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그림책을 선호하는 개똥이가 이 책을 과연 읽을까? 반신반의했다. 그래도 이 책을 읽었으면 하는 바램에 일부러 녀석 눈에 띄는 곳에 책을 두고 출근했는데, 바로 그날 아침 등교 전에 읽기 시작해서 저녁 귀가 후 마저 읽었다는 훈훈한 소식을 전해 주었다.

. 어땠어?

. 엄마도 한번 읽어봐요.

. 알겠어. 엄마 읽고 나서 같이 얘기 해 보자.

 

그렇게 개똥이의 권유에 읽기 시작했는데, 나름 뒷얘기가 궁금한 책이었다. 주인공 노을이가 엄마를 기다리는 이야기인데, 이 엄마는 아빠의 재혼으로 노을이의 엄마가 되었고 동생을 낳고 같이 살았지만 이혼으로 결별하게 되었다. 평소 엄마의 잔소리를 듣고도 제대로 하지 않던 노을이는 손도 잘 씻고, 숙제도 다 하고 태권도 학원도 잘 다니며 어쩌면 엄마가 돌아오지 않을까? 잘 했다고 칭찬해 주지 않을까? 기다리고 또 기다린다.

 

이혼 후 방황하는 아빠를 보면서 노을이가 어떤 보살핌도 받지 못하고 외롭게 살게 될까 걱정했는데, 짧은 방황을 끝낸 아빠는 이내 정신을 차리고 노을이에게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다행이다 싶었다.

 

노을이가 그리워하는 엄마는 친 엄마가 아니지만 노을이에게는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엄마이다. 비록 이혼으로 헤어지게 되었지만 새 엄마라는 존재가 다소 따뜻하게 그려진 것도 안도한 부분이다.

 

신비한 누나 한 명이 등장하며 엄마랑 동생이랑 다시 같이 살게 해 달라는 노을이의 소원이 이루어지나 싶었는데, 완벽하지는 않지만 비슷하게는 이루어지는 것이 현실적이고 희망적이다.

 

책을 다 읽은 후에야 개똥이의 후기를 들을 수 있었는데, ‘엄마가 있어서 다행이고, 아이스크림 2개를 훔친 누나는 가난한 것 같아요했다. 같은 누나를 두고 나는 신비로운 누나로 개똥이는 가난한 누나로 생각했으니 가난하면서 신비로운 누나라고 하자.

 

아빠의 이혼으로 더 이상 엄마가 아니게 된 엄마를 한없이 그리워하는 노을이의 마음을 헤아려보는 것도 좋겠다. 우리 주변에 존재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 노을이가 아닐지.

 

 

강모씨.

 

도서_나는엄마를.jpg

도서_나는엄마를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42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secret starwld 2017-01-31 4
44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0기 지원해봐요! :) eyesaram84 2017-01-31 1771
440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jju514 2017-01-31 1917
439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rlagywls314 2017-01-31 2260
43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0기 지원합니다♡ elpis0319 2017-01-31 1672
437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msklavier 2017-01-31 2111
436 [책읽는부모] '내 아이 고집이기는 대화법'을 읽고 [2] 꿀마미 2017-01-30 2158
435 [책읽는부모] 책 읽는 부모 10기 신청합니다. [1] nikeshake 2017-01-26 2143
434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10기 신청합니다. [2] 보물찾기 2017-01-23 2465
433 [책읽는부모] <이유가 있어요>,<불만이 있어요> 웃음이 빵빵 터지는 즐거운 책 imagefile [2] 강모씨 2017-01-22 2731
432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10기 신청합니다. [1] ssongmi 2017-01-22 2066
431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 [2] 강모씨 2017-01-21 2350
430 [책읽는부모] <소년이 온다> 그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7-01-15 2760
429 [책읽는부모] 2016년 독서 목록 & TOP 10 imagefile [12] 강모씨 2017-01-02 3642
428 [책읽는부모] 강변살자.. 여러 생각들 [4] kulash 2016-12-19 2455
427 [책읽는부모] <진정한 일곱 살>앞니가 빠지기 시작한 일곱 살을 위한 최고의 선물. imagefile [5] 강모씨 2016-10-30 3725
426 [책읽는부모] '강변살자'를 읽고 [1] puumm 2016-10-25 2711
425 [책읽는부모] <강변 살자>더 이상 살수 없는 강변, 그때 왜 가만히 있었을까? imagefile [4] 강모씨 2016-10-22 3781
424 [책읽는부모] 참 많은 생각을 하게 해 준 그림책, <강변 살자> [1] 꿀마미 2016-10-18 2814
423 [책읽는부모] <못 참는 아이 욱하는 부모> 욱하는 당신, 후회하고 있는가? imagefile [2] 강모씨 2016-10-15 4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