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이 책은 전에 베이비트리 사이트에서 '새책 코너'에 소개된 것을 보고

진즉 구입해서 보았던 터라,,,

이번에 새로 받은 책은.. 조카인 혜서와 형부에게 선물했다.

 

그리고,,, 나일아빠가 나일이랑 이 책에서 어떤 놀이를 하며 놀까..

궁리하는 모습부터, 어떤 놀이를 했는지..

아빠와 나일이의 다정한 모습을 카메라에 담아서

베이비트리 서평 게시판에 올리려 했으나...

아빠가 너무 바빠.. 이 책을 들여다보질 못했다..

 

전에 내가 구입했을 당시에.. 몇가지 놀이를 하긴했는데..

막상 사진 좀 찍어서 '티'좀 내려 했더니..

요즘.. 몸이 열개라도,,까지는 아니고 다섯개? 여도 부족한

 나일아빠에게 '짬'은 도통 다가와주질 않는다..

 

그런데.. 며칠 전,, 베이비트리에서 네번째 책이 도착했다..

헉.. 그러고 보니.. 내가 약 한달 가량을.. 서평도 쓰지 않고..

나일아빠만 기다리고 있었다는 사실.........

도저히 더이상 기다릴 수만은 없어서....

오늘 민석이 잘 때 나일이랑 책 안에 있는 놀이법을..몇가지 해봤다.

우리 나일이.. 역시나 신이 나서~~~

놀이도 자기가 선택하고,,, 자기주도적으로, 다양한 방법을 제시하며

"엄마, 이건 어떨까? 저렇게 하면 어떨까?" 등등~~~아주 활발했다.

그래.... 내가 이렇게 놀아주면 되는 것을... 책 제목이 '아빠와 함께하는...'이라고

아빠만 여태 기다리고 있었구나...

자책, 또 자책..... ㅠㅠ

 

우리가 오늘 한 놀이는~~~

림보!!

IMG_20130124_163529.jpg

 

 

 

 

 

IMG_20130124_163251.jpg

 

하도 웃으며 해서.. 사진이 제대로 찍힌 게 없다. ㅋㅋㅋ

우리 나일이.. 몸이 좀 유연한가 싶었는데... 영락없이 나랑 나일아빠다.

격하게 저질체력, 저질 뻣뻣...

그래.. 우린 역시 가족이었어 ㅎㅎ

 

IMG_20130124_164037.jpg

 "에고 허리야...." ㅋㅋ 허리아프다는 나일양....

 

다음 놀이는 인공위성~

나는 가만히 있고, 나일이가 내 주위를 마구마구 도는데...

나일이의 체력은 급방전되고, 대신 기분은 급상승 하므로~~

피곤한 엄마아빠에게 안성맞춤인 놀이 ^^

15바퀴를 쉬지않고 돌던 나일이가.... "엄마~ 너무 어지러워서 더이상은 못 돌겠어~"

하며 주저 앉으려 하자,, 내가... 나일이의 손을 잡아 일으키며..

"나일아, 그럴 땐 반대로 돌면돼!!" 하고 다섯바퀴를 반대로 돌려주었다 ㅋㅋ

그랬더니.. 괜찮아졌다는 나일이~~~ 오우.. 이 놀이 너무 좋다!!

 

 

IMG_20130124_164053.jpg

다음 놀이는 보물찾기~

IMG_20130124_165456.jpg

 

 

IMG_20130124_165434.jpg

 

역시, 나일이가 선택했고, 나일이가 종이도 오리고, 직접 보물도 썼는데....

내가 좀 알아들을 수 없는 자기만의 보물을 썼다.

싱생? 이라는 등... 뭐냐고 묻자... 생각지도 못한 엉뚱 발랄한 이야길 했는데..

생각이 나질 않네 ^^ ' 나는 '다이아몬드'라고 쓰고... 이걸 찾았을 때.. 뭘 해주면

좋겠냐고 했더니 "엄마랑 축구하기!!!" 하는 나일..

그동안 너무너무 안놀아줬구나.. 정말 미안하다 나일아 ㅡㅜ

 

그런데.. 이 놀이를 하는 동안 우리 민석이가 잠에서 깨어 엥~~~ 하고 사이렌을 울리니..

나일이의 기분이 급 다운 되었다..

그래도... 내가 민석이를 안고 보물도 찾고, 나일이가 원하도 축구도 하니...

정말 오랜만에 우리 나일이의 엔돌핀 충전! 나의 좋은 엄마 코스프레도 완벽히 성공!! 했다 ^^

 

이렇게 간단하게... 시간이 많이 걸리는 것도 아닌 놀이를...

재료가 많이 필요하거나,, 내 도움이 꼭 필요한 것도 아닌 놀이를..

미루고 미루고 미뤄 왔다는 것이 참 미안했다..

 

이 책을... 이제 잘 보이는 곳에 놓고,

아이가 원할 때면 언제든.. 펼쳐서 함께 놀아주어야겠다..

사실,,, 다른 놀이책은.. 재료가 너무 많이 필요해서..

내가 귀찮아서 나일이 손이 안닿는 곳에 올려놓기도 했었다.

 

그런데.. 이 책만큼은. 그런 부담이 없어.. 잘 활용해야겠다 ^^

나일이 기분이 안좋다 싶으면.. 얼른 ~"나일아!!! 생활놀이책 가져와봐~" 해야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2 [책읽는부모] 평생 책읽기 습관이 결정되는 나이 file [4] anna8078 2013-02-07 5831
141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아빠에겐 색다른 책! [3] kuntaman 2013-02-01 4341
140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 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아직은 어렵지만... imagefile mosuyoung 2013-02-01 4844
139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imagefile [5] ahrghk2334 2013-01-31 7441
138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10분?, 10번! imagefile [1] 강모씨 2013-01-30 5146
137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몸놀이가 좋긴 좋구나 imagefile [5] lizzyikim 2013-01-30 6543
136 [책읽는부모]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 도전! 재미있는 엄마 imagefile [7] 강모씨 2013-01-30 4705
»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10분 생활놀이] 엄마와 함께해도 좋아요~ imagefile [8] 나일맘 2013-01-25 5570
134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1월 새 책 잘 받았어요^^ [2] 난엄마다 2013-01-21 3973
133 [책읽는부모] 2012년 독서 목록 [7] lizzyikim 2013-01-18 4525
132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우리집 저녁 풍경~ imagefile [2] cider9 2013-01-16 4296
131 [책읽는부모] 2012년 나를 있게 만든 책 [5] 난엄마다 2013-01-04 4294
130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 할 때]-꿈꾸는 엄마가 좋아요 [4] selbi 2012-12-31 4746
129 [책읽는부모] 눈물의 크리스마스 이브 [4] lizzyikim 2012-12-31 4225
128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독서 후기- 그녀의 표현력에 매료되다! cye0202 2012-12-26 3792
127 [책읽는부모] 세번 째 책과 산타할아버지 책을 받으며... [4] selbi 2012-12-24 4216
126 [책읽는부모] 새 책이 도착했어요!! [5] 난엄마다 2012-12-22 4442
125 [책읽는부모] <우리 아빠는 멋진 악당> - 긴 여운 imagefile [2] 강모씨 2012-12-22 5154
124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 독자의 관점을 유지할 수 없는 imagefile [10] 강모씨 2012-12-22 9251
123 [책읽는부모]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며 & 다짐은 계속 진행중 [1] lizzyikim 2012-12-22 5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