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은 책을 다 읽고,

후기를 올리면서 책을 옆에 두고,

마음에 두었던 부분을 다시 들춰 보면서 글을 쓰는데,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는 대여중인 관계로 ...

기억을 더듬어 몇자 적습니다.

 

21254157.jpg

표지를 보면서 당연히 작가(엄마)와 아들의 사진이라고 생각했고,

'이렇게 이쁜 엄마가 좋은 책까지 쓰다니...'하면서 살짝 샘이 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건 표지 모델이었을뿐.

작가는 전혀 상관없는 남자 더군요. ^^" 

 

작가 자신도 아들을 키우며, 상담이나 강의 경험이 많습니다.

어느 중학교에서 아들과 아빠들을 모아 놓고 강의를 했답니다. (우리나라에 이런 강의 가능할까요?)

참 어색한 분위기였는데... 이렇게 질문을 했답니다.

. 소변 보다가 변기에 흘린다고 엄마한테 혼난 경험이 있는 학생은? (일부 손을 든다)

. 아빠가 소변 보다가 변기에 흘린다고 엄마한테 혼나는 것을 본적이 있는 학생은? (일부 손을 든다)

. 나는 나중에 커서 소변 흘린다고 아내한테 혼나는 일 따위는 없을거라고 자신하는 학생은?

  (대부분의 학생이 손을 든다. 이것을 본 대부분의 아빠가 크게 웃는다)

 

책을 내용을 짧게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 말은 적게 하라 (잔소리 하지 마라, 해 봐야 소용없다)

. 질문을 했으면 일단 기다려라. 설령 대답을 듣기까지 며칠이 걸린다 하더라도.

. 엄마가 사랑하고 있음을 인지시켜라. 싫어해도 애정표현은 능력껏 잘!

. 재미있는 엄마가 되자!

. 범죄율, 자살율 통계 따위는 잊어라. 내 아들만 봐라.

. 청소년기의 범죄(?)의 대부분(97%이상?)는 그냥 바보짓이다. 장차 범죄자로 클 가능성은 거의 없다.

. 하지만, 잘못을 했다면 단호하고 냉정하게 대처하라. (과잉보호는 오히려 아이를 나쁘게 만든다)

 

요새 방구 뀌는 척을 하고 엄마한테 냄새 맡아 보라는 개똥이의 요구에

기꺼이, 즐겁게 응하고 있습니다.

"킁킁킁킁... 어휴~ 이게 무슨 냄새야!!!" 왕 오버 하면서 말이죠.

심지어 아침 출근 인사도 .. "개똥아~ 엄마 바바바. 뿌~~~~웅" 그렇게요. :)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2 [책읽는부모] 정유정의 소설 <28> 박진감 넘치네 [10] 양선아 2013-10-08 5639
361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 할 때]-꿈꾸는 엄마가 좋아요 [4] selbi 2012-12-31 5638
360 [책읽는부모] '스티브 잡스'를 읽고 [7] 난엄마다 2013-08-21 5637
359 [책읽는부모] 우리 아가들~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4] kulash 2015-08-22 5630
358 [책읽는부모] 기다림의 미학.. 그 어려움 [4] guibadr 2012-05-08 5627
357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큰오색딱따구리의 육아일기 imagefile [6] 윤영희 2015-06-23 5618
356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 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아직은 어렵지만... imagefile mosuyoung 2013-02-01 5605
355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그림책] 네모 네모 빼꼼! 후기 imagefile [1] cider9 2013-10-15 5594
354 [책읽는부모] [아이책 후기] 너무 예쁜 동시집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6] cider9 2013-08-22 5589
353 [책읽는부모] [문어목욕탕]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23 5587
352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624beatles 2012-04-03 5586
351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imagefile [1] fjrql 2013-08-26 5579
350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를 읽고... 그리고 그 밖의 소소한 이야기들 [1] jsbyul 2012-10-02 5579
» [책읽는부모]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 도전! 재미있는 엄마 imagefile [7] 강모씨 2013-01-30 5574
348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는 결국 생활두뇌! [2] btmind 2012-05-27 5572
347 [책읽는부모] 33년째 연애중..그리고 5년째 연애중 [5] ahrghk2334 2012-12-05 5567
346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을 읽고 corean2 2012-06-30 5562
345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을 읽고.. [11] cider9 2012-10-26 5552
344 [책읽는부모] 다양한 뇌유형만큼 모두 다르게 행복하게 관계맺고 사는 법을 고민합니다^^ [2] 624beatles 2012-06-08 5550
343 [책읽는부모] 선생님. 나빠요.... zizing 2012-05-18 554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