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금 읽고 있는 책 >

-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는 아이, 케네스 R. 긴스버그,마샤 M. 재블로우 공저/안진희 역 | 양철북

- 개그맨: 김성중 소설집, 김성중 저 | 문학과지성사

- 놀이만한 공부는 없다, 권오진 저 | 예담friend

- 소설가의 일, 김연수 저 | 문학동네

 

< 앞으로 읽을 책 >

- 미움받을 용기, 기시미 이치로,고가 후미타케 공저/전경아 역/김정운 감수 | 인플루엔셜 | 원서 : 嫌われる勇氣 
 
.. 베스트셀러이고 먼저 읽은 지인이 강추해서 구입했지만 읽고 있는 책들이 많아서 미루어 두었죠.
  .. 미루어 둔 사이 회사 동료에게 빌려 줬는데, 자기에게 꼭 필요한 책이라며 구입해서 다시 보겠다네요.

- 바보, 산을 옮기다, 윤태영 저 | 문학동네

- 아이는 책임감을 어떻게 배우나, 포스터 클라인,짐 페이 공저/김현수 역 | 북라인

- 아이들은 왜 느리게 자랄까?: 아동기의 완전한 이해 , 데이비드 F. 비요크런드 저/최원석 역 | 알마

 

< 2015년 상반기에 읽은 책 >

- 눈먼 자들의 국가, 김애란,김행숙,김연수,박민규,진은영,황정은,배명훈,황종연,김홍중,전규찬,김서영,홍철기 공저 | 문학동네
  .. 대표적인 문구는 "세월호가 침몰한 사고이자, 국가가 구조하지 않는 사건이다"

- 악기들의 도서관, 김중혁 저 | 문학동네 
  .. 지인의 강추로 구입했는데, 정말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소재도 신선하구요.

- 스테이트 오브 더 유니언 , 더글라스 케네디 저/조동섭 역 | 밝은세상 | 원제 : State of the union
  .. 작가의 전작 "빅 픽처"가 재미있고 인상적이라서 구입했는데, 나름 괜찮았습니다.
  .. 500
쪽이 넘지만 수월하게 읽힙니다.

- 보는 대로 배우는 아이들: 우리 아이, 도대체 왜 그럴까?, 허영림 저 | 아주좋은날
  .. 아이가 부르면 모든 것을 즉각 중지하고 아이에게 집중하라... 를 실천 하고자 합니다.

- 센트럴 파크, 기욤 뮈소 저/양영란 역 | 밝은세상 | 원서 : Central Park 
  .. 기욤 뮈소의 책은 유사한 프레임에 살짝 뻔한 듯 하면서도 재미있단 말이죠.

- 칼 비테의 자녀교육 불변의 법칙, 칼 비테 저/베스트트랜스 역 | 미르에듀(MIREDU)

- 부모가 되는 시간, 김성찬 저 | 문학동네

- 주기자의 사법활극: 소송전문기자 주진우가 알려주는 소송에서 살아남는 법, 주진우 저 | 푸른숲 
  .. 소송전문기자의 생존을 위한 주옥 같은 조언이 가득합니다
  ..
소송에 대해 무지하게 살다가 죽는게 제일 좋겠지만요.

- 기억해줘: 임경선 장편소설, 임경선 저 | 예담 
  .. 임경선 작가의 두번째 장편 소설입니다. 처음 소설 보다 한결 깊이가 있다고나 할까... 뿌듯합니다.

- 가면산장 살인사건, 히가시노 게이고 저/김난주 역 | 재인

- 한여름의 방정식, 히가시노 게이고 저/이혁재 역 | 재인 | 원서 : 眞夏の方程式

-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 안정숙 저,사진 | 책구름 
  .. 베이비트리 필자의 책이죠, 주문 후 배송까지 꽤 오랜 기다림 끝에 도착한 책입니다.
  .. 호주의 색다른 면과 작가의 젊은 날(?!)이 생생하게 느껴집니다.

- 금요일엔 돌아오렴, 416 세월호 참사 시민기록위원회 작가기록단 저 | 창비 
  .. 눈물이 나올까봐. /퇴근 길에 못 읽고 집에서 짬짬히 읽었습니다.
  .. 저를 비롯한 대부분의 사람들이 이 "사건"을 제대로 이해하고 있지 못하고 있음을 알았습니다.
  .. 아이의 시신이 떠오르면 축하한다는 인사를 주고 받았고,
  .. 남아 있는 실종자 가족에게 미안해서 아이의 시신을 수습하고 다시 그 곁을 찾았던 유가족들.
  .. 형제를 잃고 부모 앞에서 눈물 한번 안보이다가 조용히 자살을 준비했던 남아 있는 아이.
  .. 어떻게 감히 그들의 아픔을 고통을 이해한다고 안다고 할 수 있을지요.

