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어느 날.

많은 회의를 끝낸 후 자리로 돌아와 확인한 부재중전화 1.

작년에 졸업한 개똥이 유치원이었다

졸업한 유치원에서 무슨 일일까?

몹시도 궁금하여 바로 전화를 하였으나 계속 통화 중.

별일 아니길 바라며 퇴근을 했다.

 

주말을 넘겨 다시 전화가 왔다.

개똥이 7세 코끼리반 시절의 담임 선생님이셨는데, 올해는 6세반 담임이지만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7세반을 위해 형님으로서 개똥이가 설명회에 참석 해 주었으면 한다는 것.

 

!!! 개똥이 7세반 시절에 졸업한 형님들이 와서 학교생활에 대해 말해주었다 했을 때 어떤 형님들이 오는 걸까? 궁금 했는데, 바로 개똥이 당첨된 것이다. 아이의 의견을 물어보고 확답하겠노라 하고 기쁘게 통화를 마쳤다.

 

퇴근 후 개똥이에게 물어 보니 몸을 배배 꼬며 ~우 하필 왜 나예요?” 부끄러워 하면서도 기쁨을 감추지 못했고 설명회에 참석하겠노라 흔쾌히 대답하여 다음날 바로 선생님께 전달했다.

 

요즘 방학이라 오전에는 학교 돌봄 교실에서 오후에는 <품케어>에서 시간을 보내는 개똥이를 위해 특별히 당일 오전에는 반차까지 냈지만, 방과후수업도 돌봄 도시락도 포기할 수 없다는 개똥이 덕택에 학교, 유치원, 도서관, 유치원, 다시 학교를 오가며 바쁘게 움직였다.

 

교과서 외 독서록과 일기장을 챙겨가는 것은 어떨지 물어봤으나 독서록과 일기장은 다른 사람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다고 해서 교과서 몇 권과 학교에서 생활하면서 채워진 파일을 챙겨갔다. 학교에 다녀왔으니 신발 가방과 실내화도 의도치 않게 들고 갔는데, 실내화까지 들고 왔다고 칭찬 받았다. ㅎㅎ

 

유치원에 들어서자 원감 선생님께서 정말 기다렸어!!!”하시며 엄~! 반갑게 맞아주셨고, 교실에 같이 들어가고 싶었으나 전날 통화했던 담당 선생님이 교실에 잠깐은 있을 수 있어도 계속은 어렵겠다 하여 잠시 후퇴했다.

개똥이_2018-02-04_13-36-07.jpg

-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유치원 7세반 동생들에게 설명 해 주고 있는 아이들 (형님환영해요)

끝날 시간에 맞춰 다시 유치원을 찾았는데, 원감 선생님이 거의 끝나간다며 교실로 안내 해 주셔서 수업의 끝자락을 참관할 수 있었다. 아이들은 끊임없이 질문을 했고 더러 질문을 하다 길을 잃어 선생님께서 질문이 생각나면 그때 다시 하자~!”하며 다독여 주셨다. 질문에 대해서는 개똥이 보다는 같이 참석한 여아가 주로 대답했는데, 명쾌하게 아주 잘했다. 개똥이는 계속 저렇게 말없이 앉아만 있었던 것일까? 마음이 쓰였는데, “학교 생활을 걱정하는 동생들에게 한마디 해 줄래?”선생님의 주문에 드디어 입을 연다. “그냥 유치원 생활이랑 똑같다고 생각해! 그럼 편해!” 짜식좀 형님 같네.

 

끝자락에 같이 온 여아 엄마가 준비해온 선물을 나누어 준다.

. 어머 선물까지 준비하셨어요?

. 작년에 기린반은 받았는데, 코리끼반은 못 받아서 애들이 엄청 속상해 했었거든요. 기린반 보냈던 엄마가 꼭 준비해서 가라고 신신당부 했어요.

개똥이_2018-02-04_13-36-10.jpg

- 같이 설명회에 참석한 다른 친구가 준비한 선물

 

기념 촬영이 한창일 때 기린반 형님들도 합류했는데 어라? 이 녀석들도 선물을 준비 해 왔다. 개똥이는 빈손으로 갔는데 코끼리반 선물도 받고 기린반 선물도 받고 유치원을 나서면서는 원장님께서 특별히 준비하신 선물도 받아 미안해하면서도 좋아라 했다.

