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레가 설이네요. 횡단보도를 지나면서도 지나가는 사람들 모습 속에서 들썩이는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사람들이 그렇다기보다 실제로는 제 맘이겠죠.

 

우리 명절과 성탄절이 잠깐 비교되었습니다. 결혼을 하고 아이들을 키우면서 아내가 되어 엄마가 되어 며느리가 되어 맞이하는 명절은 마냥 기다려지지마는 않는 솔직히 없었으면 하는 마음까지 들게 만드는 명절이 되버리진 않았나요? 작년에 성탄절을 보내면서 든 생각이 있었어요. 우리의 고유명절은 아니지만 12월의 하나뿐인 공휴일로 연말 분위기와 맞물린 성탄절은 작은 케잌 하나라도 사들고 들어가 가족과 오붓하게 쉬는 날이 되었구나하구요. 그럼 모레로 다가오는 설은 어떠세요?

 

좀 떨어져서 보면 옛 추억과 맞물려 정감이 가지만 막상 명절에 겪는 일들은 그렇지 않죠. 하루종일 쪼그리고 앉아 전부치고 설에 먹을 음식준비해야하고 설을 끼고 시댁과 친정을 오가는 길은 거북이걸음으로 꽉 막히기 일수이니 운전을 하는 사람이나 부엌에서 일하는 사람이나 몸과 맘이 편한 명절이 아닐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그렇다고 설 명절이 누구 고생시키자고 만들어진 건 아니겠죠? 한 해를 시작하는 첫 날로서 서로 덕담을 나누며 올 한해도 건강하게 잘 살아보자며 인사 나누는 날이라고, 그런 날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면서도 그게 잘 안되죠.

 

우리 고유의 것이 좋게 이어지려면 현실에 맞게 조금씩 변화시켜가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우리부터 이번 설에 해봐요. 아주 작은 것부터. 한 집안에 가장 큰 역할을 하는 사람이 가장이라고 볼 수도 있지만 저는 엄마, 아내, 며느리란 생각이 들어요. 명절엔 아빠, 남편, 사위도 눈치를 보느라 뭘 어떻게 해야하나 힘들어하는 분들 있으실거에요. 서로 일은 조금씩 나누고 오가는 말에 조금씩 따뜻한 마음을 담아서 건네봐요. 양말 한켤레라도 선물을 해보는 건 어떨까요? - 요건 아이들에게- 각 가정마다 제사상을 어떻게 차리고 인사를 어떻게 드리는지 조금씩 다른 것처럼 각 가정의 명절 분위기를 만들어갔으면 하고 바래봅니다. 그래서 저는 이번에 아이들에게 줄 양말을 사고 명절엔 아이들과 윳놀이도 해볼까 생각중이랍니다. 그리고 명절 연휴동안 정말 10분, 15분이라도 자신만의 고요한 시간을 가져보시면 어떨까요? 자신을 다독여주는 시간으로, 그냥 모든 상념을 내려놓는 시간으로 말이예요.

다들 설 명절 무사히 보내시고 연휴 끝나면 명절 스트레스 같이 풀어보자구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여기는 제가 사는 동네 재래 시장입니다. 어제 오늘 모습입니다. 아직은 인물 사진에 어색하여 시장에 나온 물품들 위주로 사진을 올려봅니다. 시장 입구에 멧돌도 등장했더라구요.  

 

시장입구 멧돌.jpg 생선가게.jpg 반찬가게.jpg 문어랑 밤 대추.jpg 과일가게.jpg 나물이랑 곶감.jpg 건어물가게앞야채가게.jpg 족발과 상가게.jpg

 

떡가게 기름가게.jpg

 

이 사진은 윤영희님과 pororo0308님께 드리는 제 설 선물입니다.

방앗간에서 가래떡 뽑는 사진을 올리려고 했는데 아직 얼굴이 두껍지 못하여 "사진 찍어도 될까요?" 물어보고는 안된다는 말에 깨깽하고 뒤돌아섰답니다. 설 연휴 끝나고 뵐께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096 [자유글] 어느날 문득, 그대가 imagefile [13] anna8078 2017-01-06 8809
1095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얼굴 imagefile [3] 살구 2014-12-06 8792
1094 [자유글] [시쓰는엄마] 다시 피어나리라 _ 세월호를 기억하는 다섯 번째 봄 난엄마다 2019-04-16 8790
1093 [자유글] <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 따라잡기 imagefile [10] 강모씨 2015-10-10 8774
1092 [자유글] [정보] 꼬마 버스 타요 운행 정보 확인할 수 있는 곳 image [2] 양선아 2014-03-28 8761
1091 [자유글] 탁틴맘, 영화 ‘아이들’ 상영과 감독과의 대화에 초대합니다!(11월 4일) file minkim613 2011-10-26 8727
1090 [자유글] 좋은 글귀하나.. imagefile [2] ahrghk2334 2012-09-10 8721
1089 [자유글] 밀당의 고수 : 알고도 당하는 둘째의 말솜씨 imagefile [6] 윤기혁 2016-04-30 8663
1088 [자유글] 엄마가 되고 싶다는 아들~ [6] sejk03 2011-12-22 8646
1087 [자유글] 아들과 낭만에 대하여 imagefile [4] 새잎 2012-09-22 8640
1086 [자유글] 아이의 갑작스런 수술, 그리고 병원 이야기 imagefile [15] 안정숙 2014-02-08 8636
1085 [자유글] EBS다큐프라임 <아버지의 성> 남편하고 꼭 함께 보세요 imagefile [2] jenifferbae 2012-12-06 8605
1084 [자유글] 세뱃돈 봉투, 좀 더 이뻤으면 imagefile [5] 윤영희 2014-01-27 8594
» [자유글] 설이라... 설에 분주한 이 곳 imagefile [4] 난엄마다 2014-01-29 8570
1082 [자유글] 아랫층 주인장의 민폐를 어찌할까요 [8] guk8415 2012-01-18 8562
1081 [자유글] 대안학교도 아닌데…다양한 수업에 지필고사 없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1 8551
1080 [자유글] 결코 가볍지 않았던 후두염 imagefile [10] 강모씨 2012-07-28 8539
1079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어른들의 실천, 미국의 안전 울타리 imagefile [6] pororo0308 2014-04-26 8500
1078 [자유글] 오랑우탄, 우리 친구 할까? imagefile [4] yahori 2015-12-18 8479
1077 [자유글] “엄마, 세월호 말이야... 요렇게 하면 되지 않아?” imagefile [3] anna8078 2014-05-14 847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