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하아, 어쩌죠. 오랜만에 들어왔는데 한숨부터 쉬고 있네요.

새해 들면서 생활 환경이 확~ 바뀌는 바람에 인터넷도 거의 못하고 글도 자주 못 남겼어요.

이렇게 오랜만에 들어오니 편안해서일까요, 그래도 이렇게 글 쓸 여유가 있다는 안도감에서일까요 한숨부터 쉬어지네요. 지난 토요일(19일)에 택배가 왔다는 말에 바깥에서 연락을 받고 이번엔 어떤 육아서일까 궁금해하며 책을 찾으러 갔는데 어쩜, 어쩌죠? 이건 딱 내 스타일 책이더라구요^^ 책을 받아보고는 한참 키득키득 좋아했답니다. 올해는 한홍구 선생님의 '대한민국사'를 읽어볼까했는데 그 전에 이 책을 먼저 읽고 시작해야겠어요.

생활이 확 바뀌어서 책도 진도가 잘 안나가게 틈틈히 읽지만 이게 다 제 핑게라 생각하고 다시 분발해서 좋아하는 책에 속력을 좀 붙여봐야겠어요. 하아, 또 한숨을 쉬어보네요. 이번 한숨은 좋아서 쉬는 한숨이랍니다. 아이 유치원 방학도 끝나가니 아이 방학 과제도 챙기고 저 또한 베이비트리 12월 과제도 챙겨야겠어요.

이제 베이비트리 4개월차인 제가 벌써 여기가 이렇게 편하게 느껴지다니 새삼 놀라워요. 제 맘의 친정같은 느낌이 들어요. 틈틈이 시간내서 놀러올께요. 다시 한번 제 삶에 화이팅! 이라고 외쳐봅니다. 다들 건강하시고 1월의 남은 시간 잘 마무리하시길 바래요. 모두 화이팅!!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42 [책읽는부모] 평생 책읽기 습관이 결정되는 나이 file [4] anna8078 2013-02-07 5831
141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아빠에겐 색다른 책! [3] kuntaman 2013-02-01 4341
140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 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아직은 어렵지만... imagefile mosuyoung 2013-02-01 4843
139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imagefile [5] ahrghk2334 2013-01-31 7441
138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10분?, 10번! imagefile [1] 강모씨 2013-01-30 5146
137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몸놀이가 좋긴 좋구나 imagefile [5] lizzyikim 2013-01-30 6542
136 [책읽는부모] <엄마, 아들을 이해하기 시작하다> 도전! 재미있는 엄마 imagefile [7] 강모씨 2013-01-30 4705
135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10분 생활놀이] 엄마와 함께해도 좋아요~ imagefile [8] 나일맘 2013-01-25 5569
» [책읽는부모] 안녕하세요~ 1월 새 책 잘 받았어요^^ [2] 난엄마다 2013-01-21 3970
133 [책읽는부모] 2012년 독서 목록 [7] lizzyikim 2013-01-18 4525
132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우리집 저녁 풍경~ imagefile [2] cider9 2013-01-16 4296
131 [책읽는부모] 2012년 나를 있게 만든 책 [5] 난엄마다 2013-01-04 4294
130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 할 때]-꿈꾸는 엄마가 좋아요 [4] selbi 2012-12-31 4746
129 [책읽는부모] 눈물의 크리스마스 이브 [4] lizzyikim 2012-12-31 4225
128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독서 후기- 그녀의 표현력에 매료되다! cye0202 2012-12-26 3791
127 [책읽는부모] 세번 째 책과 산타할아버지 책을 받으며... [4] selbi 2012-12-24 4215
126 [책읽는부모] 새 책이 도착했어요!! [5] 난엄마다 2012-12-22 4441
125 [책읽는부모] <우리 아빠는 멋진 악당> - 긴 여운 imagefile [2] 강모씨 2012-12-22 5153
124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 때> - 독자의 관점을 유지할 수 없는 imagefile [10] 강모씨 2012-12-22 9250
123 [책읽는부모] 영화 레미제라블을 보며 & 다짐은 계속 진행중 [1] lizzyikim 2012-12-22 50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