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란한 가을

자유글 조회수 7857 추천수 0 2012.09.12 07:58:03

연일 비가 오고,  찾아온 

맑은 가을 하늘이 눈이 부시다.

 

찬란한 가을...

낡은 그네, 시소, 미끄럼틀이 전부인 시골 놀이터에

아~하고 탄성이 터질만큼

눈이 부신 가을이 내려앉는다.

DSCN2127.JPG

 

 

놀이터에 가만히 앉아 모래를 쪼물쪼물 만지기만 했던 아이는

이제 어느새 뛰고, 넘어지고 뒹군다.

하늘만큼이나 아이의 꺄르르 웃음소리도 눈이 부시다.

  

어느새 떨어진 나무가지들을 태우는 아저씨덕분에 불구경도하고

서울에서는 상상도 못하는 풍경들이 펼쳐진다.

DSCN2145.JPG

 

뛰다 지치면 미끄럼틀 아래 그늘안에서

골똘히 자기놀이에 빠져있다.

엄마가 슬그머니 뒤에 가도,

'있쟎아.  이렇게 하는 거였대'라면서 내겐 보이지않는 친구에게 현빈이가 쫑알쫑알 속삭인다.

그 모습이 너무나 귀여워서, 그냥 뒤에서 조용히 몰래 훔쳐보고만 있다.


 

 

햇볕이 비치지않고, 비가 오는 날에도 전처럼 집에만 있지 않는다.

우비를 둘러쓰고, 놀이터 모래밭에서 뛰다가 엉덩방아 찍는 놀이를 수십번을 반복한다.

비옷이 펄럭펄럭이면서 뛰는 모습이라니

비가 오면, 비오는대로, 흐린날은 흐린대로

힘껏 뛴다.

 

DSCN2116.JPG  

사람이 뛸때 다리만 움직이는게 아니라,

온 몸이 뛰는구나를 현빈이를 보고 처음 느꼈다.

온 몸으로, 온 마음으로 아이들은 논다.

'그게 아이들의 놀이구나' 그 순간만큼에 아이의 즐거움은 어떤것도 깨지 못할것만 같다.

곁에서 나는... 새삼 신비로운 세계를 몰래 구경하는 느낌이다.

 

정말, 입을 앙다물고, 온 몸이, 온 마음이 뛰고, 구르고, 넘어진다.

빗물이 고인곳에서 나뭇가지로 낚시도 하고,

온몸으로 뛰면서 첨벙댄다.

아예 놀이터 모래밭에 벌러덩 눕기도 한다.

'현빈아 옷 다 빨아야된다. 얼른 일어나' 엄마다운 잔소리를 하다가도

DSCN2124.JPG 

저 꺄르르 웃는 웃음에는 당할 재간이 없다.

그래 놀아라. 놀아

발을 동동 구르고, 데굴데굴 구르면서 꺄르르 터지고 만다.

보는 나조차도 무언가 가득, 가득 차오르는 행복이다.

DSCN2121.JPG 

해질무렵에 그네에 앉아서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

그 꺄르르 넘치던 행복이, 마음속 깊이 고이 고이 쌓이고 있을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56 [자유글] [동물농장] [5] 난엄마다 2012-11-21 7985
1055 [자유글] 즐거운 설 명절 보내세요~ imagefile wonibros 2019-02-01 7984
1054 [자유글] 16인분 식사 준비와 설거지, 안해보셨음 말을 마세요 ㅜ.ㅜ imagefile [9] 꿈꾸는식물 2013-09-09 7936
1053 [자유글] 천가방 사용설명서 imagefile [9] 윤영희 2014-01-17 7904
1052 [자유글] [이벤트참여] 수다로 스트레스를 날려버려요~ baram29 2010-06-07 7895
1051 [자유글] 어린이 목욕용품서 발암물질 검출되었대요 yahori 2010-09-08 7894
1050 [자유글] 여자들만의 명절 imagefile [4] 윤영희 2015-03-13 7873
1049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풀벌레들의 작은 귀를 생각함 imagefile [5] 살구 2014-09-18 7871
» [자유글] 찬란한 가을 imagefile [5] 새잎 2012-09-12 7857
1047 [자유글] 발렌타이 데이날~ 임지선 기자 순산했답니다~ [5] 양선아 2012-02-14 7853
1046 [자유글] [코자요] 인내와 끈기로 버텨야 하는 수면교육 imagefile [4] corean2 2012-08-22 7843
1045 [자유글] 달팽이 칼슘제. imagefile [5] 나일맘 2012-06-11 7823
1044 [자유글] 발리에 전화 건 도지사 movie [2] yahori 2011-12-30 7811
1043 [자유글] 시골살이의 즐거움 imagefile [4] suhee2k 2013-08-29 7809
1042 [자유글] 학부모 상담 ‘색안경’ 끼지 마세요 imagefile songjh03 2010-07-16 7790
1041 [자유글] 봄소풍의 청일점 : 아빠들이 모르는 봄소풍의 즐거움 imagefile [2] 윤기혁 2016-05-22 7764
1040 [자유글] 유관순 자취를 따라.. imagefile wonibros 2019-03-04 7755
1039 [자유글] 피자는 누가 사야할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6-01-19 7737
1038 [자유글] 다섯살 꼬맹이들의 약속 imagefile [2] ahrghk2334 2012-10-10 7723
1037 [자유글] 아기의 직립보행을 기다리며 imagefile [1] anna1996 2012-07-04 771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