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be4241f88a30ee4a0886a1577feeb7e.

직장을 다니면서, 아이를 키우는 것이 쉽지 않지요.

하루 2번 치르는 전쟁 때문에 녹초가 될 때가 한두번이 아닙니다. 출근 전 애들을 어린이집에 맡기기 위해 준비하면서 치르는 전쟁, 퇴근 후 애들을 찾아 집으로 데려와 저녁 먹이고, 함께 놀아주고, 목욕 시키고, 재우기까지의 전쟁이지요.

6시에 일어나 밥과 국을 하고, 제 출근준비를 합니다. 7시쯤이 되면 두 애들이 일어날 시간. 서두르지 않으면 안됩니다. 우리 애들은 일어나자마자 “물!”부터 찾아요. 애들 물을 주고 난 뒤, 17개월 둘째 딸 기저귀 갈아주고, 우유를 줍니다. 물을 주고, 17개월 둘째 딸에게 우유를 주고 나면 시계가 7시30분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둘쨋딸은 잠에서 깨고 난 뒤에는 보통 안아달라고 보채는데, 아이 안아주는 일도 잊지 않고 해줘야 합니다. 안그러면 뒤집어져요~

애들 밥 먹이고, 씻기고, 옷 입히고, 준비물과 도시락 등 가방 챙겨주면 8시가 훌쩍 넘습니다. 두 딸 모두 잘 먹지 않기 때문에 아침밥을 먹이는 것이 여간 힘든 게 아니랍니다.

8시40분이 되서야 두 딸을 데리고 출근을 합니다. 큰 딸이 다니는 유치원 차가 오는 시간이랍니다. 이제서야 오전 전쟁에서 해방입니다. 야호!

저녁 전쟁은 좀 낫습니다. 시간의 제약을 아무래도 덜 받으니까요. 오히려 함께 놀고, 목욕 시키고, 재우고, 먹이는 일이 오전보다는 수월합니다. 두 딸끼리 서로 놀기도 합니다.

우리 아이들은 보통 9~10쯤 잠자리에 듭니다. 제가 아이들을 재울 때 주로 쓰는 방법이 있습니다. 임신 때부터 태교용으로 즐겨 들었던 음악인데, 그래서인지 아이들은 이 음악만 나오면 편안해 합니다. 잠자리 교육도 이 음악 덕분에 수월하게 할 수 있었던 같고요. 그 음악은 바로 해금연주자 정수년의 <세상에서 아름다운 것들(Beautiful things in life)>입니다.

6년 전쯤 선물을 받은 것인데, 사실 처음에는 큰 기대를 하지 않았습니다. ‘국악’에 대한 막연한 거부감이 있었던 것 같아요. 처음엔 “그냥 들어나 보자”는 심정으로 음악을 틀었죠. 그런데 기대 이상이었습니다. 잔잔하게 흐르는 해금 선율이 제 마음을 편안하게 만들었습니다. 하루에 쌓였던 스트레스를 녹일 정도로 말이죠.

그래서 전 이 음악을 태교 때부터 썼어요. 태교용 클래식 시디를 구입하지 않은 건 아니지만, 전 이게 더 와닿더라구요. 지금은 아이들 잠자리에 들 때, 제가 지쳐 있을 때, 마음을 안정시키고 싶을 때 등등 수시로 듣고 있지요. 설겆이를 할 때나 청소할 때 틀어도 좋은 것 같아요.

임신부, 자녀들의 수면교육이나 정서 함양 때문에 고민하시는 분, 스트레스를 해소하고 싶으신 분께 이 정수년의 <Beautiful things in life>를 추천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88 [자유글] 1-2학년 교과과정 학부모설명회에 다녀왔어요. [4] 푸르메 2017-03-15 1830
87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12기를 발표합니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7-10-17 1828
86 [책읽는부모] [라틴어수업]을 읽고 [2] 푸르메 2018-03-30 1825
85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열두 달 작은 강의(학부모세미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3-26 1823
84 [자유글] 오늘은 피곤함이 너무.. bupaman 2017-06-28 1812
83 [나들이] 인제, 정선 봄 축제에 가볼까요? 베이비트리 2017-03-30 1811
82 [건강] 내몸에주는 최고의휴식 '건강단식캠프' 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19 1795
81 [자유글] [새해 이벤트 응모] 내 아이에게 키워주고 싶은 가치 spagent 2018-01-03 1791
80 [자유글] 디퓨저 향이 괜찮네요. bupaman 2017-06-23 1791
79 [책읽는부모] [공지] 책읽는부모 11기 _7월 도서 배송 지연 안내입니다 베이비트리 2017-07-17 1789
78 [책읽는부모] [책읽는부모 응모]초등학교 책읽어 주기 봉사를 기억하며 4월에 기억될 책<검은강아지>를 추천합니다. imagefile [6] aelee76 2018-04-09 1788
77 [자유글] 동네 사람들과 함께 한 <반갑다 친구야> imagefile [2] 강모씨 2018-04-23 1785
76 [건강] [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남양주 '굿바이아토피교실' 6/24(토) 접수중입니다 image okemos 2017-05-30 1779
75 [책읽는부모] 3월선정도서<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후기 elpis0319 2017-03-31 1774
74 [자유글] 다들 탄산수 드실때 조심하세요. bupaman 2017-03-22 1766
73 [선배맘에게물어봐] 초1 숙제 어디까지 봐줘요? imagefile [5] 푸르메 2017-11-28 1762
72 [책읽는부모] 인디고 서원에서 학부모세미나 '열두 달 작은 강의'를 엽니다 indigo2828 2017-07-08 1762
71 [책읽는부모] 'DIARY 2018 인간이라는 가능성' 제작을 위한 펀딩에 참여해주세요! image indigo2828 2017-11-17 1759
70 [자유글] 마주이야기 imagefile [4] 푸르메 2017-11-24 1757
69 [자유글] 머리가 자꾸 지끈지끈... [1] bupaman 2017-06-12 1748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