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장을 펼쳤을 때, 책에 나오는 인물들에 대해 알려주고 글씨가 있는 줄 알았어요~

1.JPG

30분째 사진을 우측으로 돌려 올려봐도 이미지 용량 제한 때문에 이렇게 나오네요..

보시는 분은 힘드시겠지만 양해부탁드리겠습니다 ^^; (아래 이미지가 하나 더 있어요)

 

다음장을 넘겨봐도 글씨가 없는 이미지 책이었어요.

22개월 아들내미도 이번책은 집중있게 끝까지 잘 보더라구요~

 

글씨가 없는 책은 엄마가 말해주고 구연해주는 스타일에 따라 내용이 언제든지 바뀔 수 있는

것 같아 매력적인 책으로 다가오는것 같아요.

 

두 돌 이전인 유아인지라 엄마입장에서도 그림을 많이 보는 편인데요.

아이들이 쉽게 접할 수 있게 다양한 동물들도 나와있고 자연과 날씨에 대해 다양하게 나온

부분이 마음에 들어요.

 

요즘 기차에 꽂혀있는데 기차 보고 치치-하면서 모션을 취하는데 고슴도치맘으로 그 순간이

제 마음속에 저장 되었답니다 ㅎㅎㅎ 나무와 풀잎 꽃 에 대해 상세하게 표현된 부분으로 봐서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 수상 일러스트레이터'라는 부분이 절로 이해가 가게 되더라구요.

 

2.jpg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이 모자가 어떻게 이동하고 누구에게 씌워지는지에 대해 나오는 그림책

인데요. 엄마인 저는 재미있게 잘 봤구요~ 울 아들래미도 모자가 씌워진 대상에 대해 관심있게

잘 보았어요.

 

배경은 추운겨울이었지만 마지막엔 따뜻한 감성을 안겨주는 책이었어요.

 

아이를 재워놓고 책에 대해 다시 살펴보면서 후기를 남겨보니 아이에게 읽혔을 때의 감정과

그림이 저를 위해 읽은 책에 대한 느낌은 참 다르게 다가왔어요.

수상에 걸맞게 일러스트에 대해 좀 더 자세히, 나뭇잎 하나하나 자세히 보게되니 이 책이 좀 더 짙게 느껴졌다고 할까요.  

 

엄마가 말하는 대로, 아이가 상상하는 대로!

 글씨가 있는 그림책이 아니어서 그대로 따라 읽지 않아 더욱 재밌었던 그림책선물 <베이비트리>정말 감사드립니다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62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할수록 안전하다] 후기 [3] 난엄마다 2016-01-13 2998
36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우리 좋은 날 - 둘째는 스스로 자란다. kulash 2015-12-31 2780
36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2015 흥겨웠던 일들 [4] 난엄마다 2015-12-30 2991
359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화투로 덧셈을 배우는 6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5] 강모씨 2015-12-23 5570
358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2015년 6살 아이와 함께 봉사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4] greentmt 2015-12-23 4490
357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기쁜우리 좋은날 imagefile [3] puumm 2015-12-22 2893
356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기쁜 일, 사부자^^ [6] 루가맘 2015-12-22 2619
355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책읽는 부모)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imagefile [5] yangnaudo 2015-12-21 3120
354 [책읽는부모] '할머니 탐구생활'을 읽었습니다. [2] sybelle 2015-12-10 3368
353 [책읽는부모] <사랑하지 않아서가 아니야>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5-10-15 6380
352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imagefile [6] puumm 2015-10-13 4826
351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를 읽고 [7] manicure99 2015-10-04 2998
350 [책읽는부모] 편해문 쌤...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4] eruzach 2015-10-03 4705
349 [책읽는부모] 놀이터 위험해야 안전하다. 책을 읽고 나서도 끝나지 않은 고민. [6] kulash 2015-10-02 3340
34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그리고 이야기 [3] frost1016 2015-09-15 2913
347 [책읽는부모] 하일권, 앙숙 [3] lovelive12 2015-09-09 2706
346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5-09-09 3769
345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kim mi ryoung [5] eruzach 2015-09-08 2532
344 [책읽는부모] "페르디의 가을나무"를 읽고 file [4] puumm 2015-09-08 4972
343 [책읽는부모] "양치기 소년"을 읽고 imagefile [4] puumm 2015-09-02 3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