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한 아이를 입양해서 입양가족이 된 엄마입니다. 보육시설에서 봉사하다 만난 제 아이는 보육원의 가장 구석진 침대에 있던 순둥이였습니다. 아기를 키워본 엄마들은 잘 알 것입니다. 생후 1년이 되기까지는 타고난 면역력으로 병원 갈 일이 별로 없다는 것을요. 그러나 보육원에서 자라는 아기들은 여러 사람이 돌보기 때문에 방 안에 늘 감기약 병이 쪼르륵 세워져 있곤 했습니다. 어느 날은 아기침대 하나가 텅 비어있더라고요. 기관지염으로 입원했다고 했습니다. 제 마음도 텅 빈 것 같았던 그날, 입원한 아기가 훗날 제 아이가 될 줄 짐작하지 못했습니다.

 

그 아기는 너무 순해서 어른들의 손길이 잘 닿지 않았지요. 또래 아기들이 낯가림을 시작할 무렵에도 애착 형성 기회를 얻지 못해 누구에게나 잘 안겼습니다. 입양할 당시 아무 저항 없이 제 품에 덥석 안겨 집으로 왔던 아이를 생각하면 지금도 가슴 한구석이 뻐근합니다.

 

 

입양해서 평범하게 살면 그만인 입양부모들이 왜 입양법 문제에 나서냐고요? '내 아이가 될 수도 있었던 시설의 수많은 아이들의 눈망울이 가슴에 박혀서'입니다. 입양부모라면 누구나 해보는 아찔한 상상이 있습니다. 자칫 내 아이가 입양되지 않았다면, 시설에서 자라 만 18세에 몇백만원의 자립금만 들고 홀로 세상으로 나가는 상상이요.

  다엘과나.jpg

  <입양 후 찍은 돌 사진>

 

남인순 의원의 입양법 개정안은, 많은 아이들이 시설에 방치되는 우리의 현실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이 법안을 만든 사람들은 고아수출국이라는 말에는 부끄러워하면서, 시설에서 많은 아이들이 가족 없이 자라는 현실은 부끄러워하지 않습니다. 그들의 주장대로 미혼모가 아이를 잘 키울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너무나 중요합니다. 그에 따른 법적 조치와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라는 것은 우리 입양부모들의 주장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미혼모 인권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이끌어내기 위해 입양법을 까다롭게 개정한다는 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요? 낳은 이가 양육을 포기하여 시설에서 하루하루 커가는 아이들의 인권은요? 이미 2011년에 개정된 입양법 때문에 입양률은 크게 줄어들고 있습니다.

 

우리는 청원합니다. 남인순 의원의 입양법 개정안을 철회하고 제대로 된 TF를 꾸릴 수 있게 해 달라고요. 입양인, 입양부모 등 당사자들이 법 개정의 테이블에 함께 앉아 아이들의 미래를 논할 수 있게 해달라고 요청합니다.  

모든 아이는 우리 아이라고 믿는 입양부모들의 간절한 마음으로 국민 여러분께도 청원 동참을 호소합니다. 시설에서 자라는 아이들의 소리 없는 외침을 들어주세요!

 

아래의 청와대 국민청원에 클릭 후 동의 꾹 눌러주시길 부탁드리며...

"입양을 가로막는 입양법 개정안" 철회를 위해 국민청원 동참을 호소합니다!

 

http://www1.president.go.kr/petitions/170330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정은주
딸이 뇌종양으로 숨진 후 다시 비혼이 되었다. 이후 아들을 입양하여 달콤쌉싸름한 육아 중이다. 공교육 교사를 그만두고 지금은 시민단체 '사전의료의향서 실천모임'의 상담원이자 웰다잉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일산지역의 입양가족 모임에서 우리 사회의 입양편견을 없애기 위한 공부를 하고 있으며 초등 대안학교에 다니는 아들과 함께 대안교육 현장의 진한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이메일 : juin999@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art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77981/c8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68 [나들이] '구름빵' 보고 구름빵 먹고 구름빵이랑 자요 imagefile [4] yahori 2012-01-17 18199
3267 아차하면 미끌…'스트레칭'하고 나오셨나요 imagefile babytree 2010-12-21 18020
3266 [자유글] 이빨요정이 필요해 imagefile [6] yahori 2015-03-11 17967
3265 여름 과일 잘 먹으면 최고 보약 imagefile 양선아 2010-06-26 17935
3264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2 -개미 imagefile [6] 황쌤의 책놀이 2014-03-12 17925
3263 [자유글] 예방접종, 보건소 공짜 imagefile nellja 2010-08-12 17924
3262 처지고 삐져나온 뱃살, 걷기 운동이 최고!~ imagefile babytree 2010-08-31 17880
3261 [요리] ‘동네부엌’서 배운 봄나들이 도시락 레시피 imagefile babytree 2010-04-15 17868
3260 [자유글] 아이돌보미 지원 축소…맞벌이부부 ‘한숨’ [한겨레 3월31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7852
3259 [요리] 사과야 토마토야? 대저짭짤이토마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2-04-19 17802
3258 [자유글] 육아지수 `양'..."엄마 아빠 공부하세욧!"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17764
3257 딸한테 ‘빼빼로데이’가 뭔지 아냐고 물었더니…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1-11-10 17715
3256 엄마와 딸, 제주 할망 품에 안겨 ‘치유’ imagefile babytree 2010-09-14 17700
3255 [자유글] 두살 미만 아이, 감기약 함부로 먹였다간 imagefile 김미영 2010-04-21 17587
3254 [자유글] ‘엄마표 주방놀이’ 만들어줬어요 image posada 2010-11-03 17585
3253 ‘억지 땀’ 내지 말고 아기랑 함께 ‘산뜻하게’ imagefile 양선아 2010-08-10 17473
3252 [가족] 육아휴직한 아빠에 대한 다양한 반응 imagefile [10] 박상민 2013-04-08 17212
3251 [자유글] 유치원비 5년 동안 36%나 올라…학부모 ‘허리 휜다’ imagefile babytree 2011-07-19 17122
3250 [요리] 김장 잔치로 색다른 요리 해볼까 image hanispecial 2011-11-18 17055
3249 [직장맘] 두 아이 직장맘 10년차, 직장 그만둬야 할까요 imagefile babytree 2011-08-23 169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