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의 책을 받아 들고는 참 행복했습니다.
뇌가 살짝 피곤했던 6월의 책 <스마트 브레인> 이후
도착한 <아이들>은 페이지 수도, 내용도 휴식 같은 책이었습니다.
게다가 아이를 위한 동화책 까지!!!
세심하게 신경 써 주신 베이비트리 관리자님께 감사드립니다.
 
저희 부모님은 특히나 친정엄마는 부드럽고 인자함의 반대편에 계신 분이셨습니다.
어릴적 엄마는 "무서운 사람"이었습니다. ^^"
 
잘못을 하면 조용히 타이르기는 커녕 크게 나무라시고, 매도 자주 드셨죠.
지금 이 시점에서 엄마를 탓하자는게 아닙니다.
그런 엄마 밑에서 크다 보니, '부드럽고 인자한 어른'을 꿈꾸게 되었습니다.
 
아이가 잘못을 해도 조용한 목소리로 부드럽게 타이르는 어른.
조용히 아이 말에 귀 기울여 주고, 아이와 공감 해 주는 어른.
 
하지만, 막상 어른이 되어서는 아이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지 몰랐고,
엄마가 되어서는 저도 모르게 소리부터 지르는 일이 많았습니다.
이름도 어려운 야누슈 코르착은 제가 어릴적 꿈꾸던 어른, 바로 이상형의 어른이었습니다.
 
<아이들은 정직합니다. 아무 대답도 하지 않고 있을 때도 아이는 대답하고 있습니다.
 사실은 얘기할 수 없지만 거짓말을 하고 싶지도 않기 때문에 대답하지 않는 것입니다.
 우연히 알게 된 아주 놀라운 사실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그것은, 침묵은 때때로 정직함을 표현하는 아누 좋은 방법이라는 것입니다>
 
<'내 아이'라고 당신은 말합니다.
 아이가 뱃속에 있다고 이렇게 말할 권리가 있습니까?
 -중략-
 '내 아이'?
 아닙니다. 수개월의 임신기간이나 아니면 출산과정에라도,
 아이는 당신의 것이 아닙니다>
 
<아이들을 대할 때 나는 두 가지 감정을 느낍니다.
 지금의 모습에 대한 사랑과
 앞으로의 모습에 대한 존경.>
 
나는 지금 아이를 대할때 어떤 감정을 느끼는지...
곰곰 생각 해봐야 겠습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82 [책읽는부모] 인사 드려요 [10] selbi 2012-10-18 6035
381 [책읽는부모] [붕어빵 형제] 후기 imagefile [3] 푸르메 2013-09-17 6029
380 [책읽는부모] (8기응모) 꽃을 좋아하는 아이 imagefile [1] 자두보보 2016-04-15 6027
379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을 읽고~ [2] oodsky 2012-07-02 6024
378 [책읽는부모] 두려움없이 엄마되기 - 어쩜 그러세요? [4] 분홍구름 2012-03-14 6021
377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정리하기 imagefile [7] 양선아 2014-09-26 6012
376 [책읽는부모]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며 & 다짐은 계속 진행중 [1] lizzyikim 2012-12-22 6009
375 [책읽는부모] 사랑에 관한 탐구 그리고 사랑 이야기 imagefile 양선아 2013-10-18 6009
374 [책읽는부모] 두번째 책 도착!! [3] mosuyoung 2012-07-11 6007
373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 영혼이 강한 부모 [8] 난엄마다 2013-08-20 5988
372 [책읽는부모] <진정한 일곱 살>앞니가 빠지기 시작한 일곱 살을 위한 최고의 선물. imagefile [5] 강모씨 2016-10-30 5985
371 [책읽는부모] [다짐] 작심삼일 열번이면, 한달~! imagefile [2] 새잎 2012-09-26 5980
370 [책읽는부모] 무라카미 하루키를 좋아하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3-07-15 5978
369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아이의 회복 탄력성> 뒤늦은 독후감... [1] blue029 2012-09-04 5974
368 [책읽는부모] [책 속의 한 줄] 열심히 하고 연연해하지 않기 [6] 양선아 2014-02-11 5947
367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큰오색딱따구리의 육아일기 imagefile [6] 윤영희 2015-06-23 5944
» [책읽는부모] <야누슈 코르착의 아이들> 어릴적 이상형을 이제야 만났네 [1] 강모씨 2012-08-04 5943
365 [책읽는부모] <무엇이 이나라 학생들을 똑똑하게 만드는가(아만다 리플리)>후기 올립니다 [1] fjrql 2014-05-14 5939
364 [책읽는부모] 정유정의 소설 <28> 박진감 넘치네 [10] 양선아 2013-10-08 5934
363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저부터 해볼까요. [2] oodsky 2012-05-22 592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