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인건지, 필연인건지 제가 이 책을 받게 된 건 면접을 앞둔 이틀 전이었습니다. 남편이 운영하는 가게를 그만두게 되어 바로 맞벌이로 전향해야 하는 상황이었지요. 그렇게 자의 반, 타의 반 생활전선에 갑자기 뛰어들어야 했고 우선 원서 1곳을 넣어 면접을 앞둔 시점이었습니다.

저처럼 생계를 위한 맞벌이와 자신의 능력을 살리기 위한 맞벌이는 분명 차이가 있지만 어린 아이가 있는 엄마,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이 있는 상황에서 재취업에 도전하는 것은 큰 용기가 필요한 일임은 분명합니다.

글을 쓰고 있는 지금은 면접 본 회사에서 일하고 있지만 아직도 제 마음 속에 갈등이 남아있는 것은 사실 입니다. 퇴근 후, 주말에도 육아를 해야 하기에 쉴 수 조차 없고 제일 마음에 걸리는 것은 평일 육아와 살림을 도맡고 계신 친정엄마에게 불효를 하는 것 같은 죄책감 때문입니다.

인생의 새로운 전환점을 맞은 지금, 삶에 정답은 없다는 걸 많이 느낍니다. 제가 아이 엄마가 아닌 해외관리팀 이 대리로 살게 될 줄 제 자신도, 주위 사람들도 몰랐으니까요. 일주일 차, 지금은 너무 힘들지만 이것도 나중에 추억이 되고 삶의 자양분이 되리라 믿으며 오늘 하루도 견뎌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502 [책읽는부모] <나는 엄마를 기다려요> 한번 엄마는 영원한 엄마? imagefile [2] 강모씨 2018-01-28 1447
501 [책읽는부모] <집으로> 수상한 그림책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930
500 [책읽는부모] <이상한 정상가족> 당신도 맞고 자랐나? imagefile 강모씨 2018-01-21 1274
499 [책읽는부모] <아이의 미래는 부모의 말에서 결정된다> 남편에게 강추!!! imagefile [4] 강모씨 2017-12-30 1363
49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야옹이와 멍멍이의 박치기 imagefile 아침 2017-12-19 1115
49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아침 2017-12-18 1036
49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누구일까? 동물친구 imagefile [3] 아침 2017-12-11 1117
49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딩동거미 imagefile 아침 2017-11-28 1430
494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1288
493 [책읽는부모] 나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기로 했다를 읽고 양선아 2017-10-31 1055
492 [책읽는부모] <나는 차가운 희망보다 뜨거운 욕망이고 싶다> 당연한 권리조차 투쟁해야 하는 imagefile 강모씨 2017-10-29 1341
491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 디지털 육아> 열린 마음으로 imagefile [5] 강모씨 2017-10-25 2112
490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2기를 발표합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7-10-17 1252
489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2기 신청합니다. kolmani 2017-10-16 1468
48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12기 신청합니다 :) eyejoayo 2017-10-16 1102
48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신청합니다. elpis0319 2017-10-10 1459
486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지원합니다 bonny1223 2017-10-07 1108
485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신청 minseo0819 2017-10-03 1746
484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1666
483 [책읽는부모] 하늘을 나는 모자 imagefile [2] hawoo7 2017-09-18 18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