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읽는 엄마 - 얼굴

자유글 조회수 8796 추천수 0 2014.12.06 06:53:17

얼굴

                                         안상학

 

세상 모든 나무와 풀과 꽃은

그 얼굴 말고는 다른 얼굴이 없는 것처럼

늘 그 얼굴에 그 얼굴로 살아가는 것으로 보인다

 

나는 내 얼굴을 보지 않아도

내 얼굴이 내 얼굴이 아닌 떄가 많다는 것을 알고 있다

 

꽃은 어떤 나비가 와도 그 얼굴에 그 얼굴

나무는 어떤 새가 앉아도 그 얼굴에 그 얼굴

 

어쩔 때 나는 속없는 얼굴을 굴기도 하고

때로는 어떤 과장된 얼굴을 만들기도 한다

진짜 내 얼굴은 껍질 속에 뼈처럼 숨겨두기 일쑤다

 

내가 보기에 세상 모든 길짐승, 날짐승, 물짐승도

그저 별다른 얼굴 없다는 듯

늘 그렇고 그런 얼굴로 씩씩하게 살아가는데

나는, 아니래도 그런 것처럼, 그래도 아닌 것처럼

진짜 내 얼굴을 하지 않을 때가 많다

 

나는 오늘도

쪼그리고 앉아야만 볼 수 있는 꽃의 얼굴과

아주 오래 아득해야만 볼 수 있는

나무의 얼굴에 눈독을 들이며

제 얼굴로 사는 법을 배우는 중이다

 

  며칠 전, 많은 사람들 속에서 자꾸 불편해하며 어색한 표정으로 힘들어하는 내 마음을 알아차린 순간 속상했다. 제법 닳아졌다고 생각했는데 아직도 몸과 마음의 낯을 가리는 내가 마음에 안 든 것이다. 이런 내가 싫으니 자꾸 숨기려 억지로 웃는 얼굴을 만들어내고, 웃기게도 이 모습 또한 맘에 안 들어하고.. 어쩌라는 건지. 답은 있는 그대로의 나를 잘 관찰하고 인정하는 건데 쉽지가 않다. 다행히 이럴 땐 나를 돌아보는데 힘을 주는 아이의 얼굴이 있다. 아이는 놀때나, 잘 떄나, 울때나, 웃을 때나, 먹을 때나... 제 얼굴로 산다. 숨기는 것 없이 늘 그 얼굴에 그 얼굴로 살아간다. 마알갛고 깨끗한 아이 얼굴을 보면 절로 웃음이 나고, 잊고 있던 내 얼굴로 사는 법을 하나씩 천천히 배워나갈 용기가 생긴다. 오늘도 쪼그리고 앉아 아이 얼굴에 눈독을 들이며 내 얼굴로 사는 법을 배워나간다.

 

 DSC_022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96 [자유글] [시쓰는엄마] 다시 피어나리라 _ 세월호를 기억하는 다섯 번째 봄 난엄마다 2019-04-16 8839
1095 [자유글] 어느날 문득, 그대가 imagefile [13] anna8078 2017-01-06 8824
»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얼굴 imagefile [3] 살구 2014-12-06 8796
1093 [자유글] <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 따라잡기 imagefile [10] 강모씨 2015-10-10 8780
1092 [자유글] [정보] 꼬마 버스 타요 운행 정보 확인할 수 있는 곳 image [2] 양선아 2014-03-28 8770
1091 [자유글] 탁틴맘, 영화 ‘아이들’ 상영과 감독과의 대화에 초대합니다!(11월 4일) file minkim613 2011-10-26 8738
1090 [자유글] 좋은 글귀하나..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8724
1089 [자유글] 밀당의 고수 : 알고도 당하는 둘째의 말솜씨 imagefile [6] 윤기혁 2016-04-30 8674
1088 [자유글] 엄마가 되고 싶다는 아들~ [6] sejk03 2011-12-22 8657
1087 [자유글] 아이의 갑작스런 수술, 그리고 병원 이야기 imagefile [15] 안정숙 2014-02-08 8646
1086 [자유글] 아들과 낭만에 대하여 imagefile [4] 새잎 2012-09-22 8645
1085 [자유글] EBS다큐프라임 <아버지의 성> 남편하고 꼭 함께 보세요 imagefile [2] jenifferbae 2012-12-06 8612
1084 [자유글] 세뱃돈 봉투, 좀 더 이뻤으면 imagefile [5] 윤영희 2014-01-27 8599
1083 [자유글] 설이라... 설에 분주한 이 곳 imagefile [4] 난엄마다 2014-01-29 8579
1082 [자유글] 아랫층 주인장의 민폐를 어찌할까요 [8] guk8415 2012-01-18 8565
1081 [자유글] 대안학교도 아닌데…다양한 수업에 지필고사 없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1 8556
1080 [자유글] 결코 가볍지 않았던 후두염 imagefile [10] 강모씨 2012-07-28 8544
1079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어른들의 실천, 미국의 안전 울타리 imagefile [6] pororo0308 2014-04-26 8506
1078 [자유글] 오랑우탄, 우리 친구 할까? imagefile [4] yahori 2015-12-18 8486
1077 [자유글] “엄마, 세월호 말이야... 요렇게 하면 되지 않아?” imagefile [3] anna8078 2014-05-14 847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