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때 아는 선배가 <나는 일주일에 이틀만 일하기로 했다>라는 책을 권해줘서 읽게 됐어요. 저성장 시대를 사는 일본 젊은이들이 칩거 생활을 택한다고 볼 수도 있겠지만, 또 한편으로는 그런 사회문화 속에서도 자신의 삶을 주체적으로 선택하는 삶을 선택한 한 청년의 경험기이기도 합니다. 

일에 필요한 책만 읽어도 시간이 부족하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어느순간부터 좀 더 폭넓게 책을 읽고 싶어졌어요. 관심이 가는 책, 손길이 가는 책, 또 내가 믿는, 좋아하는 사람들이 권해주는 책은 밤잠을 줄여서라도 읽고 싶습니다. 또 그 책들을 읽고 꼭 기록을 남기고 싶습니다. 해야할 일들이 많지만 그래도 주말에는 제가 좋아하는 일, 하고 싶은 일을 꼭 하려고 합니다. 그런 내 삶의 방식을 지지해주는 듯한 책이었습니다. 블로그에도 정리한 글을 올려보았습니다. ^^

 

http://blog.naver.com/anmadang/221127726208http://blog.naver.com/anmadang/221127726208http://blog.naver.com/anmadang/221127726208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50118/e9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82 [책읽는부모] (8기 응모) 4월엔 꽃 그리고 기억 imagefile [6] puumm 2016-04-15 3927
381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단유에 대한 미안함을 덜어내다 imagefile [1] 강모씨 2016-04-04 6207
380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이 준 뜻밖의 선물 imagefile [6] 난엄마다 2016-03-30 5327
379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vs 끝내주는 엄마] 나에게 쓰는 사치 [2] 난엄마다 2016-03-30 4319
378 [책읽는부모] 천 일의 눈맞춤 imagefile [3] 자두보보 2016-03-25 4150
377 [책읽는부모] {천일의 눈맞춤}을 읽고 imagefile [1] puumm 2016-03-23 5239
376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서평과 일상 imagefile [2] 푸르메 2016-03-22 4391
375 [책읽는부모] [건지 감자껍질파이 북클럽] 연달아 2번 읽기는 처음 imagefile [4] 강모씨 2016-03-18 4056
374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반감 vs 반성 그리고 추억 [4] 강모씨 2016-03-18 3195
373 [책읽는부모] [내가 읽은 책] 기적은 기적처럼 오지 않는다 imagefile [8] 양선아 2016-03-11 5768
372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를 읽고 imagefile [2] puumm 2016-03-08 2926
371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서평 [2] kulash 2016-03-04 3989
370 [책읽는부모] <끝내는 엄마 vs 끝내주는 엄마> 세상에 둘 중 하나인 엄마는 없는걸.^^ [5] 루가맘 2016-02-29 2925
369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주기] 지금 내가 해야 할일 [2] yangnaudo 2016-02-25 3096
368 [책읽는부모]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2] 루가맘 2016-02-23 3175
367 [책읽는부모] <경복궁 어린용>을 읽고 [2] alamode2 2016-01-31 3551
366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imagefile [1] 푸르메 2016-01-26 3673
365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이 책을 어쩐다? imagefile [2] 강모씨 2016-01-24 3219
364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 바닥은 딛고 일어서라고 있는 것 [2] 난엄마다 2016-01-22 3272
363 [책읽는부모] "지금 꼭 안아줄 것"을 읽고 imagefile puumm 2016-01-22 26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