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에 EBS 하나뿐인 지구라는 프로그램에서 모유잔혹사라는 주제로 다큐를 방영했어요. 
우리가 좋다고 철썩같이 믿고 있었던 모유가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는 내용이었어요. 
모유에 환경호르몬이나 중금속 등이 배출되고 있어 그것을 먹는 아이가 그에 노출되고 있는거죠. 
그걸 보고 엄마들이 많은 혼란이 왔나봐요. 그래서 모유가 안 좋다는거야?? 하면서요.. 
그래서 자문교수인 경북대 이덕희 교수가 글을 올렸더라고요. 

--------------------------------

이 시대, 모유를 먹이는 방법-경북의대 이덕희  (링크 걸려있어요. 누르면 해당글로 이동해요)

현재 우리가 처해있는 현실에 필요한 조언을 요약하자면, 

첫째, 모유수유 기간 동안에는 단 일초도 하루 빨리 출산전의 그 몸매로 돌아가야겠다는 생각은 하지 마세요. 내 몸이 환상적으로 바뀌어져 가고 있는 바로 그 시간, 본인의 지방조직에서 흘러나온 그 수많은 화학물질들이 고스란히 모유를 통하여 내 사랑하는 아기한테 듬뿍듬뿍 전해진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러한 적극적인 다이어트의사가 없다 하더라도 수유 기간 동안 충분한 양의 식사를 하지 않으면 쉽게 살이 빠집니다. 수유기간 동안은 임신 때보다 더 잘 드셔야 합니다. 

둘째, 먹는 것이 매우 매우 중요합니다.  모유가 그렇듯이 엄마들이 먹는 음식도 지구상에 존재하는 먹이사슬의 어느 지점인가에 위치한 음식이라는 것을 간과하는거죠. 21세기 음식선택의 기준은 결코 그 음식 안에 포함된 영양소에만 근거할 수가 없습니다. 그 음식이 먹이 사슬의 어느 지점에 위치해있느냐? 그리고 그 음식에 과연 체내에 존재하는 화학물질의 배출에 도움이 되는 성분이 있느냐? 등이 포괄적으로 고려되어야만 합니다. 모유는 대안이 없지만 음식은 대안이 있습니다. 그리고 엄마들이 선택하여 먹는 그 음식들은 궁극적으로 그 대안이 없는 모유의 성분에 영향을 미치게 되죠. 

그리고 먹는 것이 아니라 이상하게 들릴 수도 있지만 꾸준한 운동도 빼놓지 마세요. 헬스클럽가서 몸매교정용 PT같은 것은 나중에 차차 받으시고 햇빛아래서 하는 약간 속도감있는 산책은 우리 몸에서 이러한 화학물질의 배출을 증가시키는데 역시 도움이 됩니다. 아기 때문에 밖에 나가기가 힘들면 집에서 아기 잘 때 잠시 잠시 시간내어 하는 스트레칭이나 요가같은 것들도 참 좋죠. 중요한 것은 나의 뼈, 근육, 혈관에 끊임없이 자극을 주는 것입니다. 살을 빼기 위한 운동이 아니라..

---------

결론은 이렇습니다.  모유가 오염되었다고 해서 모유가 아닌 분유가 대안이 될 수는 없다는 것이에요. 아무리 슈퍼 분유라도 절대로 따라 오지 못할 아기의 성장과 발달에 꼭 필요한 중요한 성분들이 포함되어 있으니까요. 

방금도 속이 안 좋아 컵라면 두개를 먹었는데 이를 어쩌면 좋죠??ㅠㅠ
내일부터는 음식의 질을 생각해서 먹어야겠습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94 [건강] 2019년 가족사랑건강캠프]휴가계획이 있으시다구요?여긴어때요?나와 가족을 살리는 몸살림캠프! file kkebi33 2019-07-08 88400
93 [건강] 미세먼지, 초미세먼지가 자욱한 날에 등교하는 아이들을 보고... [2] sybelle 2019-03-05 9338
92 [건강] 면역력이 약한 우리아이 첫등교~걱정하지마세요! imagefile kkebi33 2019-02-15 7310
91 [건강] <건강강좌안내>다가오늘 2019년을 희망차게 시작하는 법! imagefile kkebi33 2018-12-21 8584
90 [건강] [수수팥떡 건강강좌 안내]무더위에 지친 몸과 맘~비우고&맑게 채우고~ imagefile kkebi33 2018-08-22 3032
89 [건강] 양선아 기자님 체력키우기 글에 자극받아서 imagefile [4] 아침 2018-07-17 3557
88 [건강] 물사마귀.. 그냥 두는 게 맞다 vs 짜야한다 뭐가 맞는건지.. [2] 아침 2018-06-21 4538
87 [건강] 영구치가 나요 ^^ imagefile [2] 아침 2018-05-29 4165
86 [건강] 2018‘ 시원한 여름준비는 지금부터! imagefile kkebi33 2018-05-28 3270
85 [건강] 아들의 알레르기 검사 결과가 나왔어요~ [4] 아침 2018-02-27 3707
84 [건강] 설레는 봄,새로운 출발~건강한 몸&맘으로 봄맞이준비를^^~ imagefile kkebi33 2018-02-23 2464
83 [건강] 너무 건조해요! 가려움에 잠 못 드는 아이들 ㅠㅠ [6] 아침 2018-01-09 3346
82 [건강]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image [8] 푸르메 2018-01-01 3770
81 [건강] 2018년 새몸 새마음 새희망만들기!! 수수팥떡생활건강(단식)교실시작합니다! imagefile kkebi33 2017-12-22 2818
80 [건강] 아이 안구(흰자)가 엄청나게 부어 놀란 이야기 [2] 아침 2017-11-27 4478
79 [건강] 가을, 몸속 바디버든을 줄이기 위한 건강교육!! file kkebi33 2017-09-25 2814
78 [건강] <굿바이아토피강좌> 환절기 심한 기온차로 심해지는 비염 천식 아토피, 생활속관리버배우기 imagefile kkebi33 2017-09-06 9623
77 [건강] 부탄의 행복정책 전문가 줄리아 킴Julia Kim 선생님과 함께하는 시민 참여형 강연회 image indigo2828 2017-08-10 3312
76 [건강] 가족 여름휴가는 건강단식캠프로오세요-[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7-17 3093
75 [건강] 여름을준비하는현명한방법'7월생활단식'접수중입니다-수수팥떡가족사랑연대 image okemos 2017-06-28 338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