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집 아줌마의 아들이 그린 세월호 구조도입니다.


또 낙서질이나 하고 있나 싶었는데 갑자기 들이밀면서


“엄마, 세월호에 형님들이 많이 있다고 하던데.... 요렇게 구하면 되지 않았을까?”


라고 되물어 왔답니다. 


엄마는 “글쎄 말이야... 아휴... ”라고 한숨밖에 짓지 못했대요. 


비록 우리 아이들의 영원한 벗, 졸라맨이 대거 등장하긴 하지만


아이가 오죽 답답했으면 구조도를 그렸을까요.


나름 생각을 많이 한 거 같아요. 



KakaoTalk_20140514_000142686.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96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얼굴 imagefile [3] 살구 2014-12-06 8783
1095 [자유글] 어느날 문득, 그대가 imagefile [13] anna8078 2017-01-06 8782
1094 [자유글] <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 따라잡기 imagefile [10] 강모씨 2015-10-10 8760
1093 [자유글] [정보] 꼬마 버스 타요 운행 정보 확인할 수 있는 곳 image [2] 양선아 2014-03-28 8749
1092 [자유글] 탁틴맘, 영화 ‘아이들’ 상영과 감독과의 대화에 초대합니다!(11월 4일) file minkim613 2011-10-26 8717
1091 [자유글] 좋은 글귀하나..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8697
1090 [자유글] [시쓰는엄마] 다시 피어나리라 _ 세월호를 기억하는 다섯 번째 봄 난엄마다 2019-04-16 8667
1089 [자유글] 밀당의 고수 : 알고도 당하는 둘째의 말솜씨 imagefile [6] 윤기혁 2016-04-30 8652
1088 [자유글] 엄마가 되고 싶다는 아들~ [6] sejk03 2011-12-22 8637
1087 [자유글] 아들과 낭만에 대하여 imagefile [4] 새잎 2012-09-22 8634
1086 [자유글] 아이의 갑작스런 수술, 그리고 병원 이야기 imagefile [15] 안정숙 2014-02-08 8626
1085 [자유글] 세뱃돈 봉투, 좀 더 이뻤으면 imagefile [5] 윤영희 2014-01-27 8589
1084 [자유글] EBS다큐프라임 <아버지의 성> 남편하고 꼭 함께 보세요 imagefile [2] jenifferbae 2012-12-06 8589
1083 [자유글] 설이라... 설에 분주한 이 곳 imagefile [4] 난엄마다 2014-01-29 8564
1082 [자유글] 아랫층 주인장의 민폐를 어찌할까요 [8] guk8415 2012-01-18 8545
1081 [자유글] 대안학교도 아닌데…다양한 수업에 지필고사 없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1 8534
1080 [자유글] 결코 가볍지 않았던 후두염 imagefile [10] 강모씨 2012-07-28 8532
1079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어른들의 실천, 미국의 안전 울타리 imagefile [6] pororo0308 2014-04-26 8492
1078 [자유글] 오랑우탄, 우리 친구 할까? imagefile [4] yahori 2015-12-18 8464
» [자유글] “엄마, 세월호 말이야... 요렇게 하면 되지 않아?” imagefile [3] anna8078 2014-05-14 846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