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읽는 부모 응모하고 설레는 마음으로 책을 받은지 어언 6개월

아직 독후감 한줄도 못쓰고 이렇게 시간이 훌쩍 지나버렸습니다.


그럴듯하게 잘써 봐야지, 

연관 도서는 뭐가 있을까, 

사진은 뭘 올려나하나의

다양한 고민들로 핸드폰속 사진들이 자꾸만 쌓여 가고

연관도서가 자꾸만  생각나고 

하고 싶은 말은 또 얼마나 많은지ㅠㅠ

그런데 글을 쓰다보면 한문장이 어찌나 또 길어지는지 

그래서 인지 글쓰기가 어려워 무얼 쓸때 고민되는 두려움도 있었습니다.

그러나 더이상 어영부영 미루면 안되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왜냐하면 

큰 아이 미르는 4학년인데 반 배정 후 처음 받아온 숙제는 일기쓰기였습니다.

1분도 안되서 숙제를 다했다고 해서 일기를 1분도 안되게 쓸 수 있는지 의하하기도하고 걱정스럽기도해서 물어보니 선생님이 한달은 <제목_ 한단어>만 쓰라고 했답니다.

어머~~헐!

그때 적잖은 충격이였습니다. 이 선생님 의도가 뭘까?

그리고 다음달엔 <제목_ 한줄>

그리도 그 다음달엔 <한문단>

엇그제 학교에서 글쓰기를 했는데 가족들과 돌려보며 고치기 숙제가 있었습니다.

제목은 <용이된 여의주>였습니다. 

처음에 한단어 쓰던 아이가 정말 멋진 글을 써와서요. 

그래서 다시금 마음을 다잡았습니다. 


그래서 제 마음을 잘 살펴 보았습니다.

여기계신 분들이 너무도 글을 잘 쓰시니 저도 잘쓰고 싶고 멋드러지게 보이고 싶었나 봅니다.

그렇게 잘쓰지 않아도 되고 내 마음의 한줄 먼저 시작하지뭐라는 마음으로 씁니다.  


처음 받았던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는 

이제 11살 8살 다 키웠다고 생각되는 아이들의 육아서는 그만 읽고 싶었습니다.

좀더 말하자면  벗어나고 싶기도 늘 다 채워주지 못하는 저의 모습을 자꾸 상기시켜 

아픈 곳을 후벼파고 싶지 않아서 못본체 하려는 마음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그런 마음을 다시 돌려준 좋은 책 <고마워 내 아이가 되어줘서>

사실 여러 선생님들이 한 챕터 한챕터 하신 말씀 그 중에도 마음챙김에 대한 이야기가 너무도 좋았습니다.

제 인생을 다시금 생각하고 육아서는 인생을 살아가는데 필요한 인문서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자꾸 잊어가고 나태해가는 나에게 다시 돌아보게 하는 마음  멘토 같은 책 

고맙습니다. 제게 책을 주셔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327 [나들이] 용인 죽전 무료 물놀이장 탐방기 imagefile ofineday77 2010-08-12 27200
3326 [직장맘] 엄마 쭈쭈가 세상에서 젤 좋아~ imagefile jenmi 2011-04-19 26577
3325 [다이어트 8화] 한번쯤은 배 부르게 imagefile 김미영 2010-06-08 26266
3324 [자유글] [댓글 이벤트] 또 하나의 약속 imagefile [29] 베이비트리 2014-04-17 25805
3323 [자유글] 크리스마스 케이크 미리미리 예약해볼까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2-09 25439
3322 [가족] 출산 뒤 “피곤해” 거부…남편의 폭발 “내가 짐승이야?”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2-04-16 25285
3321 [직장맘] 15개월 딸래미... 드디어 엄마 쭈쭈 빠빠이~ imagefile jenmi 2011-06-09 25128
3320 [자유글] 스마트한 ‘건강정보 앱’ imagefile babytree 2011-08-09 24579
3319 "늦으면 뼈 손상"…류머티즘 관절염 조기진단을 imagefile babytree 2010-11-02 24217
3318 [자유글] 모유수유는 왜 어려울까?(1탄 완벽한 솔루션을 가진 전문가는 없다) imagefile [8] corean2 2012-02-14 24190
3317 겨울이면 더 새는 '요실금'…케겔운동 어떨까요 imagefile babytree 2010-11-23 23982
3316 [요리] 제철 굴 맛있게 골라 싱싱하게 먹는 법 image 베이비트리 2011-11-24 23697
3315 [가족] [토토로네 감성육아] 미국 급식 문화 속에서 꽃피운 도시락 imagefile [12] pororo0308 2015-02-04 23256
3314 [나들이] [이벤트 공지] 내 생애 최고 피서지, 고민 뚝! imagefile babytree 2010-07-22 23029
3313 [책읽는부모] [발표] 책 읽는 부모를 모십니다 imagefile [11] 베이비트리 2014-07-22 22995
3312 [자유글] 유축기 빌려주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0-21 22841
3311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2664
3310 [직장맘] 나의 육아기는 앨범북 imagefile [3] yahori 2012-05-16 22517
3309 [직장맘] 일하는 엄마를 위한 심리참여연극 보세요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1-10-26 22490
3308 [나들이] 온천노천탕과 보문사 앞바다 즐기는 석모도 여행 image 베이비트리 2017-02-02 224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