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한국에선 아이들에게 어떤 봉투에 세뱃돈을 넣어 주나요...??

저희 식구가 한번씩 한국나가면 친척분들 댁을 차례로 방문하거나, 저의 친구집을 놀러가거나

할 때, 아이들을 오랫만에 보는 탓인지 꼭 명절이 아닌 때에도 돈을 챙겨주시더라구요.

그럴 때마다 '00은행' 로고가 박힌 하얀 봉투를 보게 되는데

저는 그때마다 아.. 여기가 정말 한국이구나^^하는 실감이 들어, 웃음이 나곤 한답니다.


주시는 돈을 냉큼 받기 죄송한 분들께는 이러시면 안된다며 절대 사양하는데도

마구 꾸짖으시며^^ 허둥지둥 따라나오셔서 막 문이 닫히는 엘리베이터 안으로 던져주시거나,

출발하려는 차를 온몸으로 막으시며 차창 안으로 봉투를 던져주시기도..ㅋ

외국살다가 가끔 한국가서 보는 그런 풍경은,

정답기도 하고 어르신들이 그러시면 너무 귀여우세요.

구겨진 은행봉투로 주셔도, 때론 봉투도 없이 맨몸(?)의 돈으로 받아도 아이들은 늘 좋아하죠.

돈에 대해 잘 모를 어릴 때도, 어른들께 봉투나 선물을 받는 순간은 자기 자신을 누군가가

챙겨주고 인정해주는 기분을 느끼게 하니까요.


그래서, 이왕이면 세뱃돈을 비롯해 아이들에게 주는 각종 의미의 돈은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봉투에 담아주면 더 좋겠다.. 하는 생각을 자주 하게 됩니다.


DSCN2467.JPG

일본은 아이들에게 주는 돈을 넣는 봉투가 용도별로 정말 다양하게 사용되는데,
해마다 설날이면 두 아이가 여러 어른들께 받은 세뱃돈 봉투를 다 모아보면 참 재밌어요.
일단 크기가, 봉투를 받을 주인공인 아이들 손 크기에 맞게 작은 사이즈가 많고,
보통 남녀 아이 성별에 따라 구분해서 주는 경우,
할머니 할아버지는 열 두띠 동물 그림 등이 그려진 전통적인 스타일의 봉투거나
삼촌, 이모같은 젊은 어른들은 센스있게 그 아이가 지금 딱 꽂혀있는 캐릭터를 아이 부모를 통해
미리 사전조사(?)해서 구해놓고 거기다 돈을 넣어 건네준답니다.
그걸 받은 아이들은 뛸 듯이 좋아하구요. 유아들일수록 사실, 돈 자체에는 크게 관심이 없는 경우가
많으니 봉투만 보고도 기뻐하며 한참을 놀곤 하는데..

은행봉투처럼 크기가 크지않고 실제 지폐크기에 딱 맞아 봉투가 잘 구겨지지 않으니
다음에 재활용해서 쓰는 경우도 많지요.

img59832303.jpg

설날이 지나고 나면, 곧 입학과 졸업 시즌이 시작되는데, 이건 유치원 입학 축하금을 넣는 봉투.
아이들의 신발과 가방 그림이 귀여운데, 새로 시작되는 삶의 첫 발을 잘 딛길 바라는 마음이
봉투에서부터 느껴져, 전해주는 사람 마음을 잘 느낄 수 있게 되지 않을까요.
저도 아이들이 유치원, 초등학교 입학 때 이런 봉투에 든 축하금을 여러번 받았는데
아이들 입학을 앞둔 부모는 사실, 굉장히 분주할 때고 마음도 어수선, 불안할 땐데
이런 소박한 봉투를 받아드는 순간, 마음이 따뜻해져서 참 행복했던 기억이 나네요.
물론, 돈드는 일이 많은 시기인만큼  봉투 속의 내용물이 더 반가운 건, 말할 것도 없고^^

올 봄에도 조카가 두 명이나 초등학교에 입학할 예정인데
어떤 봉투에 넣어 선물할까, 우리가 받았을 때 고맙고 행복했던 것 처럼
그 아이가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을 수 있는 이쁜 봉투에 넣어줘야지
하고 마음먹고 있어요.
사실 형식이 뭐 그리 중요한 건 아니지만, 봉투가 이쁘면
웬지 주는 사람도 설레고 기분이 좋더라구요.

세뱃돈 봉투뿐 아니라, 아이들이 쓰는 일상적인 물건들이 좀 더 이뻤으면 해요.
과장된 형식이나 큰 비용이 드는 게 아니라면, 소박하더라도 아름다웠으면..

나는 세뱃돈 봉투에 왜 이리 집착을 하나..? 하는 생각이 가끔 들기도 하는데,
그건 아마 어른이 되면 못 받기 때문 아닐까?
어린 시절에만 누릴 수 있는 특권같은 거니까
이왕이면 좀 더 이쁘게, 이왕이면 아이들이 좋아할 만한 것으로,
좀 더 진화해도 괜찮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2014년 설날을 앞두고 해 보았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5848/90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16 [자유글] 산타가 팽이를 알겠어? [2] 푸르메 2019-01-19 8088
» [자유글] 세뱃돈 봉투, 좀 더 이뻤으면 imagefile [5] 윤영희 2014-01-27 8079
1114 [자유글] 결코 가볍지 않았던 후두염 imagefile [10] 강모씨 2012-07-28 8059
1113 [자유글] 아들과 낭만에 대하여 imagefile [4] 새잎 2012-09-22 8055
1112 [자유글] 설이라... 설에 분주한 이 곳 imagefile [4] 난엄마다 2014-01-29 8037
1111 [자유글] 내 몸 안전이 행복 시작…세월호 참사 보며 깨달았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16 7983
1110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얼굴 imagefile [3] 살구 2014-12-06 7979
1109 [자유글] < 인생이 빛나는 정리의 마법 > 따라잡기 imagefile [10] 강모씨 2015-10-10 7977
1108 [자유글] EBS다큐프라임 <아버지의 성> 남편하고 꼭 함께 보세요 imagefile [2] jenifferbae 2012-12-06 7970
1107 [자유글] 아이의 갑작스런 수술, 그리고 병원 이야기 imagefile [15] 안정숙 2014-02-08 7947
1106 [자유글] [정보] 꼬마 버스 타요 운행 정보 확인할 수 있는 곳 image [2] 양선아 2014-03-28 7918
1105 [자유글] 엄마가 되고 싶다는 아들~ [6] sejk03 2011-12-22 7913
1104 [자유글] ‘유아용 수면 포지셔너’ 사용시 주의하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10-04 7907
1103 [자유글] 가출한 엄마·무심한 아빠…어린남매는 오늘도 “배고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7889
1102 [자유글] [설문조사] 무상 공공산후조리원에 대한 여러분의 생각은? imagefile [7] 양선아 2015-06-30 7846
1101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어른들의 실천, 미국의 안전 울타리 imagefile [6] pororo0308 2014-04-26 7846
1100 [자유글] 밀당의 고수 : 알고도 당하는 둘째의 말솜씨 imagefile [6] 윤기혁 2016-04-30 7827
1099 [자유글] 대안학교도 아닌데…다양한 수업에 지필고사 없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01 7816
1098 [자유글] 레이퀸 출산공모전 응모하세요! imagefile akohanna 2010-07-21 7808
1097 [자유글] 회식의 계절 그리고 건배사 imagefile [3] 양선아 2012-12-01 77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