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살 딸, 4살 아들 키우고 있는 직장 여성입니다.

뭐들 제대로 하는게 없습니다.

회사 일도 그렇고, 집안 살림도 그렇고, 육아도 그렇고,,,

시간 없다, 힘들다는 핑계로 그냥 대충 대충 하고 있습니다.

대충 해도 시간 없고 힘듭니다.ㅋㅋ

퇴근하고 아이들한테 책은 꼭 읽어주고 싶은데 그것마저 매일 할 수 없어

늘 죄책감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내 자식인데 힘들다는 생각을 하면 죄 짓는것 같고....

이런 저런 생각이 많습니다.

퇴근하고 들어 오는 남편한테 힘들다고 투덜거립니다.

그리고 잠 자리에 누워 생각합니다.

제대로 해준 것도 없는데 엄마를 찾아주는게 감사 하더라구요.

좀 더 크면 엄마를 찾을 일이 점점 줄어 들겠구나 하는 생각에 서글퍼지면서

제 현실을 긍정적으로 받아드리게 됩니다.  아주 잠깐은요...ㅋㅋ

아이 키우면서 못 해준다고 너무 죄책감에 시달리면 그로 인해 아이와 제가

스트레스를 받게 됨을 느낍니다.

완벽할 수 없으니 그냥 편하게 생각하고, 제가 할 수 있는만큼만 최선을 다하려고 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76 [자유글] 아랫입술 쪽쪽 빨던 첫째의 버릇이 문득 생각이 나서... [4] 아침 2018-01-24 2395
75 [자유글] 드디어 불금!!! [2] gnsl3562 2017-03-10 2395
74 [자유글] 둘째 유치원 합격했어요 ^^ imagefile [4] 아침 2017-12-04 2379
73 [자유글] 어설프지만, 엄마가 그려주는 색칠공부 ^^ imagefile [2] 아침 2017-12-13 2379
72 [자유글] 응급실에서.. 길고 무거웠던 하루 imagefile [5] 아침 2017-10-20 2374
71 [자유글] 드라마 볼게없어요 ㅠ [1] gnsl3562 2016-12-18 2371
70 [자유글] 벌써 건조해서 큰일이네요 ㅠㅠ poiu454 2016-10-12 2365
69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2357
68 [자유글] [엄마와 글쓰기] 육아와 알랭 드 보통 [1] 윤영희 2017-05-18 2340
67 [자유글] 쓰레기 줄이기. 지구에 내 흔적 적게 남기기. imagefile [2] 아침 2018-07-23 2335
66 [자유글] [시쓰는엄마] 배려 - 배려했다니까 [4] 난엄마다 2016-07-29 2329
65 [자유글] 9세 남아 개똥이의 디지털 세상 준비하기 imagefile [6] 강모씨 2018-01-21 2327
64 [자유글] '강아지똥' 다시 읽고 [4] 난엄마다 2018-08-10 2317
63 [자유글] 스승의날 김영란법에 가로막힌 9세 남아 개똥이 imagefile [6] 강모씨 2018-05-16 2315
62 [자유글] [시쓰는엄마] 그리움 난엄마다 2017-03-06 2311
61 [자유글] 어제 화이트데이였잖아요~~ [2] bupaman 2017-03-15 2297
60 [자유글] 간이의자라도 두어 앉게 해 주세요 [1] sybelle 2017-05-04 2271
59 [자유글] 남양주'굿바이아토피교실'11/23 오전11시 접수중~-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6-11-18 2265
58 [자유글] 푸른바다 전설 너무 재밌네요~ gnsl3562 2016-12-14 2253
57 [자유글] 아직 수욜.. qowp32 2017-09-27 224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