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M02517.jpg

 

1723560_627543413980548_667615581_n.jpg

     

맨 왼쪽에 루가맘님 내외분과 두 아이들, 그 다음 저희 부부,

신순화 님과 따님, 빈진향님, 분홍구름님, 양선아 기자님.

 

지난 금요일 서울 영등포의 하자센터에서

한겨레신문 육아사이트 베이비트리의 신년모임이 있었다.

베이비트리 고정필자 중 한 분이신,

하자센터에서 '밀양'을 주제로 한 사진전을 개최하고 있던

빈진향님의 초대로 마련된 자리였다.

 

 

1526674_627543390647217_102391807_n.jpg

 

맨 오른쪽에 난엄마다님과 아드님.

 

마침 신발을 벗고 엉겨 붙어 놀 수 있는 공간이 벽을 따라 펼쳐져 있었고,

아이들은 땀을 뻘뻘 흘리며 열심히, 사이좋게 뛰놀았다.

 

떡과 케이크와 과일과 샐러드와 김밥과 빵과,

향긋한 커피와 누군가 선물용으로 싸오신 팥꾸러미까지.

어찌나 군침이 돌던지,

언니들과의 대화에 귀를 쫑긋 세우랴

열심히 젓가락질을 하랴, 임신부는 내내 바빴다^^

 

 

1012666_627543357313887_1168182831_n.jpg

 

1538711_627543490647207_590943449_n.jpg

 

그리고 일본에서 날아온 윤영희 님의 선물.

 

문득 대학교 때 한 장면이 떠올랐다.

역사기행 동아리였던 우리는 학기 중 매달 한 차례씩 역사기행을 떠났는데,

술자리가 질펀해질 때쯤 나오는 선배들의 고정 레파토리가 있었다.

 

"지금 이 자리에 없는 모람들을 기억하자!"

처음엔 이해가 가지 않았다.

그냥 멋있어 보이려고 하는 말이라고만 생각했다.

 

하지만 1년도 채 되지 않아, 나도 그런 말을 하는 선배가 되어 있었다.

사정 상 오고 싶어도 못 오는 이들,

무슨 핑계를 대서든 빠져야 했을 이들의 심정까지 헤아리자는 뜻이었다는 걸

깨달았기 때문이다.

 

아마 이 날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다.

오고 싶어도 시간이 안 돼서 못 오는 분들,

왠지 어색할 것 같아 차마 걸음하지 않은 분들도 있겠지.

다음번엔 좀 더 많은 이들과 함께 하면 좋겠다...

다들 그런 마음들일 거라고 생각했다.

 

 

1390611275158.jpg

 

그리고 베이비트리 모임에 처음 나간 우리 부부.

고정필자도, 특별한 활동을 하는 것도 아니지만

직접 보고 싶은 마음에 달려간 자리였다.

귀촌이야기, 책 이야기를 관심있게 들어주셔서 감사했다.

조금은 낯설면서도 따뜻한, 보송보송한 분위기가 내내 이어졌다.

 

아이를 낳은 뒤 새롭게 얻은 소중한 것 하나는

바로 엄마, 부모들의 '연대'가 아닐까 싶다.

나이가 들수록 나를 꺼내 보이는 일이 점점 버겁게 느껴지지만

사실 생각해보면 우리는 늘 누군가와 소통하기를 원한다.

서로 인정받고 인정해주고, 보듬어 주고, 사랑하고...

 

각자가 처한 상황도, 위치도, 고통의 강도도, 가치관도 다르지만

엄마, 부모라는 이름으로 친구가, 동료가 될 수 있다는 것.

참 멋진 일이다.

희망을 품을 수 있는 것은, 이러한 연대의 힘을 믿기 때문이다.

 

다음 날 다시 서울을 떠나오면서

베이비트리 분들과 자주 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기회가 되면 둘째가 태어나기 전에 화순으로 초대하고 싶다는 생각도.

아무튼 여러모로 봄 날이 참 기대된다.

 

*사진 도움 : 빈진향 님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5691/84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116 [자유글] 더위 먹은 내 얼굴, 꿀피부로 바꿔줄 약손 누구? image 베이비트리 2015-06-18 9600
1115 [자유글] 사탕 한 알에 엄마 전화번호를 넘긴 10세 남아 개똥이 [3] 강모씨 2019-03-07 9478
1114 [자유글] 휴가 계획들 세우셨나요? imagefile [15] anna8078 2012-07-24 9395
1113 [자유글] 레이퀸 출산공모전 응모하세요! imagefile akohanna 2010-07-21 9367
1112 [자유글] 베이비트리, 축하해요 imagefile sano2 2010-05-16 9344
1111 [자유글] 비판과 분노 넘어 연대와 공감으로 [13] 케이티 2014-04-29 9332
1110 [자유글]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반짝 놀이터 imagefile [2] yahori 2016-05-12 9264
1109 [자유글] 우리 아이 첫 기부 캠페인 참여해요>,< imagefile akohanna 2014-04-11 9232
1108 [자유글] 5살 한글 교육이 뇌를 망가뜨린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20 9190
1107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아침을 여는 유치원 버스 imagefile [2]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9149
1106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9142
1105 [자유글] 루스핏? 노노! 허리띠? 굿굿!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5 9072
1104 [자유글] [토토로네 감성육아] 이런 보육현장 꿈꾸면 안될까?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1-20 9027
1103 [자유글] 엄마는 아들바보, 아들은 엄마바보 imagefile [2] blue029 2012-07-22 9006
1102 [자유글] 주부에겐 언제나 즐거운 남의집 구경 imagefile [2] 윤영희 2014-01-25 9001
1101 [자유글] 가출한 엄마·무심한 아빠…어린남매는 오늘도 “배고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8968
1100 [자유글] 가족과 함께한 둘째 자연출산기 imagefile [6] lotus 2013-01-24 8964
» [자유글] 생판 몰라도 엄마라는 이름의 연대 imagefile [17] 안정숙 2014-01-27 8961
1098 [자유글] 분노와 슬픔을 넘어서 가만히 있지 않기 위하여... 후기 imagefile [10] 빈진향 2014-05-10 8952
1097 [자유글] ‘욕쟁이’ 청소년도 말뜻 알고 나면 입에 담기 어렵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10-07 885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