- 노무현입니다: 노무현 대통령 미공개 사진에세이, 정철 저/장철영 사진 | 바다출판사 
  .. 여기 저기서 그분의 사진을 접하다가 가까이 두고 보려고 구입했습니다.

-
거창고 아이들의 직업을 찾는 위대한 질문, 강현정,전성은 공저 | 메디치미디어 
  .. 베이비트리 덕분에 읽었고, 책을 읽으면서 좀 불편했습니다.
  .. 후기를 쓰려고 하였으나, 그 불편함을 표현하기 쉽지 않아서 포기 했습니다.

-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조선미,김영훈,정윤경 등저 | 북하우스

- 조정래 대하소설 3부작 한강 1~10, 조정래 저 | 해냄 
  .. 수년간 새해 목표 중 하나 였는데, 드디어 읽었습니다. 그것도 단지 내 도서관에서 빌려서.
  .. 이승만 - 박정희 - 전두환 정권 시대의 이야기 입니다. 정말 대단한 소설이죠.
  .. 많은 시간이 흘렀지만, 대한민국은 그때나 지금이나 별로 변하지 않은 듯 하여 씁쓸합니다.

- 나오미와 가나코, 오쿠다 히데오 저/ 김해용 역 | 예담 | 원서 : ナオミとカナコ 
  .. 오쿠다 히데오의 책이라 무조건 구입한 것이었는데, 정말 빠른 속도로 읽었습니다.
  .. 다만 얼핏 본 "반전"이라는 단어에 스스로 갇혀서 엉뚱한 방향으로 설정해 책을 제대로 만끽하지 못한 아쉬움 있네요.


2015년 상반기는 "한강"을 읽었다는 것이 가장 뿌듯 합니다.
1년에 50권 읽기가 목표인데, "한강" 덕택에 상반기는 가뿐하게 초과 달성입니다.
베스트셀러나 지인들이 추천 해 주는 책을 주로 읽는데,
여기에서 추천 해 주시면 하반기 책 읽기에 많은 도움이 될 듯 합니다.
추천 도서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42 [책읽는부모] [부모가 되는 시간] - 난 행복할까? [1] 난엄마다 2015-08-26 2828
341 [책읽는부모]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너에게, 세상 모든 것을 느끼고 즐기렴 [2] kulash 2015-08-24 3379
340 [책읽는부모] 달을 삼킨 코뿔소, 그 깊이를 알 수 없는 슬픔을 느끼며. [3] kulash 2015-08-23 3540
339 [책읽는부모] 우리 아가들~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4] kulash 2015-08-22 4373
33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아이가 되어줘서- 을 읽고 [3] 하륜하준이네 2015-08-20 2586
337 [책읽는부모] <고마워 , 내 아이가 되어줘서>를 읽고 [6] puumm 2015-08-18 3484
336 [책읽는부모] 넘어져도 다시 일어서는 아이 : 돕고 사세 imagefile [6] 강모씨 2015-08-18 3167
335 [책읽는부모] 당신의 가슴은 뛰고 있는가? [10] 난엄마다 2015-08-18 2866
334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6기 시작에 즈음하여~ [11] puumm 2015-08-04 2999
333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함께 놀 또래만 있다면 [2] 난엄마다 2015-07-22 2692
332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우리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하륜하준이네 2015-07-21 2961
331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아빠가 지은 놀이터 imagefile [10] boyoungpark 2015-07-20 7373
330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우리 아이 놀이터는 집 앞 내성천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5-07-20 5302
329 [책읽는부모] [이벤트 응모] 우리 가족의 놀이터 imagefile [2] manicure99 2015-07-20 5272
328 [책읽는부모] (이벤트응모) 우리 아이 신나는 놀이터 imagefile [4] puumm 2015-07-19 6110
327 [책읽는부모] 잠실동 사람들을 읽고... imagefile [1] wonibros 2015-07-02 3614
326 [책읽는부모] 상반기를 보내며... [3] 푸르메 2015-06-29 3260
325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상반기 결산 [3] satimetta 2015-06-24 3327
324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큰오색딱따구리의 육아일기 imagefile [6] 윤영희 2015-06-23 4404
»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2015 상반기 결산 [17] 강모씨 2015-06-21 30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