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가 첫째의 생일이었습니다.

아이가 6일 전부터 표를 그려서 며칠 남았는지 꼼꼼히 체크를 했는데



잔뜩 기대했던만큼 행복한 날로 기억되었으면 좋겠네요 ^^

 

이번에는 케이크 만들기에 도전해보고 싶어서

생일 전날 미리 시트를 구워뒀어요.

하루 묵히면 더 촉촉하고 덜 부서진다고 해서요.

그런데 케익틀을 미리 사놓지 않아서 마트가서 사오려 했는데.. 하필이면 마트 휴무일이라 스텐 냄비에 구웠어요. 케익틀은 보통 알루미늄인데 스텐냄비에 구웠더니 열전도율이 떨어져서 레시피에 나온 시간보다 훨씬 오래 구웠더니 밑바닥은 덜 부드러워서 아쉬움이 남았네요~

밑바닥 상태 빼고는 촉촉하고 꺼짐없이 탱탱하니 잘 구워졌어요...^^

IMGP2366.jpg

 

딸기 잔뜩 넣고 하얀 시트에 하얀 생크림을 하고 싶었지만

아이가 초코 시트와 초코 크림을 원해서 소원대로... 딸기도 듬뿍 넣구요~

IMGP2367.jpg

 

상당히 부끄러운 완성사진입니다 ㅎㅎㅎ

빵만들기를 블로거 선생들께만 배워서 크림을 매끈하게 바르는 법을 몰라요..

유튜브도 뒤져보고 열심히 공부해서 담번엔 조금 개선된 모양으로 만들어 올려볼게요 ^^;

IMGP2369.jpg

 

모양은 좀 빠지지만 가족들이 잘 먹고

이 날의 주인공이 7살 평생 먹어본 케익 중에 가장 맛있었다고 해주니

(빈말이라도) 기뻤어요 ㅎㅎ

IMGP2378.jpg

 

미리 지정한 메뉴로 차려진 밥상에 환호하고, 어설프지만 엄마가 사랑으로 만든 케익을 먹고,

너무나 갖고 싶었던 팽이 선물 받고, 동생이 선물한 물감으로 그림도 예쁘게 그려보고

오늘은 정말 행복한 날이라며 기분 좋게 잠든 아이 덕에

저도 간만에 마음이 참 편하고 행복합니다 ^_____^

IMGP2380.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87 [자유글] 워킹맘 사직서엔…“인사불이익·야근 힘들어” imagefile babytree 2010-09-10 19910
3286 [자유글] “내 아기 육아정보 이 ‘앱’ 하나면 끝!” imagefile babytree 2011-08-03 19823
3285 [자유글] `우유 고르는 것도 쉽지 않네'... 현명한 우유 선택법 imagefile 양선아 2010-05-25 19631
3284 [자유글] 7박 8일 시댁에서의 휴가 -.-;; imagefile [12] blue029 2012-08-12 19509
3283 [나들이] [이벤트 참가] 박물관 앞에서 뛰어! imagefile [2] wonibros 2011-12-07 18963
3282 고3 수험생들 '꼿꼿한 자세'잃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8911
3281 [나들이] 수업시간표와 학교, 행복한 학교란 없는 걸까요? imagefile [1] wonibros 2011-11-09 18835
3280 위 역류 의심되면, 먹고 바로 눕지 말고 허리띠 느슨하게 imagefile babytree 2010-08-17 18819
3279 [자유글] 프랑스 엄마들이 우월한 이유 imagefile [6] sano2 2012-02-13 18777
3278 근육량 적은 노인, 당뇨·고혈압 가능성 높다 imagefile babytree 2010-07-20 18727
3277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택배와 함께 온 엄마의 골판지 편지 imagefile [8] pororo0308 2014-12-18 18707
3276 내몸의 물혹 사고칠 확률 얼마나? imagefile babytree 2010-04-29 18661
3275 [자유글] 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imagefile trustjoon 2010-11-03 18627
3274 [자유글] [이벤트 공지] 엄마표 장난감 자랑하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8 18547
3273 [살림] 김장, 시어머니엔 집안행사…며느리엔 생고생?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7 18521
3272 [자유글] 딸 머리 잘 묶어주시나요? imagefile [4] 양선아 2011-11-22 18330
3271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5] 네번째 관측 - 목성을 보다 (성연이 망원경이 생기다) imagefile [5] i29i29 2013-09-13 18165
3270 [가족] 1년 넘게 아내에게 말 못한 비밀 하나 imagefile [9] 박상민 2013-05-27 18098
3269 [나들이] '구름빵' 보고 구름빵 먹고 구름빵이랑 자요 imagefile [4] yahori 2012-01-17 18085
3268 [나들이] 개똥이 친구의 집은 제주민박 유월인가? imagefile [14] 강모씨 2012-10-25 180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