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받고 남편에게 바로 넘겼는데,

남편은 충실하게도 첫페이지 부터 시도 했습니다.

IMG_5917.jpg

- 첫페이지 응용. 아빠 다리를 터널 삼아 지나가기.


딱 한번 시도 하더니, 세살짜리에게는 맞는게 없다는 겁니다.

어이가 없어서.

뒤적 뒤적 3~4세용을 찾아 주었습니다.

IMG_5991.jpg

- 담요 한장으로 많은것이 시작되었습니다. 


IMG_6035.jpg

- 아빠하고 놀랬더니, 엄마더러 이불썰매를 끌어 달랍니다.


IMG_6041.jpg

- 이번에는 개똥이가 아빠를 태워 주겠다네요. 


IMG_5987.jpg

- 김밥이요 김밥~ 뚤뚤 말아 김밥!


하루에 10분 놀아 주기 쉽지 않습니다.

저희 부부 모두 1주일에 2~3일은 개똥이가 잠든 후에 귀가하니까요.

그럼, 주말에 10분이면 충분하냐?

아닙니다.

에너자이저 개똥이는 10분 아니라 10번 이상해도 "또해줘" 합니다. ㅠㅠ


저는 이 책을 세명의 남자에게 선물했습니다.

. 사촌 제부

. 개똥이 어린이집 동생반 아빠

. 회사 동료

남자들 보다 그들의 아내가 더 좋아라 하더군요. :)

이런 책 없이는 아이와 어떻게 놀아 줄지 모르는 이땅의 아빠들이여 화이팅!!!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2 [책읽는부모] 평생 책읽기 습관이 결정되는 나이 file [4] anna8078 2013-02-07 5833
141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아빠에겐 색다른 책! [3] kuntaman 2013-02-01 4341
140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 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아직은 어렵지만... imagefile mosuyoung 2013-02-01 4846
139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imagefile [5] ahrghk2334 2013-01-31 7443
»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10분?, 10번! imagefile [1] 강모씨 2013-01-30 5148
137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몸놀이가 좋긴 좋구나 imagefile [5] lizzyikim 2013-01-30 6545
136 [책읽는부모]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 도전! 재미있는 엄마 imagefile [7] 강모씨 2013-01-30 4708
135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10분 생활놀이] 엄마와 함께해도 좋아요~ imagefile [8] 나일맘 2013-01-25 5574
134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1월 새 책 잘 받았어요^^ [2] 난엄마다 2013-01-21 3975
133 [책읽는부모] 2012년 독서 목록 [7] lizzyikim 2013-01-18 4528
132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우리집 저녁 풍경~ imagefile [2] cider9 2013-01-16 4299
131 [책읽는부모] 2012년 나를 있게 만든 책 [5] 난엄마다 2013-01-04 4294
130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 할 때]-꿈꾸는 엄마가 좋아요 [4] selbi 2012-12-31 4747
129 [책읽는부모] 눈물의 크리스마스 이브 [4] lizzyikim 2012-12-31 4226
128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독서 후기- 그녀의 표현력에 매료되다! cye0202 2012-12-26 3793
127 [책읽는부모] 세번 째 책과 산타할아버지 책을 받으며... [4] selbi 2012-12-24 4216
126 [책읽는부모] 새 책이 도착했어요!! [5] 난엄마다 2012-12-22 4443
125 [책읽는부모] <우리 아빠는 멋진 악당> - 긴 여운 imagefile [2] 강모씨 2012-12-22 5154
124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 독자의 관점을 유지할 수 없는 imagefile [10] 강모씨 2012-12-22 9251
123 [책읽는부모]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며 & 다짐은 계속 진행중 [1] lizzyikim 2012-12-22 50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