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받은 책은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리처드 거버 지음) 입니다. 제목처럼 학교에 관한 이야기 인데요. 저 어릴 적 ‘80년대 아이들이 70년대 교실에서 60년대 책걸상으로 공부한다’ 던 말이 생각났습니다. (비유가 정확한지는 모르겠지만 대강 그런 내용이었던 것 같습니다.)


 맞는 말이죠. 제가 학교 다닐 때를 생각해 봐도 그렇구요. 아직 학부형은 아니지만, 우리 아이들이 다닐 학교도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냥 가르침을 받는 데로 칭찬받는 어린이, 좋은 어린이, 착한 어린이가 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학교를 졸업한지 한참이나 지난 요즘 내가 그때 뭘 배웠나 생각해보면 사회에서 중요시 하는 가치나 기준들이 나라마다 참 다양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지금 내가 생각하고 있는 가치나 기준들이 과연 타당한 것인가 하는 생각도 들고요. 그냥 주입식으로 중요하다고 반복된 것을 내 것이라고 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책에서 지은이는 미래의 변화를 위해 두 가지 핵심 질문을 던지라고 합니다. 첫째, 우리는 어떠한 종류의 미래를 위해 우리 아이들을 준비시키고 있는가? 둘째, 미래의 도전 과제들에 대처 할 수 있으려면, 우리 아이들은 어떠한 인간 존재, 시민, 개인이 되어야 하는가?
 다양하고 고유한 아이들의 능력은 무시한 채 특정한 유형의 능력만 요구하는 학교 교육은 결국 또 과거로 흐를 수 밖에 없습니다. 사실 지은이가 근무했던 초등학교를 변화시키는 과정을 읽으면서 좀 놀랐는데요, 주어진 환경을 불평만 했지 그것을 직접 바꿀 수 있다는 생각은 못했는데, 그것 역시 변명일 뿐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그러기 위해서는 교사, 아이들, 학부모, 지역사회의 역할이 모두 중요했습니다. 그들은 ‘어떻게 하면 우리 학교를 디즈니랜드로 바꿀 수 있을까? 등과 같은 다소 황당한 질문을 던지며(저는 처음 이것을 읽고 말도 안돼는 비유라고 생각했습니다.) 자유롭게 의견을 내고 전략을 개발합니다. 특히 아이들이 자기 주변의 세상에 대해 이해할 수 있도록 진짜 어른의 세계에서 자신이 배운 것들을 이용하도록 학교를 도시화한 그랜지 타운 프로젝트는 참 인상적이었습니다.
 

 사실 초등 6학년부터 입시를 시작한다고 할 만큼 교육열이 높은 한국에서 과연 가능할까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역시 그 높은 교육열 속에서 살아온 사람으로써 과연 그것이 정말 아이를 위한 것인가 하는 질문에 회의가 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어쩌면 방법을 몰라 답답해 하면서도 따라가는 걸 수도있구요. 아마 아래 인용한 지은이의 말이 하나의 대안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여러 면에서, 교육은 세상의 축소판이다. 우리 모두는 상황이 여의치 않다는 사실을 알고 있고, 다양한 분파가 다양한 방식으로 다양한 방향을 모색하고 있다. 우리는 이미 시도되고 시험되고 효과가 있었던 방식들에 너무 자주 의존한다. 하지만 하늘이 열린 이래 인간을 정의했던 것은 인간의 창조할 수 있는 능력, 사고와 행동과 관습을 발전시킬 수 있는 능력, 앞으로 살아갈 세상을 만들 수 있는 능력이었다.

 

 

[아이책 후기] 네모 네모 빼꼼!

 

이번에 받은 그림책은 책에 구멍이 뿅뿅나 있습니다.

다름이 아니라 창문인데요.. 창문 너머 보이는 햇님, 달님, 구름, 별님을

재밌게 묘사하고 있네요.

책장을 넘기다가 창문 사이로 손가락도 넣어보고

까꿍놀이도 하니 아이가 참 좋아하네요.~

aa.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2 [책읽는부모] '스티브 잡스'를 읽고 [7] 난엄마다 2013-08-21 5627
361 [책읽는부모] 정유정의 소설 <28> 박진감 넘치네 [10] 양선아 2013-10-08 5625
360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 할 때]-꿈꾸는 엄마가 좋아요 [4] selbi 2012-12-31 5624
359 [책읽는부모] 기다림의 미학.. 그 어려움 [4] guibadr 2012-05-08 5618
358 [책읽는부모] 우리 아가들~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4] kulash 2015-08-22 5609
357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큰오색딱따구리의 육아일기 imagefile [6] 윤영희 2015-06-23 5605
356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 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아직은 어렵지만... imagefile mosuyoung 2013-02-01 5591
»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그림책] 네모 네모 빼꼼! 후기 imagefile [1] cider9 2013-10-15 5583
354 [책읽는부모] [아이책 후기] 너무 예쁜 동시집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6] cider9 2013-08-22 5578
353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624beatles 2012-04-03 5567
352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를 읽고... 그리고 그 밖의 소소한 이야기들 [1] jsbyul 2012-10-02 5565
351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imagefile [1] fjrql 2013-08-26 5564
350 [책읽는부모]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 도전! 재미있는 엄마 imagefile [7] 강모씨 2013-01-30 5561
349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는 결국 생활두뇌! [2] btmind 2012-05-27 5558
348 [책읽는부모] 33년째 연애중..그리고 5년째 연애중 [5] ahrghk2334 2012-12-05 5550
347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을 읽고 corean2 2012-06-30 5548
346 [책읽는부모] [문어목욕탕]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23 5542
345 [책읽는부모] 다양한 뇌유형만큼 모두 다르게 행복하게 관계맺고 사는 법을 고민합니다^^ [2] 624beatles 2012-06-08 5537
344 [책읽는부모] 선생님. 나빠요.... zizing 2012-05-18 5536
343 [책읽는부모] 엄마도 사람이니까~ imagefile [5] 분홍구름 2012-12-04 553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