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몇 개의 기사를 보고 마음아파했던 적이 있습니다.


첫번째는 '휴거'에 대한 얘기였어요. 한국토지주택공사에서 만드는 아파트 브랜드 이름인 '휴먼시아'와 '거지'를 합성한 말이었습니다. 주변 아파트 시세에 비해 저렴한, 즉 상대적으로 가난한 사람들도 입주할 수 있는 아파트를 두고,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을 '거지'라고 표현한 것이죠. 이 '휴거'는 아이들 사이에도 왕따를 당한다고 합니다. "쟤랑 놀지 마", 라는 어른들의 교육이 있었겠죠. 그리고 내 아이가 그 아이와 놀지 말아야 할 이유는, 단지 그 집이 돈이 없어보인다는 이유 뿐인 것 같습니다.


두번째는 'LH'라는 아파트 브랜드를 지워달라는 요구가 쏟아지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LH 아파트에 사는 사람들이 '휴거' 취급을 받으니, 그 브랜드를 지우는 것으로 이 상황을 돌파하려고 한 것이겠지요. 하지만 'LH'라는 이름을 지운다고 해서, '휴거'는 사라지지 않습니다. '이 아파트 거지'라거나 '저 아파트 거지'라는 이름으로 또 다시 불리겠지요. 그리고 이 기사에 단 댓글 역시 마음아프기 짝이 없었습니다. "누가 거기 살래냐"라는, 날이 잔뜩 서린 말이었지요.


아이가 곧 태어납니다. 그 아이는 살면서 수많은 차별 앞에 직면하게 될 것입니다. 수입은 상대적인 것이고 '휴거'가 동네에 없다고 해도 주변 아파트보다 저렴한 아파트는 분명히 있을겁니다. 새로 태어날 아이는 다른 아이들과 함께 저렴한 아파트에 사는 친구들을 차별할 수도 있고, 자신이 차별을 받을 수도 있을겁니다.


자본주의는 낙오자를 생산해냅니다. 그리고 매우 고통스러운 형벌을 가하지요. 낙오자는 아직 낙오자가 되지 못한 노동자들의 공포를 만들어냅니다. 낙오자가 되지 않기 위해 발버둥치며 매일 같이 야근에, 특근에, 자신과 가족들의 삶을 갈아넣게 만들어냅니다. 하지만 그 낙오자가 사라지면, 사회는 다른 낙오자를 만들어낼 겁니다. 그것이 내가 될 수도 있고, 내 아이가 될 수도 있겠지요.


제가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는, 이 의미없는 싸움을 멈추라는 것입니다. 아주 작게는, 돈으로 인간을 분류할 수 없다는 것을 알게하고 싶다는 것, 조금 크게는 인간은 자신이 벌린 일을 넘어선 차별을 받아서는 안된다는 것, 아주 크게는 경쟁이 아닌 협동이 인간을 보다 인간답게 만들고 더 큰 행복을 맞을 수 있는 일이라는 것입니다.


99명이 경쟁하고 있는데, 한 명이 하지 않는다고 무슨 의미가 있는가, 가끔 이런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100명 중 1명만 그렇게 생각해도, 천만명 중에는 십만명이 되고, 오천만 중에는 오십만명이나 됩니다. 아니 이기적으로 생각해도, 평생 경쟁하며 전전긍긍하며 살아야 할 아이를 위해서도, 그게 더 낫지 않을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28 [자유글] 장난감 아직도 구입하세요? 빌려 쓰면 1석3조 imagefile 김미영 2010-12-22 16156
3227 [다이어트 30화] 허벅지에 비밀 있다 imagefile 김미영 2010-06-30 16127
3226 [살림] 단순하게 우직하게 부엌으로 돌아오는 옛날 살림 image 베이비트리 2013-12-02 16082
3225 [자유글] 포.대.기.... 전 정말 힘들던데 imagemoviefile [4] anna8078 2012-02-20 16070
3224 [자유글] 숨어서 하는 노래가 더 애절한 이유 imagefile songjh03 2010-06-01 16066
3223 [살림] 보름달 따라 달뜬 몸과 마음, 행여 탈날라 imagefile babytree 2011-09-06 16044
3222 [직장맘] 여름휴가, 그리고 서울휴가 imagefile yahori 2010-08-27 16031
3221 비 맞으며 낭만 젖다 피부병 생길라 imagefile babytree 2010-06-22 16012
3220 [자유글] 서른다섯번째 생일, 감동의 도가니 남편의 미역국 imagefile [16] 양선아 2012-03-16 15942
3219 [자유글] ‘육아필수 앱’ 아이 울음·부모 불안 달랜다 image sano2 2011-07-12 15913
3218 [자유글] 출산 장려하더니…‘휴직급여’ 돈없어 못준다 imagefile babytree 2010-11-30 15884
3217 "뭐라고요?…'사오정' 내 친구 혹시 난청? imagefile babytree 2011-02-22 15799
3216 [직장맘] "법제처, 육아휴직 경력으로 불인정 한다"? yahori 2012-01-13 15789
3215 내 몸이 웃는 온도…내복 착용해 맞추세요 imagefile babytree 2011-02-08 15735
3214 [자유글] 엄마젖 먹일 사회환경이 필요하다 imagefile babytree 2011-08-09 15619
3213 [책읽는부모] '황쌤의 자연관찰 책놀이' 1 - 나비 imagefile [4] 황쌤의 책놀이 2014-03-09 15583
3212 [자유글] 무상급식, 아이의 자존감 / 김은형 imagefile babytree 2011-08-18 15577
3211 [자유글] 국격 높아진다는데 복지수준 ‘바닥’ [한겨레 3월1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4-26 15571
3210 “한 판만 더”…멈출 수 없는 병 ‘도박 중독’ imagefile babytree 2010-09-28 15550
3209 [직장맘] 비오는 날 아침...오늘도 지각 했당 ㅠ.ㅠ imagefile [6] yahori 2011-10-14 155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