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집 <꼼짝마, 소도둑!>,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2권을 받았으나 개똥이는 통~ 관심이 없었습니다.

 

나도 읽고, 녀석도 읽게 할 좋은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녀석에게 제안을 했습니다.

. 엄마가 동시집을 읽을까 하는데, 같이 읽어 볼래?
. 음... 별로예요.
. 봐봐 글자도 별로 없어.
. 음...
. 순서대로 읽을 필요도 없고 넘기다가 네가 맘에 드는게 있으면 소리내서 읽어줘
. 그럴까요?

 

도서_동시_꼼짝마.jpg

- 설화를 바탕으로 한 동시집 <꼼짝마, 소도둑!>

 

아이가 흥미를 가질만한 것으로 골라 읽었던 <꼼짝마, 소도둑!>은 설화가 대한, 그 시절에 대한 이해가 어느 정도 되어야 하는데 아이에게는 쉽지 않아 보였고, 살짝 거부감이 드는 부분도 없지 않았습니다.

 

도서_동시_빵점.jpg

- 아이가 고른 <빵점에도 이유가 다 있다>

 

도서_동시_빵점2.jpg

- 녀석에게 제안하기 좋았던 몇 글자 안되는 시 한편.

 

도서_동시_빵점1.jpg

- 한 쪽을 초과하지 않는 시만 골라 읽었던.

 

제가 먼저 시를 골라 읽었습니다.
개똥이는 경청했고, 이해가 안되는 부분은 질문도 했습니다.

다음은 개똥이 차례.
녀석은 제일 글자가 제일 적은 시를 골라 소리 내어 읽고 엄마를 독촉 했습니다.

 

그렇게 시를 읽는 동안
별하나에 追憶(추억)과
별하나에 사랑과
...
별하나에 詩(시)와
별하나에 어머니、어머니、

가 맴돌았습니다.

각자 한권의 절반 이상을 읽었을 무렵 남편이 교체 투입되었습니다.
남편이 제가 넘긴 시집에서 한편 골라 읽으려니 개똥이가 항의 합니다.
"그건 아까 엄마가 읽어 주셨어요. 딴거 고르세요~"

남편과 아이는 한참 동안 시 한편을 주거니 받거니 소리 내어 읽더니 완독은 아니어도 거의 다 읽고 서로 뿌듯 해 했습니다.

 

앞으로 동시집은 이렇게 읽으면 좋을 듯 합니다.
다음에는 3권을 준비해야 겠습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442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secret starwld 2017-01-31 4
44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0기 지원해봐요! :) eyesaram84 2017-01-31 1782
440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jju514 2017-01-31 1927
439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rlagywls314 2017-01-31 2274
43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0기 지원합니다♡ elpis0319 2017-01-31 1682
437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msklavier 2017-01-31 2132
436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이기는 대화법'을 읽고 [2] 꿀마미 2017-01-30 2167
435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nikeshake 2017-01-26 2153
434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10기 신청합니다. [2] 보물찾기 2017-01-23 2469
433 [책읽는부모] <이유가 있어요>,<불만이 있어요> 웃음이 빵빵 터지는 즐거운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7-01-22 2743
43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0기 신청합니다. [1] ssongmi 2017-01-22 2078
43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2] 강모씨 2017-01-21 2364
430 [책읽는부모] <소년이 온다> 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7-01-15 2773
429 [책읽는부모] 2016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12] 강모씨 2017-01-02 3659
428 [책읽는부모] 강변살자.. 여러 생각들 [4] kulash 2016-12-19 2465
427 [책읽는부모] <진정한 일곱 살>앞니가 빠지기 시작한 일곱 살을 위한 최고의 선물. imagefile [5] 강모씨 2016-10-30 3783
426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2725
425 [책읽는부모] <강변 살자>더 이상 살수 없는 강변, 그때 왜 가만히 있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6-10-22 3795
424 [책읽는부모]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해 준 그림책, <강변 살자> [1] 꿀마미 2016-10-18 2824
423 [책읽는부모]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욱하는 당신, 후회하고 있는가? imagefile [2] 강모씨 2016-10-15 45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