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시집 <꼼짝마, 소도둑!>,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2권을 받았으나 개똥이는 통~ 관심이 없었습니다.

 

나도 읽고, 녀석도 읽게 할 좋은 방법이 없을까?
고민하다가 녀석에게 제안을 했습니다.

. 엄마가 동시집을 읽을까 하는데, 같이 읽어 볼래?
. 음... 별로예요.
. 봐봐 글자도 별로 없어.
. 음...
. 순서대로 읽을 필요도 없고 넘기다가 네가 맘에 드는게 있으면 소리내서 읽어줘
. 그럴까요?

 

도서_동시_꼼짝마.jpg

- 설화를 바탕으로 한 동시집 <꼼짝마, 소도둑!>

 

아이가 흥미를 가질만한 것으로 골라 읽었던 <꼼짝마, 소도둑!>은 설화가 대한, 그 시절에 대한 이해가 어느 정도 되어야 하는데 아이에게는 쉽지 않아 보였고, 살짝 거부감이 드는 부분도 없지 않았습니다.

 

도서_동시_빵점.jpg

- 아이가 고른 <빵점에도 이유가 다 있다>

 

도서_동시_빵점2.jpg

- 녀석에게 제안하기 좋았던 몇 글자 안되는 시 한편.

 

도서_동시_빵점1.jpg

- 한 쪽을 초과하지 않는 시만 골라 읽었던.

 

제가 먼저 시를 골라 읽었습니다.
개똥이는 경청했고, 이해가 안되는 부분은 질문도 했습니다.

다음은 개똥이 차례.
녀석은 제일 글자가 제일 적은 시를 골라 소리 내어 읽고 엄마를 독촉 했습니다.

 

그렇게 시를 읽는 동안
별하나에 追憶(추억)과
별하나에 사랑과
...
별하나에 詩(시)와
별하나에 어머니、어머니、

가 맴돌았습니다.

각자 한권의 절반 이상을 읽었을 무렵 남편이 교체 투입되었습니다.
남편이 제가 넘긴 시집에서 한편 골라 읽으려니 개똥이가 항의 합니다.
"그건 아까 엄마가 읽어 주셨어요. 딴거 고르세요~"

남편과 아이는 한참 동안 시 한편을 주거니 받거니 소리 내어 읽더니 완독은 아니어도 거의 다 읽고 서로 뿌듯 해 했습니다.

 

앞으로 동시집은 이렇게 읽으면 좋을 듯 합니다.
다음에는 3권을 준비해야 겠습니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2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2기] 딩동거미 imagefile 아침 2017-11-28 2209
127 [건강] 아들의 알레르기 검사 결과가 나왔어요~ [4] 아침 2018-02-27 2208
126 [건강] 미세먼지꽃가루로부터가족을지키는방법'굿바이아토피교실'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4-07 2207
125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2204
124 [책읽는부모] [엄마의 독서]를 읽고 [3] 푸르메 2018-05-13 2204
123 [건강] 양선아 기자님 체력키우기 글에 자극받아서 imagefile [4] 아침 2018-07-17 2199
122 [자유글] 아직 수욜.. qowp32 2017-09-27 2190
121 [자유글] 빨래 전쟁 [5] 아침 2018-01-29 2182
120 [자유글] 아이들과 전철로 먼길 다녀오며..^^ [2] 아침 2017-11-08 2179
119 [자유글] [시쓰는엄마] 또 먹고 싶어 [5] 난엄마다 2017-06-14 2179
11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0기 지원해봐요! :) eyesaram84 2017-01-31 2176
117 [자유글] 에규.. bupaman 2017-03-17 2175
116 [자유글] [시쓰는엄마] 욕심 난엄마다 2017-02-15 2175
115 [가족] 공연 소개 [치고 받고 놀래] 푸르메 2017-02-06 2174
114 [자유글] 아침부터 삼겹살 구웠습니다 ㅎ [1] bupaman 2017-03-21 2170
113 [자유글] 자유시간과 이너피스 imagefile 아침 2018-05-17 2168
112 [자유글] 알레르기와 채식식빵 imagefile [4] 아침 2018-05-11 2168
111 [자유글] 계절이 바뀌고 있음을 imagefile [4] 아침 2018-08-28 2165
110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2기 신청합니다. kolmani 2017-10-16 2164
» [책읽는부모] <빵점에도 다 이유가 있다> 너 한편, 나 한편 imagefile [2] 강모씨 2018-02-28 2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