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변살자'를 읽고

책읽는부모 조회수 2725 추천수 0 2016.10.25 07:26:27

저희는 6살 아들과, 신랑 이렇게 셋이서 모여서 '강변살자'를 읽었습니다.

제가 낭독하고 아이는 그림보고, 신랑은 곁에서 가끔 그림보면서 내용을 들었지요.

 

이야기가 끝나갈 무렵 신랑이 제게 질문을 했습니다.

'근데 그러면 개발이냐, 보존이냐를 두고 어떤게 무조건 옳다고 어떻게 이야기하지'

 

아이의 슬픈 눈망울에 , 그리고 푸르른 강변의 그림에 푸욱 빠져있던 저는 속이 상했습니다.

'그게 무슨 소리야?'

 

곁에 있던 아이가 거들었습니다.

'엄마, 이걸 길을 이렇게 만들면 사람들이 더 많이 와서 볼수가 있잖아. 그런데 길을 안만들면 많은 사람이 볼수가 없고..그런걸 이야기하는 것 같던데?'

 

정확히 셋이서 같은 질문에 대해서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홈페이지에서 양기자님이 쓰신 설명을 보니, 4대강 사업관련 동화라는 걸 알게되었네요.

자연이 훼손되는 것은 좀 더 신중했어야 하는것이 맞지만, 자연을 잘 보존하면서 사람들과 자연이 만날 기회를 많이 만드는 사업은 많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라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비가 오네요. 자연의 소중함을 아이와 함께 생각해보게되어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2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 아이와 엄마의 꿈 이야기~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3-07-15 3884
161 [책읽는부모] 무라카미 하루키를 좋아하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3-07-15 4676
160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나무의 마음 아이들 마음 [2] 루가맘 2013-07-04 3745
159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아이의 싹을 키운다는 건 [3] ogamdo13 2013-06-30 3683
158 [책읽는부모] 동화책 소개 <따라와, 멋진 걸 보여줄게> [1] fjrql 2013-06-30 3561
157 [책읽는부모] 젖병을 든 아빠, 아이와 함께 크는 이야기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3-06-26 5944
156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건축과 자연, 교육과 사람에 대한 귀한 가르침을 받았습니다. imagefile [4] fjrql 2013-06-26 8521
155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나무의 생명, 나무의 마음을 말해주는 장인의 이야기 [2] 푸르메 2013-06-25 3407
154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장인의 정신을 본받고 싶다. [1] gagimy 2013-06-25 3287
153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 아이에게 배운다 [2] 꿈꾸는식물 2013-06-13 3387
152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아이책] 강아지랑 아기랑 imagefile [2] cider9 2013-06-12 5769
151 [책읽는부모] [오소리와 벼룩] - 아이의 후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3-06-10 4876
150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를 읽고 - 책 읽는 부모 4기 처음 받은 책 [3] 난엄마다 2013-06-08 4143
149 [책읽는부모]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특강> 촛불을 추억하며 [4] 강모씨 2013-05-20 3370
148 [책읽는부모]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특강> 곁에 두고,,, 읽어야할 책 [6] 나일맘 2013-03-21 3627
147 [책읽는부모] [특강-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를 읽고 [2] 난엄마다 2013-02-22 3743
146 [책읽는부모] [특강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촛불을 떠올리며 [2] lizzyikim 2013-02-15 3430
145 [책읽는부모] [특강] -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2] cider9 2013-02-12 3558
144 [책읽는부모] [아빠와 함께하는 하루 10분 생활놀이] 앗싸! 사진 올립니다^^ imagefile [4] 난엄마다 2013-02-08 4234
143 [책읽는부모] 엄마와 연애할때 _ 처음..그리고 늦은 후감 file [2] shr282 2013-02-08 3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