개똥이_2018-02-04_13-36-09.jpg

- 유치원 원장님의 특별 선물 (봉지가 한 개 더 있었다) 


기린반 친구의 사연을 들어보니 설명회에 초대 받은 남아가 작년에 형님들한테 선물을 받았다며 본인도 준비해가야 한다고 우겼다고.
혹시 모르니 코끼리반 친구들까지 챙겨야 한다고 해서 무려 48개를 준비해왔다고. 덕택에 전날 밤 아이 부모는 급하게 마트를 다녀와서 밤 늦도록 포장까지 마무리했다고. 비용도 그렇지만 포장도 큰일이었겠다.

개똥이_2018-02-04_13-36-11.jpg

- 기린반 친구가 준비 해 온 48개의 선물 중 하나.

 

개똥이 6, 7세 시절 담임 선생님들은 아직 유치원에 계시지만 수업 중이라 인사도 못하고 온 것이 아쉬웠지만, 유치원에 다녀온 것에 대해 녀석은 매우 흡족해했다.

 

9세가 되어 이렇게 다시 유치원에 가게 될 일이 있을 줄이야. 흐뭇하고 뿌듯한 경험이었다. 다만 유치원을 졸업한 후 스승의 날 즈음 그리고 빼빼로데이 즈음 유치원을 찾아 꽃을 드리고 빼빼로를 드렸는데, 이제 그렇게 찾아 뵙기는 쉽지 않을 듯 싶은 것이 그게 못내 아쉽다.


강모씨.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247 [나들이] 옥신각신 토끼, 자라 보고 왔어요 imagefile [2] yahori 2012-02-02 16871
3246 [나들이] "해치야 소풍가자" "해치야 놀자"체험전 imagefile akohanna 2011-05-20 16838
3245 찬음식 좋아하면 감기 잘 걸려요 imagefile babytree 2010-10-19 16769
3244 [자유글] 인천시 “만4살 무상보육·둘째도 출산장려금” image 베이비트리 2011-11-10 16751
3243 야근, 당신 건강을 앗아가는 ‘밤일’ imagefile babytree 2010-05-13 16720
3242 [자유글] 우유팩으로 배를 만들어요~ imagefile saja1004saja 2010-12-01 16682
3241 [자유글] 서울와우북페스티벌-어린이 책 놀이터(똥꽃이 활짝!)에 놀러오세요^^ imagefile lapleinelune 2010-08-31 16662
3240 [자유글] 교재없는 어린이집…‘자연과 자유’가 교재 [한겨레_5월5일자] imagefile babytree 2010-05-10 16628
3239 [자유글] “맞벌이 가정, 아이돌보미에게 안심하고 맡기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1-03-24 16572
3238 [나들이] 17일 공동육아·대안교육 잔치 열린다 imagefile babytree 2010-10-12 16534
3237 스마트폰시대, 스마트한 눈 위해 imagefile babytree 2010-10-12 16523
3236 [요리] 잼 보이 프레이저가 알려주는 특별한 슈퍼잼 만들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10-24 16516
3235 [직장맘] 어린이집 명절 선물 이렇게 했어요 [7] yahori 2012-01-19 16460
3234 호기심 많은 영아, 뜨거운 국·라면 엎지르면… imagefile babytree 2010-10-26 16423
3233 [건강] RS바이러스 조심하세요 yahori 2011-12-28 16405
3232 [자유글] `안절부절 아이 버릇’ 더 많이 안아주세요 imagefile 양선아 2010-04-20 16254
3231 [자유글] 29살 주부 9년차, 나도 여자다 imagefile yea9493 2010-06-11 16241
3230 고생 많은 발바닥, 꼼꼼히 씻고 말리세요 imagefile 김미영 2010-06-29 16220
3229 [자유글] 엄마표 공 딸랑이 3종세트 imagefile gx0208 2010-11-18 16157
3228 [자유글] 부모의 질문에 대답을 회피하는 아이의 심리는? imagefile 김미영 2010-06-01 161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