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아빠, 점퍼를 두고 왔어야지!!!        



따스한 봄날이지만 그늘을 지나거나 슈욱~하며 바람이 지날 때면 26개월이 된 둘째에겐 아직 바람막이가 필요다. 미세먼지 주의보가 없는 날이면 어김없이 바깥놀이를 가는 둘째의 어린이집 생활도 고려해 매일 봄 점퍼를 입힌다. 이때 가장 적은 에너지를 소모하며 논란 없이 입히는 방법은 아빠가 먼저 입고 아이 것 두 개를 제시하며 그중 하나를 녀석 고르게 하는 것이다.    


한데 요 며칠 녀석이 시비를(?) 건다.


하원 시간에 문 앞에서 기다리는 아빠를 보고는 “안녕(하세요.)”하거나 “아빠~” 하며 반가움을 전하는 대신 “아빠, 점퍼를 두고 왔어야지!”하며 훈계한다. 배웅하는 선생님과 제대로 인사를 나누지도 못할 만큼 크고 지속적인 훈계를 하는 통에 선생님과 얼렁뚱땅 인사하고 녀석을 안고서 도망치듯 자리를 피한다.     


다음날. 기특하게 어제의 일이 생각나 점퍼를 두고서 데리러 갔는데, “아빠, 점퍼를 입고 왔어야지.” 하는 것이 아닌가?

아휴~~ 이 변덕!!!


그렇게 하루 더 변덕을 보이자 아내에게 도움을 청한다. 아빠를 구박하는 아이의 모습에 신났는지, “내일은 가방에 점퍼를 넣어갈까” 하는 물음에 “그럼 가방을 두고 왔어야지!” 할 것이라 한다.

헉! 그럴 수도 있겠다. 어쩌나??


고민을 지나 번뇌하는 마음으로 가방에 점퍼를 넣고 어린이집에 갔는데,

나를 본 둘째는 아무런 말이 없다. 그저 내 손을 이끌고 놀이터로 향할뿐!


아~ 이건 뭐지 :-(        



#2

아빠, 할 수 있어!!!    



아홉 살 첫째는 사촌 언니 덕에 매니큐어의 세계를 알았고, 둘째는 언니 덕에 세 살이란 어린 나이에 미용의 세계에 입문했다.    

청출어람이라 했던가.    


아빠가 잠자리를 준비하던 시간. 뜬금없는 둘 매니큐어를 생해내큰소리로 외치기 시작했다.


“이거 발라주~, 엄마, 이거 발라주~”


엄마가 답이 없자 지나던 언니가 불쌍한 듯 쳐다보고는 “언니가 발라줄까?” 하며 다가선다. 뜻밖의 횡재를 한 둘째는 손가락, 발가락 스무 개를 뻗어 언니를 맞이한다.


먼저 왼손에 초록을 칠한 다음 오른손에 초록을 칠하자, 둘째는 발을 내밀며 분홍을 외쳤고, 언니는 피곤한 미소를 지으며 자리를 떠난다.


이 상황이 지켜보던 나를 발견한 둘째가 “아빠, 힘내! 할 수 있을 거야!!” 그런다.

헉! 이건 또 무슨 시추에이션이지. 나는 알 수 없는 거대한 에너지에 이끌둘째에게 다가갔고,

녀석의  작은 발가락에 더 작은 발톱을 매만지며 ‘어디를 발라야 하지?’ 하 고개 숙여 생각하는 사이


둘째의 손은 아빠 머리를 쓰다듬고 녀석의 목에서는 “아~ 우리 아빠” 라는 소리가 흘렀다!    


그렇게 혼을 뺏긴 아빠는 묵묵히 매니큐어를 발랐고, 목적을 달성한 둘째는 유유히 방으로 사라졌다.

언니랑 놀고 남은 장난감, 매니큐어 정리는 보기 좋게 아빠에게 양보하고서 말이다. :-(

0428-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96 [자유글] ‘욕쟁이’ 청소년도 말뜻 알고 나면 입에 담기 어렵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7 8941
1095 [자유글] 어느날 문득, 그대가 imagefile [13] anna8078 2017-01-06 8924
1094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얼굴 imagefile [3] 살구 2014-12-06 8914
1093 [자유글] [정보] 꼬마 버스 타요 운행 정보 확인할 수 있는 곳 image [2] 양선아 2014-03-28 8865
1092 [자유글] 좋은 글귀하나..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8854
1091 [자유글] <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 따라잡기 imagefile [10] 강모씨 2015-10-10 8848
1090 [자유글] 탁틴맘, 영화 ‘아이들’ 상영과 감독과의 대화에 초대합니다!(11월 4일) file minkim613 2011-10-26 8808
1089 [자유글] 엄마가 되고 싶다는 아들~ [6] sejk03 2011-12-22 8756
» [자유글] 밀당의 고수 : 알고도 당하는 둘째의 말솜씨 imagefile [6] 윤기혁 2016-04-30 8750
1087 [자유글] 아이의 갑작스런 수술, 그리고 병원 이야기 imagefile [15] 안정숙 2014-02-08 8730
1086 [자유글] 아들과 낭만에 대하여 imagefile [4] 새잎 2012-09-22 8715
1085 [자유글] 아랫층 주인장의 민폐를 어찌할까요 [8] guk8415 2012-01-18 8683
1084 [자유글] EBS다큐프라임 <아버지의 성> 남편하고 꼭 함께 보세요 imagefile [2] jenifferbae 2012-12-06 8681
1083 [자유글] 세뱃돈 봉투, 좀 더 이뻤으면 imagefile [5] 윤영희 2014-01-27 8676
1082 [자유글] 설이라... 설에 분주한 이 곳 imagefile [4] 난엄마다 2014-01-29 8661
1081 [자유글] 대안학교도 아닌데…다양한 수업에 지필고사 없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1 8649
1080 [자유글] 결코 가볍지 않았던 후두염 imagefile [10] 강모씨 2012-07-28 8609
1079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어른들의 실천, 미국의 안전 울타리 imagefile [6] pororo0308 2014-04-26 8587
1078 [자유글] 오랑우탄, 우리 친구 할까? imagefile [4] yahori 2015-12-18 8577
1077 [자유글] “엄마, 세월호 말이야... 요렇게 하면 되지 않아?” imagefile [3] anna8078 2014-05-14 856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