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는 해녀입니다.

 

도서_엄마는해녀.jpg

이 책을 한참 전에 받았지만 성인 책이 아니다 보니 잠시 잊고 있었다. 개똥이는 읽었겠지만 소감을 물어보면 대부분 모르겠어요하는 녀석이라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페이스북을 보다가 이 책이 눈에 들어 왔다. 그제서야 <엄마는 해녀입니다> 우리 집에도 있는데 하면서 뒤늦게 찾아 봤다.

 

도서_엄마는해녀_앵커.JPG

- 손석희 앵커브리핑

바다를 떠난 적이 없는 할머니.

할머니처럼 살기 싫었던 엄마.

그래서 바다를 떠나 도시로 가서 다시는 돌아오지 않으려 했는데, 도시의 모든 소음에 짜증이 밀려올 무렵 할머니처럼 살고 싶어져 할머니처럼 해녀가 된 엄마.

산소통 대신 욕심내지 않고 딱 숨만큼만 바다에 머무는 해녀.

그런 이야기를 담고 있는 책 <엄마는 해녀입니다>

개똥이에게 다시 읽고 독서록을 쓰라고 했더니 딱 예상대로 썼다.

 

도서_엄마는해녀_독서록.jpg

- 개똥이의 독서록 : 우리 엄마는 해녀가 아니다. 진실만 말하는 정직한 개똥이


하지만 평소 녀석의 도서록을 보면 충분히 예상이 되고도 남는다.

 

도서_엄마는해녀_독서록2.jpg

- 초1 8세 남아 개똥이의 독서록. 쓰는게 용하다.

우리도 욕심내지 말고 딱 나의 숨만큼만.
개똥이에게도 욕심내지 말고 딱 그만큼만.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167 [건강] 가을, 몸속 바디버든을 줄이기 위한 건강교육!! file kkebi33 2017-09-25 1180
3166 [자유글] 윤슬이가 머리 기르는 사연이 오늘 kbs 다큐 '고맙습니다'에 나와요 [2] 박진현 2017-09-21 2245
3165 [자유글] 엄마가 먼저 imagefile [4] 아침 2017-09-19 1924
3164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hawoo7 2017-09-19 1773
3163 [책읽는부모] 하늘을 나는 모자 imagefile [2] hawoo7 2017-09-18 1945
3162 [책읽는부모] 시작하겠습니다.디지털육아를 읽고.. image [4] newturn1986 2017-09-13 1859
3161 [요리] 달콤 맛탕 비결은? imagefile [1] yahori 2017-09-12 1582
3160 [자유글] 그랜드애플 센텀점에 돌잔치 답사다녀왔어요. imagefile mylee810228 2017-09-07 2251
3159 [건강] <굿바이아토피강좌> 환절기 심한 기온차로 심해지는 비염 천식 아토피, 생활속관리버배우기 imagefile kkebi33 2017-09-06 2778
3158 [선배맘에게물어봐] 놀이터에서 [6] 푸르메 2017-09-06 2095
3157 [자유글] 정치하는 엄마들이 스토리펀딩을 하네요~ 양선아 2017-08-31 1952
3156 [자유글] 마주이야기 3 [4] 푸르메 2017-08-29 2112
3155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file [2] 푸르메 2017-08-29 3002
3154 [자유글] [시쓰는엄마] 네가 왔구나 [11] 난엄마다 2017-08-29 1992
3153 [자유글] 엄마가 노키즈존을 만났을 때 [1] 베이비트리 2017-08-28 1924
3152 [책읽는부모] [리뷰] 엄마는 해녀입니다 image [2] octhy24 2017-08-28 1989
3151 [책읽는부모] 2017 인디고 교육 포럼 Doing Democracy - 정의와 평화를 위한 희망의 목소리 image indigo2828 2017-08-26 3219
» [책읽는부모] <엄마는 해녀입니다> 우리 엄마는 해녀가 아니다 imagefile [4] 강모씨 2017-08-23 3678
3149 [자유글] 현재 모유수유를 하고 있거나 중단한 어머니들을 찾고 있습니다~ zzz0621 2017-08-10 1656
3148 [자유글] 자다가 각막이 찢어진 아픔에 대한 짧은 보고서 imagefile [4] 강모씨 2017-08-10 30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