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0170918_224435794_511726F5-E1A6-40A9-A674-72FE1BF9B5BB.JPG

 

제주도에는 가봤지만 아직 해녀를 본 적인 없는 22개월 아들래미와 함께 본 책이에요.

아직은 바닷가에 대한 추억이 많지 않지만(아직은 파도를 무서워하는 아이..) 이 책을 보면서

몇년 후 그 추억을 언제든 꺼내 읽어볼 수 있는 책이 되길 바라며 읽어주었답니다.

 

P20170918_230118527_6F01B6EF-B470-40B7-B7B4-A49E666A0138.JPG P20170918_224452618_4343DF48-C593-4538-8D66-AF8E3F513DBE.JPG

 

여기에 나오는 '딸'도 우리 '아들'처럼 파도가 무섭다고 하는데요.

우리 아이에게도 이 누나도 파도가 무섭데~ 하니 '무더워~'하며 팔을 덜덜 떨더라고요.

하지만 그림책에서처럼 꼭 안아주며 얘기해주었답니다.

 

"매일 들여다봐도 안 보이는 게 바다의 마음인걸"

세상에 태어난지 22개월. 요즘따라 자아가 생기셔서 마이웨이를 걷고있는 제 자식을 바라보는 어미의 마음 같아서 어찌나 공감이 되었는지 모릅니다.  

 

P20170918_224456997_82CAAB01-F585-4566-B84B-EB4DADC7F50A.JPG

 

우리 아이가 제주도에서 보았던 '돌고래'가 나오자 반응을 보이더라구요.

그 밑에는 '문어'까지 있어서 조금씩 바다생물에 대해 관심을 보이는 아들래미에게 바다속친구들을 반가워했어요.

 

해녀는 엄마로서 모든걸 잘 할 수 밖에 없는 우리시대의 엄마를 보여주는 것 같았어요.

아니, 예전부터 라고 할 수 있겠네요. 근래 출판된 82년생 지영이 같은 삶을 해녀들은 유전적으로 해내고 있었는지 모르겠습니다. 아이를 재우고 저 혼자 보는 이 책은 '엄마'라는 존재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아이를 위해 읽히고 싶었던 책에서 제가 읽고나서 더 많은 생각을 하게 된 책이었어요.

 

P20170918_230254181_BBB1F308-3902-413A-93A5-26CF321A3D36.JPG

 

'바닷속에서 욕심을 부렸다가 숨을 먹게 된다'는 구절에서 아이에게 이 세상을 살아가는 방법 중 하나에 대해 얘기해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아직 생각의 폭이 넓지않은 22개월 아이는 이 책을 바다친구들이 나오는 책으로 인지할지도 모르겠지만 엄마인 제가 본 이 책은 오늘도 엄마라는 존재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하는 책이었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62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할수록 안전하다] 후기 [3] 난엄마다 2016-01-13 3000
36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우리 좋은 날 - 둘째는 스스로 자란다. kulash 2015-12-31 2781
36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2015 흥겨웠던 일들 [4] 난엄마다 2015-12-30 2992
359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화투로 덧셈을 배우는 6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5] 강모씨 2015-12-23 5576
358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2015년 6살 아이와 함께 봉사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4] greentmt 2015-12-23 4490
357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기쁜우리 좋은날 imagefile [3] puumm 2015-12-22 2894
35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일, 사부자^^ [6] 루가맘 2015-12-22 2622
35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책읽는 부모)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imagefile [5] yangnaudo 2015-12-21 3123
354 [책읽는부모] '할머니 탐구생활'을 읽었습니다. [2] sybelle 2015-12-10 3368
353 [책읽는부모]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야>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5-10-15 6380
352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imagefile [6] puumm 2015-10-13 4827
351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7] manicure99 2015-10-04 2999
350 [책읽는부모] 편해문 쌤...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4] eruzach 2015-10-03 4706
349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책을 읽고 나서도 끝나지 않은 고민. [6] kulash 2015-10-02 3341
34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그리고 이야기 [3] frost1016 2015-09-15 2917
347 [책읽는부모] 하일권, 앙숙 [3] lovelive12 2015-09-09 2711
346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5-09-09 3773
34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kim mi ryoung [5] eruzach 2015-09-08 2535
344 [책읽는부모] "페르디의 가을나무"를 읽고 file [4] puumm 2015-09-08 4976
343 [책읽는부모] "양치기 소년"을 읽고 imagefile [4] puumm 2015-09-02 3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