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통은 책을 다 읽고,

후기를 올리면서 책을 옆에 두고,

마음에 두었던 부분을 다시 들춰 보면서 글을 쓰는데,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는 대여중인 관계로 ...

기억을 더듬어 몇자 적습니다.

 

21254157.jpg

표지를 보면서 당연히 작가(엄마)와 아들의 사진이라고 생각했고,

'이렇게 이쁜 엄마가 좋은 책까지 쓰다니...'하면서 살짝 샘이 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건 표지 모델이었을뿐.

작가는 전혀 상관없는 남자 더군요. ^^" 

 

작가 자신도 아들을 키우며, 상담이나 강의 경험이 많습니다.

어느 중학교에서 아들과 아빠들을 모아 놓고 강의를 했답니다. (우리나라에 이런 강의 가능할까요?)

참 어색한 분위기였는데... 이렇게 질문을 했답니다.

. 소변 보다가 변기에 흘린다고 엄마한테 혼난 경험이 있는 학생은? (일부 손을 든다)

. 아빠가 소변 보다가 변기에 흘린다고 엄마한테 혼나는 것을 본적이 있는 학생은? (일부 손을 든다)

. 나는 나중에 커서 소변 흘린다고 아내한테 혼나는 일 따위는 없을거라고 자신하는 학생은?

  (대부분의 학생이 손을 든다. 이것을 본 대부분의 아빠가 크게 웃는다)

 

책을 내용을 짧게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 말은 적게 하라 (잔소리 하지 마라, 해 봐야 소용없다)

. 질문을 했으면 일단 기다려라. 설령 대답을 듣기까지 며칠이 걸린다 하더라도.

. 엄마가 사랑하고 있음을 인지시켜라. 싫어해도 애정표현은 능력껏 잘!

. 재미있는 엄마가 되자!

. 범죄율, 자살율 통계 따위는 잊어라. 내 아들만 봐라.

. 청소년기의 범죄(?)의 대부분(97%이상?)는 그냥 바보짓이다. 장차 범죄자로 클 가능성은 거의 없다.

. 하지만, 잘못을 했다면 단호하고 냉정하게 대처하라. (과잉보호는 오히려 아이를 나쁘게 만든다)

 

요새 방구 뀌는 척을 하고 엄마한테 냄새 맡아 보라는 개똥이의 요구에

기꺼이, 즐겁게 응하고 있습니다.

"킁킁킁킁... 어휴~ 이게 무슨 냄새야!!!" 왕 오버 하면서 말이죠.

심지어 아침 출근 인사도 .. "개똥아~ 엄마 바바바. 뿌~~~~웅" 그렇게요. :)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2 [책읽는부모] 평생 책읽기 습관이 결정되는 나이 file [4] anna8078 2013-02-07 5835
141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아빠에겐 색다른 책! [3] kuntaman 2013-02-01 4343
140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 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아직은 어렵지만... imagefile mosuyoung 2013-02-01 4850
139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imagefile [5] ahrghk2334 2013-01-31 7445
138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10분?, 10번! imagefile [1] 강모씨 2013-01-30 5152
137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몸놀이가 좋긴 좋구나 imagefile [5] lizzyikim 2013-01-30 6547
» [책읽는부모]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 도전! 재미있는 엄마 imagefile [7] 강모씨 2013-01-30 4709
135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10분 생활놀이] 엄마와 함께해도 좋아요~ imagefile [8] 나일맘 2013-01-25 5579
134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1월 새 책 잘 받았어요^^ [2] 난엄마다 2013-01-21 3976
133 [책읽는부모] 2012년 독서 목록 [7] lizzyikim 2013-01-18 4529
132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우리집 저녁 풍경~ imagefile [2] cider9 2013-01-16 4300
131 [책읽는부모] 2012년 나를 있게 만든 책 [5] 난엄마다 2013-01-04 4296
130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 할 때]-꿈꾸는 엄마가 좋아요 [4] selbi 2012-12-31 4750
129 [책읽는부모] 눈물의 크리스마스 이브 [4] lizzyikim 2012-12-31 4229
128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독서 후기- 그녀의 표현력에 매료되다! cye0202 2012-12-26 3796
127 [책읽는부모] 세번 째 책과 산타할아버지 책을 받으며... [4] selbi 2012-12-24 4219
126 [책읽는부모] 새 책이 도착했어요!! [5] 난엄마다 2012-12-22 4446
125 [책읽는부모] <우리 아빠는 멋진 악당> - 긴 여운 imagefile [2] 강모씨 2012-12-22 5159
124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 독자의 관점을 유지할 수 없는 imagefile [10] 강모씨 2012-12-22 9254
123 [책읽는부모]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며 & 다짐은 계속 진행중 [1] lizzyikim 2012-12-22 50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