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동안 남편과의 불화로 머리가 아팠다.

그 때문에 여행기도 못 쓰고 베이비트리도 오랜만.

 

그러나

남편과의 불화 덕분에

 

sBB159093.jpg

 

벼르고 벼르던 호박을 잡았다.

처음 해 본 호박 손질, 반을 갈라 속을 파내고 껍질을 깎아

호박죽을 끓이려고 압력 솥에 찌고

나머지는 냉동실에 얼렸다.

 

"사람 마음도 이렇게 열어 볼 수 있으면
속을 보여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하고 페북에 올렸더니

 

선배왈

사람 속 이렇게 다 열어보이면 지옥문이 열리는 수도 있단다.

그러고보니 정말 다 알지 못하는게 다행일지도 모르겠다.

 

sBB169189.jpg

 

호박씨는 물기 빼서 말리고

나중에 호박씨 까야지, ㅎㅎ

 

sBB169150.jpg

 

마침 날씨도 추워진다해서 애들 데리고 밭에 왔다.

 

sBB169160.jpg 

sBB169161.jpg

 

무 뽑고 배추 묶어 주고.

 

sBB118211.jpg

 

쌈무 만들고

 

sBB118218.jpg

 

깍두기 담그고

 

sBB169207.jpg

 

무청은 씻어 그늘에 말린다.

 

sBB169199.jpg

 

아이들 품삯으로 붕어빵도 만들었다.

(영희님 레시피대로!! 이만하면 성공인가요? 흐흐)

 

그리고 냉장고에는

생협 매장에 들렀다가 할인 판매한다기에 충동적으로 들고 온 꼬리뼈가 곰솥에 들어갈 준비를 하고 계신다.

 

어릴 때는 (아직 젊으므로 20~30 대를 어릴 때라고 하자.) 힘들고 괴로우면 술 마시고 쏘다니고 그랬는데 요즘엔 집안일을 막 벌인다.

식기 세척기 대신 손 설거지하고

괜히 행주도 한 번 삶아 주시고

그러다보면 마음이 평온해지기도 하는 게

이제 정말 아줌마가 된건가.

 

부모의 갈등을 아이들에게 완벽하게 숨길 수 있을까?

되도록이면 아이들 앞에서 격한 감정을 드러내지 않으려 하지만 뜻대로 되지 않을 때도 있다.

아이들 보기에 부끄럽기도 한데

세상이 갈등없이 완전무결한 건 아니니까, 라고 변명해 본다.

 

꼭꼭 숨기고 아무렇지 않은 듯 가면을 쓰거나

너희들은 어리니까 몰라도 돼,라고 따돌리기 보다는

아이들도 가족의 한 구성원으로 어떤 문제로 다툼이 일어나고 있는 지 알리는 게 나은 것 같다.

아이들은 아이들 나름 생각하고 판단하고 있다!

 

그동안 엄마, 아빠의 다툼을 지켜본 아이들에게 관전평을 들어보기로 마음 먹었다. 둘이 이야기해봤자 서로를 물어 뜯을 뿐 결론이 나지 않는게 답답하기도 했다.  

 

나:얘들아, 아빠랑 내가 다투는 거 봤지? 그런데 생각이 너무 다른 것 같아. 며칠동안 계속 이야기해 봤는데 답이 안 보이네.

아루:뭐야, 내가 옷 안 갈아 입는 걸로 다투더니만 그것 때문에 아직까지?

 

남편과 내가 다툰 것이 자기와 관련된 게 아닐까, 생각한 모양이다. 이야기 꺼내길 잘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나:아니야, 그건 별일 아니었잖아. 다른 이유 때문인데 음...너무 복잡해서 설명하기는 어려워.(아무리 생각해도 아이들 눈높이에 맞추어 설명할 말을 못 찾겠다...)

어른들이란게 좀 그래. 단순한 것도 되게 복잡하게 만드는 나쁜 재주가 있지.

해람:(미로찾기 책을 보고 있다가) 이 공룡 미로처럼?
나:그래 맞아. 꼭 그 미로그림 같다.
아루: 그럼 해람이한테 풀어 달라고 해! 해람이 요즘 복잡한 미로도 되게 잘 풀어. 그리고 엄마, 미로는 아무리 어려워도 벽만 짚고 가면 언젠가는 탈출할 수 있어. 엄마도 그렇게 해봐.

 

아이들이 내게 종이와 연필를 가져다 주며 내 머릿속 복잡한 미로를 한 번 그려보란다.

해람이가 풀어 준다고...

벽만 짚고 가면 언젠가는 탈출할 수 있어... 아루의 말이 깊은 여운을 남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빈진향
사진으로 만난 남편과 408일간 세계일주를 했다. 서로에게 올인해 인생을 두 배로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둘이 넷이 되었고, 현재를 천천히 음미하며 충실히 살아내는 것이, 돈 벌기 보다는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다는 생각은 여전하다. 아루(아름다운 하루), 해람(해맑은 사람)과 함께 자연과 사람을 만나며 분주한 세상 속을 느릿느릿 걷는다. 2012년 겨울, 49일동안 네 식구 말레이시아를 여행하고 왔다. 도시텃밭에서 농사를 짓고, 사진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는 소중한 경험을 하고 있다.
이메일 : babytree@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beanyti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6133/ed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07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 1 - 나비 imagefile [4]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15341
3206 [자유글] 나이들어 엄마되기 `걱정이 병'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5323
3205 선풍기…찬음료…더위 피하려다 병 만날라 imagefile 김미영 2010-07-06 15317
» [자유글] 남편과의 불화 덕분에 imagefile [14] 빈진향 2013-11-16 15311
3203 눈 뻑뻑하고 충혈되면 눈 깜빡거리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08-31 15308
3202 [나들이] 폭풍 검색질 끝에 떠난 제주 imagefile [10] anna8078 2012-08-24 15220
3201 [요리] 카망베르 칼국수 만들기 imagefile babytree 2011-04-13 15203
3200 [직장맘] 안된다고 하면 안되는 것들 imagefile jenmi 2011-05-11 15167
3199 여드름 피부, 물기 주면 얼굴에 ‘생기’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5150
3198 여름 감기 안 낫나요? 많이 지치셨군요 imagefile babytree 2010-07-06 15115
3197 [자유글] 와~ 오픈을 축하드려요! imagefile careme 2010-05-07 15100
3196 [요리] 지지고 볶는 한가위 ‘건강 부침개’ imagefile babytree 2010-09-14 15059
3195 [자유글] [반짝 이벤트] <엄마 수업> 드립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2-26 14988
3194 [자유글] 젊은 엄마, 아들보다는 딸이 좋아! imagefile babytree 2011-07-25 14983
3193 50살부터는 대장암 정기검진 필요 imagefile babytree 2010-09-07 14972
3192 [가족] ‘또 외출, 또 쇼핑’ 철없는 엄마 어쩌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6-04 14927
3191 [가족] 육아하는 아빠의 벗, 라디오 imagefile [15] 박상민 2013-10-28 14919
3190 [요리] [숨쉬는 제철밥상] 사위도 안 준다는 봄부추 ‘지글지글’ image 베이비트리 2013-05-22 14911
3189 [자유글] 아파트안 작은 도서관 괜찮네요 베이비트리 2011-12-02 14878
3188 [다이어트2-8화] 골반을 닫으면 살이 빠진다? imagefile 김미영 2010-08-18 148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