공포영화가 됩니다.)

으악~ 소리를 지르며 앞뒤 가리지 않고 바로 연못으로 뛰어 들었는데,

다행히 제 허벅지 정도의 깊이였습니다.

전신이 물에 잠긴 개똥이를 건져 올려 안고, 둘 다 홀딱 젖은 채로

한 손으로는 유모차를 밀며 집으로 가는 길은 멀고도 멀었습니다.

 

놀래서 내 심장이 터져 버릴 것 같은데, 개똥이는 얼마나 놀랬을까?

녀석은 울지도 않고 제 품에 안겨 있었습니다.

집에 와서 씻기기 위해 잠시 내려 놓았더니 그제서야 빵~ 울더군요.

그래그렇게 울어야지다행이다 싶었습니다.

씻고 옷 갈아 입고 녀석은 피곤했던지 바로 제 품에서 잠이 들었습니다.

 

남편에게 사고에 대한 보고를 하면서 내가 베이비시터 였으면 바로 해고였다생각 했고,

쏟아 지는 비난을 감당할 수 있을까 싶었는데,

오히려 남편은 대수롭지 않게 별일 아닌 듯 여겨 주어서 고마웠더랬죠.

 

그런 사고가 있었지만 전 베이비시터가 아니라 엄마였기에 잘리지 않고

오늘도 녀석의 엄마로 남아 있습니다.

 

사고 다음날도 녀석은 물고기 구경한다고 연못에 갔고,

다행히 물에 대한 거부감도 없습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이런 저런 실수를 하게 되겠지만,

아이를 위험하게 하거나 좌절하게는 하지 말아야 할텐데... 말입니다.

단결!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 [책읽는부모] 두려움없는 엄마로 변신완료 [4] btmind 2012-03-12 5806
21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 - 삐딱하게 읽기 [1] 강모씨 2012-03-09 6222
20 [책읽는부모] 두려움보다 무서운 자책감 imagefile [1] blue029 2012-03-09 6870
19 [책읽는부모] 싸블라누트...아이를 이해하고자 노력중이예요 [4] bangl 2012-03-08 7179
18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읽으면 마음이 살랑거려요.. imagefile [2] space904 2012-03-07 5326
17 [책읽는부모] 그녀가 진심으로 부럽습니다. - 두려움 없이 엄마 되기를 읽고 imagefile [7] jsbyul 2012-03-07 5407
16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들의 체벌 [1] wakeup33 2012-03-07 9755
15 [책읽는부모] 유대인 엄마라면 어떻게 했을까 [3] zizing 2012-02-26 6176
14 [책읽는부모] 보내주신 소중한 책, 어떻게 적용할까 고민중예요 ^-^;;; [2] bangl 2012-02-23 5501
13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이라.. imagefile [4] guibadr 2012-02-23 6423
12 [책읽는부모] 아이 교육보다 우선하는 엄마 교육 -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imagefile [2] jsbyul 2012-02-22 6385
11 [책읽는부모] 부모란 무엇인가(유대인의 자녀교육38을 읽고) [1] corean2 2012-02-21 8760
10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38을 읽고 imagefile oodsky 2012-02-21 6539
9 [책읽는부모] 오~싸블라누트~!! [6] 624beatles 2012-02-21 6727
8 [책읽는부모] '아이들에게 바다를 보여주기 전에 그들이 먼저 바다를 본다' [1] ubin25 2012-02-21 5326
7 [책읽는부모] 그 모든 것의 시작, 가정 [2] space904 2012-02-20 6422
6 [책읽는부모] 유대인 부모 한국인 부모 [1] blue029 2012-02-19 7767
5 [책읽는부모] 할머니 보조교사 도입이 시급하다 imagefile [4] rins 2012-02-19 5880
4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자녀교육을 읽고... [5] kidswell 2012-02-15 7097
3 [책읽는부모] 유대인의 비밀 imagefile [8] rins 2012-02-15 8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