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아이 놀이터

 

아이들의 놀이가 책읽는 부모 6시작의 첫 화두가 되어 기쁘다.

덕분에 열 살, 일곱 살 두 아이가 어떻게 놀고 있는지 한번 돌아보게 되었다.

집 근처 놀이터는 거의 아파트 단지 내에 있다.

예외로 학교 옆에 아파트단지가 새로 들어서면서 만들어진 공원은

학교로 오가는 길목이라 수시로 아이들이 드나든다.

우리 아이들과 동네 놀이터란 놀이터는 다 다녀본 듯하다.

놀이터에 있는 놀이기구들도 고만고만하다.

정글짐이 있는 곳, 손잡고 빙글빙글 도는 회전대가 있는지 정도의 차이는 있다.

가끔 아이가 그네가 타고 싶다거나, 정글짐에서 놀고 싶다고 하면

그 놀이기구가 있는 곳을 들른다.

그래도 우리아이가 특별히 좋아하는 놀이터는

바로 친구나 또래가 있는 곳이다.

그곳이 골목이었다면 골목에서 놀았겠지만

주로 모이는 곳은 자주 갈 수 있는 놀이터이다.



최근에 큰아이는 피아노학원이 끝나면 근처에 아이들이 많이

모이는 놀이터에 가서 두 세 시간을 논다.

놀이터에 함께 있는 엄마들이 몇 번 들어가자고 하지만

너무 재미있게 노는 아이들을 보면

그래, 언제 놀겠나!’ 싶어서일까 어둑어둑해져서야 다같이 일어난다.

올 초에는 이곳 놀이터도 안전점검을 하는지 무엇 때문인지 몰라도

못 들어가게 닫혀있었는데 다시 문을 열고부터는

예전 모습을 되찾았다.

집 가까이 산비탈에 세워진 아파트 따라 작은 놀이터가 위아래로 두 곳이

계단으로 연결되어 있다.

아장아장 걷는 아이부터 갈 곳 없는 청소년들까지

다양한 연령대 아이들이 들르는 놀이터이다.

무엇보다 함께 놀 아이들이 없다면 큰 아이가

자주 가지는 않았을거다.

다행히 또래들이-한 두 살 차이는 상관없이 잘 논다-

놀이터에 나오는 날이면 큰아이 목소리 톤이 높아진다.

정말 신나게 논다.

 

편해문선생님 인터뷰를 포함해서

놀이 이야기가 베이비트리에 올라와 반갑다.

필요에 의해서든 어쩔 수 없는 선택이든

학교와 학원을 돌면서 놀 시간과 공간이 부족해진

아이들이 조금이나마 숨통이 트일 수 있게

어른들이 함께 생각하는 시간이 확장되길

기대해본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42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 - 난 행복할까? [1] 난엄마다 2015-08-26 2830
341 [책읽는부모]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너에게, 세상 모든 것을 느끼고 즐기렴 [2] kulash 2015-08-24 3384
340 [책읽는부모] 달을 삼킨 코뿔소, 그 깊이를 알 수 없는 슬픔을 느끼며. [3] kulash 2015-08-23 3543
339 [책읽는부모] 우리 아가들~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4] kulash 2015-08-22 4379
33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을 읽고 [3] 하륜하준이네 2015-08-20 2591
337 [책읽는부모] <고마워 ,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6] puumm 2015-08-18 3486
336 [책읽는부모]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는 아이 : 돕고 사세 imagefile [6] 강모씨 2015-08-18 3171
335 [책읽는부모] 당신의 가슴은 뛰고 있는가? [10] 난엄마다 2015-08-18 2869
334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6기 시작에 즈음하여~ [11] puumm 2015-08-04 3005
»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함께 놀 또래만 있다면 [2] 난엄마다 2015-07-22 2694
332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우리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하륜하준이네 2015-07-21 2967
33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아빠가 지은 놀이터 imagefile [10] boyoungpark 2015-07-20 7380
33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우리 아이 놀이터는 집 앞 내성천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5-07-20 5307
329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우리 가족의 놀이터 imagefile [2] manicure99 2015-07-20 5274
328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우리 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puumm 2015-07-19 6118
327 [책읽는부모] 잠실동 사람들을 읽고... imagefile [1] wonibros 2015-07-02 3616
326 [책읽는부모] 상반기를 보내며... [3] 푸르메 2015-06-29 3265
325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상반기 결산 [3] satimetta 2015-06-24 3329
324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큰오색딱따구리의 육아일기 imagefile [6] 윤영희 2015-06-23 4408
323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2015 상반기 결산 [17] 강모씨 2015-06-21 30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