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라고들 하죠...

베이비트리 독자 여러분들은 육아서와 그림책 말고 어떤 책들 읽으세요?

저는 지난주에 집앞 도서 대여점에 우연히 들렀다가

요즘 베스트셀러라는 정유정의 <28>을 빌렸습니다.

 

기사 마감한다고 읽지 못하다 기사 마감도 하고

어제 모처럼 여유가 생겨 <28>을 읽게 됐는데요.

와우~ 그 박진감이 장난 아니더군요.

밤잠 설쳐가며 오랜만에 소설을 재밌게 읽었습니다.

 

생명 존중 사상을 잃어버린 세계에서 일어나는 원인 모를 전염병,

전염병이 발생하자 한 도시에 무자비한 계엄선포령을 내려

무작정 개들을 집단 사살하고 시민들에게 폭력을 휘드르는 국가,

국가의 폭력 속에서 질서와 도덕은 무시되고

사람들끼리, 또 동물과 사람들끼리 사이에 벌어지는 혈투.

부모와 자식간의 관계에서 벌어지는 상처가

한 인간을 어떻게 파괴시키는지도 보여줍니다.

정말 지옥이 따로 없더군요.

직면하고 싶지 않은 현실을 목도하는 기분이었습니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고등학생 신분이었고,

글 솜씨가 제법 있었지만 부모님의 반대로 간호사가 된 지은이는

간호사의 경험, 남편이 119구조대여서 들었을 법한 간접적 경험,

또 돼지 구제역 처리 과정이나 신종 플루 발생때 우리 사회에서 일어났던 여러 가지 일들을

잘 버무려 또 다른 이야기를 풀어내더군요.

재밌게 읽었습니다.

 

특히 개의 관점에서 사람을 바라보고 다른 개를 바라보는 부분도 흥미진진했습니다.

동물의 마음을 이렇게도 잘 읽을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퇴근 하기전 끄적끄적 한번 적어봅니다.

베이비트리 독자분에게 말을 걸어봅니다. ^^

 

가을이 깊어가는데,

재밌는 책들 읽으시면 같이 공유해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1951/d78/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62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 할 때]-꿈꾸는 엄마가 좋아요 [4] selbi 2012-12-31 5642
361 [책읽는부모] '스티브 잡스'를 읽고 [7] 난엄마다 2013-08-21 5642
» [책읽는부모] 정유정의 소설 <28> 박진감 넘치네 [10] 양선아 2013-10-08 5641
359 [책읽는부모] 우리 아가들~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imagefile [4] kulash 2015-08-22 5635
358 [책읽는부모] 기다림의 미학.. 그 어려움 [4] guibadr 2012-05-08 5630
357 [책읽는부모] [함께 책읽기 프로젝트] 큰오색딱따구리의 육아일기 imagefile [6] 윤영희 2015-06-23 5619
356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 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아직은 어렵지만... imagefile mosuyoung 2013-02-01 5611
355 [책읽는부모] [문어목욕탕]을 읽고 imagefile 고려교장 2018-10-23 5602
354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그림책] 네모 네모 빼꼼! 후기 imagefile [1] cider9 2013-10-15 5599
353 [책읽는부모] 두려움 없이 엄마되기^^ 624beatles 2012-04-03 5593
352 [책읽는부모] [아이책 후기] 너무 예쁜 동시집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6] cider9 2013-08-22 5593
351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 날> imagefile [1] fjrql 2013-08-26 5581
350 [책읽는부모] <대한민국 부모>를 읽고... 그리고 그 밖의 소소한 이야기들 [1] jsbyul 2012-10-02 5581
349 [책읽는부모]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 도전! 재미있는 엄마 imagefile [7] 강모씨 2013-01-30 5579
348 [책읽는부모] 아이의 공부두뇌는 결국 생활두뇌! [2] btmind 2012-05-27 5575
347 [책읽는부모] 33년째 연애중..그리고 5년째 연애중 [5] ahrghk2334 2012-12-05 5574
346 [책읽는부모] 스마트 브레인을 읽고 corean2 2012-06-30 5565
345 [책읽는부모] 선생님. 나빠요.... zizing 2012-05-18 5556
344 [책읽는부모] '오래된 미래 전통 육아의 비밀'을 읽고.. [11] cider9 2012-10-26 5556
343 [책읽는부모] 다양한 뇌유형만큼 모두 다르게 행복하게 관계맺고 사는 법을 고민합니다^^ [2] 624beatles 2012-06-08 555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